블랙 레코닝-시원의 책 3

원제 The Black Reckoning

존 스티븐스 | 옮김 정회성

출간일 2016년 6월 10일 | ISBN 978-89-491-7104-3

패키지 양장 · 632쪽 | 연령 12세 이상 | 가격 15,000원

시리즈 비룡소 걸작선 3 | 분야 읽기책

도서구매
블랙 레코닝-시원의 책 3 (보기) 판매가 13,500 (정가 15,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하나의 예언, 두 개의 세계, 세 아이들

레코닝을 가진 자, 삶과 죽음을 심판하리라

 

「시원의 책」 3부작의 완결편!

『에메랄드 아틀라스』『파이어 크로니클』에 이어

세 번째 마법의 책을 찾아 나선 가슴 뜨거운 마지막 원정

 

 

▶앞의 두 시원의 책을 읽은 독자들은 최고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판타지 삼부작의 훌륭한 완결편이다.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 생동감 넘치며 만족스러운 완결이다. 이 판타지 시리즈와 이별하려니 마음이 아프다.-《커커스 리뷰스》

 

▶ 마음 아픈 희생들, 기쁜 결합들, 그리고 가슴 저미는 이별이 이 뜨거운 전통 판타지 모험을 완성시켰다.-《더 혼 북》

 

 

 

대형 판타지 3부작 「시원의 책」, 마지막 완결편!

 

영미권 출간 전부터 전 세계 35개국에 계약, “『반지의 제왕』, 『나니아 연대기』, 『해리포터』를 잇는 가족 판타지의 대작(혼 북 매거진)”으로 화제를 모으며 단숨에 베스트셀러가 된 존 스티븐스의 판타지 시리즈 「시원의 책」 그 마지막 이야기 『블랙 레코닝』이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3부작의 1권 『에메랄드 아틀라스』, 2권 『파이어 크로니클』에 이은 3권 『블랙 레코닝』은 죽음의 마법이 깃든 책 ‘레코닝’을 두고 펼쳐지는 마지막 원정을 다룬다. 앞선 1, 2권에서 등장했던 캐릭터들이 모두 한데 모이고, 새로운 판타지 캐릭터들이 흥미진진한 이야기 굴곡을 만들어 내며 마지막 심판을 향한 여정이 숨 가쁘게 펼쳐진다.

「시원의 책」 시리즈의 서막을 알린 『에메랄드 아틀라스』는 과거, 현재, 미래의 시간을 오갈 수 있는 마법 책 ‘아틀라스’와 그 주인인 첫째 케이트가 주인공이고, 2권 『파이어 크로니클』에서는 생명, 치유의 마법이 담긴 책 ‘크로니클’과 그 주인인 둘째 마이클이 중심이 되어 이야기를 끌어갔다. 그리고 마지막 편 『블랙 레코닝』 속 죽음과 심판의 마법이 깃든 책 ‘레코닝’의 주인은 바로 막내인 엠마다. 누구보다 호기심 강하고, 모험이라면 주저 없이 뛰어드는 성격이지만 엠마는 막내라는 이유로 언니와 오빠에게 밀려 어떤 일에서든 결정권을 갖지 못했다. 그 어느 때보다 다이어 매그너스의 힘이 강해지고 어둠의 기운이 짙어진 가운데, 홀로 떨어지게 된 엠마는 오직 스스로의 힘과 선택을 믿으며 ‘죽은 자의 세계’로 들어가 깊은 모험을 펼쳐 나간다. 누구보다도 뭉클한 성장의 모습을 보여 주는 엠마의 모습은 그간 삼남매의 모험을 지켜보았던 독자들에게 강한 울림과 감동을 선사한다.

해외 언론들은 “만족스럽고 훌륭한 완결”이라 평하며 3권으로 이야기가 끝나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나니아 연대기」, 「해리 포터」 이후 클래식한 판타지의 계보를 이어가는 「시원의 책」. 「The O.C.」, 「가십걸」 등 각본가와 제작자로 다년간 미국 방송계에서 종횡무진한 존 스티븐스는 긴 호흡의 정통 판타지를 이렇듯 꽉 찬 세계관으로 훌륭하게 완성시키며 굵직한 이야기에 목말랐던 독자들을 잠시 현실에서 빼내어 깊은 이야기 동굴로 데려간다.

편집자 리뷰

■ 마법의 책을 향한, 가슴 뜨거운 마지막 여정

 

엠마는 자기 안에서 마법의 힘이 꿈틀거리는 걸 느끼며 자신이 왜 그토록 오랫동안 두려워했는지 생각했다. 결국 두려워할 일은 아무것도 없었다. 무엇보다 사랑이 있기 때문이었다. 삶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그 어느 것에도 좌우되지 않고 자신의 생각대로 누군가를 사랑하고, 그 사랑을 지키는 것이었다. -본문 580쪽

 

‘아틀라스’의 주인인 케이트, ‘크로니클’의 주인인 마이클이 그러했듯, 엠마는 ‘레코닝’의 주인으로서 혹독한 의식을 치러 나간다. 레코닝을 찾아 그 힘을 완벽하게 체득하기 위해서는 그 힘이 지닌 특성을 우선 마음 깊이 받아들여야 하기 때문이다. ‘레코닝(Reckoning)’은 ‘죽음의 책’이자 삶을 결산하고 심판하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책을 찾기 위해 죽은 자의 세계로 자진해서 들어간 엠마는 책의 주인으로서 누군가의 삶과 죽음을 심판해야만 하는 기로에 서게 된다. 자신이 그럴 자격이 있는 사람인지, 다른 사람의 생을 어떤 기준으로 심판해야 할지 엠마는 괴롭고 깊은 책임의 무게를 느낀다.

‘크로니클’이 마이클에게 누군가의 삶을 한순간에 경험할 수 있게 해 준다면, ‘레코닝’은 엠마에게 누군가가 생전에 사랑했던 사람들을 보여 준다. ‘사랑.’ 사랑이란 키워드는 엠마에게 해답의 길을 제시해 주는 단어이자, 삼남매를 비롯해 가브리엘, 핌 박사 등 기나긴 모험을 함께해 온 인물들과의 여정을 집약하고 매듭짓는 단어다. 세 가지 책이 한데 모이면 아이들이 죽게 될 거라는 또 다른 예언 앞에서 핌 박사의 사랑을 의심하게 되는 삼남매, 라피와 다이어 매그너스 사이에서 혼란을 겪는 케이트, 아이들을 위해 자신을 헌신적으로 희생하는 가브리엘 등 인물들은 이야기의 끝을 향해 가며 갈등과 화해, 이별과 사랑을 겪으며 진한 메시지를 던진다.

 

이 순간 루크를 이해시킬 방법이 없다는 걸 알고 있었다. 그럼에도 누군가를 사랑하고, 그 사랑이 이끄는 삶을 산 것이 결코 허무하지 않다는 사실을 알리고 싶었다. 실제로 가브리엘은 그런 삶을 살았다. -본문 422쪽

 

 

■ 『블랙 레코닝』 줄거리

“세 아이가 올 것이고, 그 아이들이 이 땅에서 죽음을 거둘 것이다.”

마지막 시원의 책을 반드시 찾아내야만 하는 케이트, 마이클, 그리고 엠마! 그 세 번째이자 마지막 마법의 책은 바로 ‘레코닝’, ‘죽음의 책’이다. 세 가지 책이 한데 모이게 될 때의 엄청난 힘을 가지기 위해, 라피의 몸을 얻은 다이어 매그너스는 아이들을 이용해 레코닝을 찾으려는 음모를 꾸민다. 그리고 케이트와 마이클이 그러했듯, 책의 주인인 엠마는 형제들과 떨어져 온갖 괴수와 유령, 깊고 깊은 어둠이 존재하는 지하세계로 모험을 떠난다. 엠마의 생사를 알 수 없는 케이트와 마이클은 각자의 위치에서 고군분투하고, 엘프족, 드워프족을 비롯한 세계의 여러 종족들이 처음으로 힘을 모으기 시작한다. 한편 어그러진 시간의 경계에서 엠마는 마침내 이 놀라운 퍼즐의 마지막 조각에 다다르지만, 레코닝의 힘을 완벽하게 익혀야만 마이클과 케이트와 함께 세계를 구할 힘을 얻을 수 있다.

목차

프롤로그

01 포로

02 다도해에 있는 마법의 섬

03 짓밟힌 나뭇잎

04 초콜릿 케이크

05 평의회

06 결합

07 핌 박사의 최후

08 거인족의 땅

09 거인 윌리

10 빅 로그의 연회

11 하이시티

12 거미 둥지

13 피난민들

14 뱃사공

15 마녀의 비밀

16 카리아딘

17 해변에서 일어난 사건

18 사라진 부족

19 밝혀진 예언

20 죽은 자들의 감옥

21 심판

22 엘프 마을

23 안개와 얼음

24 뛰어내려!

25 다이어 매그너스에 대한 심판

26 약속의 로켓

27 작별, 그리고 새로운 출발

옮긴이의 말

작가 소개

존 스티븐스

텔레비전 분야에서 큰 성공을 거둔 방송 작가이자 프로듀서이다. 10년 동안 텔레비전 분야에서 일하며 「길모어 걸스」와 「The O.C.」의 대본을 썼으며, 「가십걸」을 제작했다. 십 대들의 ‘요즘’ 감성을 건드리는 감각적인 내용으로 국내외로 많은 팬을 거느리고 있다. 『에메랄드 아틀라스』는 그가 처음 쓴 판타지 소설로, 「시원의 책 The Books of Beginning」 3부작 시리즈 중 첫 번째 책이다. 마법이 깃든 ‘시원의 책’ 세 권을 두고, 삼남매가 가족과 세계를 구하기 위해 시공간을 넘나드는 모험을 펼쳐 나간다.
존은 이미 할리우드에서 큰 성공을 거두었지만, 어린 시절부터 소설을 쓰는 게 꿈이었다고 한다. 결국 방송 분야에서 쌓은 경험은 이 소설을 쓰기 위한 연습 과정이 되었고, 빠르고 흡인력 강한 전개를 바탕으로 한  ‘클래식한’ 판타지 세계가 탄생하게 되었다.  
『에메랄드 아틀라스』는 처음 원고가 공개되자마자 큰 화제를 모았다. 2010년 볼로냐 북 페어에서 가장 주목받은 타이틀이었으며, 원고가 공개된 지 48시간 만에 전 세계 각국에서 전례 없는 뜨거운 호응을 보내 왔다. 그 결과 무려 35개국에 계약되었다. “절대 잊히지 않을, 판타지 문학의 보기 드문 보석”,  “판타지 문학의 마스터피스가 될 것이다” 등 뜨거운 프리뷰로 전 세계 출판 관계자와 독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정회성 옮김

일본 도쿄대학에서 비교문학을 공부하고 성균관대와 명지대 등에서 강의했으며 지금은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윌러비 언덕의 늑대들』, 『첫사랑의 이름』,  『보이』, 『북경에서 온 편지』, 『1984』, 『에덴의 동쪽』, 『리브라』 등이 있다.

 

독자리뷰(2)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모험과 판타지 '블랙 레코닝'
유정민정맘 2017.3.31
마법이 깃든 책 레코닝을 두고 펼쳐지는 마지막…
터리터리 2016.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