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아침이야!

상큼 발랄 채소 친구들과 함께 놀며 익히는 건강한 생활 습관!

글, 그림 와타나베 아야 | 옮김 정영원

출간일 2018년 2월 19일 | ISBN 978-89-491-1795-9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85x170 · 24쪽 | 연령 2세 이상 | 가격 7,500원

도서구매
좋은 아침이야! (보기) 판매가 6,750 (정가 7,5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울랄라 채소 유치원」 시리즈는 부모들이 아이를 기르며 흔히 어려움을 겪는 목욕하기, 잠자기, 아침에 일어나기 같은 기본적인 생활 습관부터 사과하기, 고마워하기, 공중 예절, 울며 떼쓰지 않기 등 배려와 공동체 생활 예절까지 두루 일깨워 주는 건강한 그림책이에요. 특히 의인화된 귀여운 채소 캐릭터는 아이가 자연스럽게 채소와 친숙해질 수 있는 좋은 기회이며, 뭐든 스스로 해 나가는 채소 친구들을 보면서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을 수 있게 도와줍니다.

편집자 리뷰

■ 기분 좋게 일어나 인사해 볼까요? “모두 좋은 아침이야!”

“둥근 해가 떴습니다.” 신나는 동요로 시작하는 이 책은 잠자고 있던 채소 친구들이 아침에 일어나며 하루를 시작하는 이야기예요. 가장 먼저 일어난 양상추, ‘오동통 까꿍!’ 하며 일어난 토마토, 사랑스러운 오이도 엄마가 머리를 쓸어 주니까 눈을 번쩍 뜨지요. ‘으응, 더 자고 싶은데……’ 하던 호박도 친구들이 간지럼을 태우자 일어나 인사하네요. 채소들이 기분 좋게 일어나는 모습을 본 아이는 자기도 스스로 일어나 활기차게 하루를 시작하게 될 거예요.

 

■ 채소를 싫어했던 아이들도 채소를 좋아하게 만들어 주는 책

씩씩하게 일어나 커다란 눈을 반짝반짝 빛내는 양상추, 오동통 매끈매끈 탐스러운 몸매를 자랑하는 토마토, 가늘고 긴 몸을 더 길게 늘어뜨리는 우엉까지. 이 책에 나오는 채소 친구들은 실제의 생김새와 많이 닮았어요. 아이들은 채소 친구들을 보며 자연스럽게 채소의 이름과 생김새를 떠올리게 되지요. 평소에 채소를 싫어하는 아이라도 이 책의 귀여운 채소 친구들을 보며 채소를 친숙하게 느끼게 될 거예요.

 

■ 쉽고 단순한 말놀이로 어휘력이 쑥쑥!

아이들은 20개월 전후부터 어휘력이 폭발적으로 발달합니다. 주변에 대한 호기심이 늘어나면서 질문이 많아지고, 빠른 속도로 새로운 어휘를 익혀 가지요. 이 책은 단순한 문장과 반복된 상황을 보여 주어 3~4세 아이들이 쉽게 이해하고 따라 읽을 수 있습니다. 아이와 함께 책을 보며 “아침이야, 일어나! 일어나야지!” 하고 말해 보세요. 아이가 채소 친구가 된 듯 “좋은 아침이야!” 하고 인사할지도 몰라요.

작가 소개

와타나베 아야 글, 그림

1978년 사이타마 현에서 태어나 무사시노미미술대학을 졸업했다. 아들과 딸 두 아이를 키우며 음식을 주인공으로 하는 유머 가득한 그림책을 그리고 있다. 주요 작품에 『렛츠 고 도시락』, 「울랄라 채소 유치원」 시리즈 등이 있다.

독자리뷰(1)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아기가 좋아하는 기본생활 습관 책
온이랑 201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