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릉부릉 트럭 삼형제

정하섭 | 그림 한병호

출간일 1997년 4월 20일 | ISBN 978-89-491-0008-1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25x200 · 24쪽 | 연령 4~7세 | 가격 9,000원

도서구매
부릉부릉 트럭 삼형제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내가 좋아하는 자동차 시리즈 2 자동차 좋아하는 아이들은 모두 여기 모여!

차만 보면 밥 먹다가도 달려나가는 아이들의 관심을 한 눈에 잡아끌 수 있는 재미있고 따뜻한 그림책. 일 잘하기로 소문난 트럭 삼형제의 이야기. 씩씩이 덤프는 뒤로 짐을 부리고 길쭉이 트레일러는 자동차를 아홉 대나 실을 수 있다. 발발이 용달은 덩치는 작아도 아주 다부지다. 이 삼형제는 모두 훌륭한 일꾼인데 어느 날 달리기 시합을 벌인다. 결국은 용달이 이겼는데도 사람들은 모두 덤프와 트레일러만 칭찬한다. 처음에는 누구나 자기가 세상의 최고라고 생각한다.

편집자 리뷰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자동차를 소재로 한 창작 그림 동화!

어린이들의 경우 굴삭기, 트럭, 승용차, 불자동차 등 바퀴를 달고 달리는 탈것들에 대한 관심이 높다. 이렇게 자동차를 좋아하는 어린이들에게는 자동차가 교통 수단으로서의 의미보다는 자신과 함께 바람을 가르며 거침없이 앞으로 달리면서 꿈을 꾸는 친구로서의 의미가 더 강하다. 어린이들은 자동차와 자신을 동일시하여 달리고 멈추기를 거듭한다. 자동차와 어린이는 둘 다 끊임없이 움직이고 탐구하며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역동적인 모습에서 많이 닮았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내가 좋아하는 자동차> 시리즈는 자동차를 좋아하는 어린이를 위해 자동차의 특성을 잘 포착하여 이야기를 생동감 있게 전개해 나가는 그림책이다.

이 세 권의 책들은 모두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자동차를 소재로 삼고 있으면서 세상의 모든 사물들은 각자의 고유한 역할이 있으며 서로가 서로의 역할을 존중할 줄 알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자기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를 알고, 자신의 힘과 능력을 필요로 하는 곳에 자신의 힘과 능력을 쏟는 것이야말로 소중한 것이라는 사실을 전해 주고 있다.

리듬감 있는 언어에 한국적 정서가 담긴 창작 그림 동화!

엄마 아빠가 아이들과 함께 보는 그림책은 아이들이 성장하는 데 중요한 양분으로 자리잡을 수 있다. 이 그림책들은 글에 리듬감이 있어서 부모들이 어린이에게 재미있게 읽어 줄 수 있다. 또한 의성어 등 재미있는 흉내말들이 많아서 어린이들이 친근하게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 책들은 특히 탄탄한 구성에 리듬감 있는 글과 한국적 정서를 잘 살리고 있는 그림이 돋보인다.

작품 내용

일 잘하기로 소문난 트럭 삼형제의 이야기다. 씩씩이 덤프는 뒤로 짐을 부리고 길쭉이 트레일러는 자동차를 아홉 대나 실을 수 있다. 발발이 용달은 덩치는 작아도 아주 다부지다. 이 삼형제는 모두 훌륭한 일꾼인데 어느 날 달리기 시합을 벌인다. 결국은 용달이 이겼는데도 사람들은 모두 덤프와 트레일러만 칭찬한다. 처음에는 누구나 자기가 세상의 최고라고 생각한다. 자칫하면 이기적이 되기 쉬운 아이들에게 상대방의 뛰어난 점을 진심으로 인정하고 같이 다독거려 줄 수 있는, 함께 사는 세상의 소중함이 배여 있고 겸손한 마음을 갖게 해 주는 창작 그림 동화다.

작가 소개

정하섭

정하섭은 1966년 충북 음성에서 태어났다. 성균관대학교에서 국어국문학을 전공했으며 계속 어린이책을 만들어 왔다. 그가 쓴 어린이책으로는 <우리가 자동차를 만들었어요> <이 소리가 들리니> 등이 있다.

한병호 그림

한병호는 1962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추계 예술대학교에서 동양화를 전공했으며 현재 한국 출판 미술가 협회와 무지개 일러스트레이션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서울 테헤란 국제 그림 동화 원화전 및 프랑스에서 열린 한국 어린이 그림 동화 원화전에 출품했다. 그가 만든 책으로 <바우와 까꾸까꾸><재주 많은 다섯 형제> <혹부리 영감> <도깨비 방망이> 등이 있다.

독자리뷰(4)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아이가 너무 좋아해요.
쇼앤슈 2011.9.27
작다고 무시하면 안돼요
김주희 2011.1.15
자동차를 좋아하는 우리 아들을 위해..
김애옥 2008.10.30
한국작가가 쓴 우리 정서에
정유미 2007.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