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시작부터 탄생 과정까지 성교육의 시작을 아이들의 눈 높이에 맞게 알려 주는 그림책

내 동생이 태어났어

글, 그림 정지영, 정혜영

출간일 2021년 2월 26일 | ISBN 978-89-491-0016-6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55x235 · 40쪽 | 연령 4~7세 | 가격 12,000원

책소개

성교육_그림책_개정판_m2

편집자 리뷰

생명의 탄생 과정과 남녀의 성 차이는 물론,

스스로 몸을 지키는 대처법까지 아이들을 위한 맞춤형 성교육 그림책

출간 이래 25년간 많은 사랑을 받아온 성교육 그림책 시리즈 최신 개정판이 출간되었다. 1997년 1권을 시작으로 3권으로 완간된 이 시리즈는 현재까지 약 27만 부가 팔매되며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직접적이고 사실적인 표현과 내용, 그리고 알기 쉬운 표현으로 올바른 성교육 지침서로 자리매김해 왔고 읽어 주기 편안한 문체와 따뜻한 그림이 돋보이는 시리즈이다. 이번 개정판은 표지를 산뜻하게 바꾸었고 판형, 서체 그리고 내용까지도 현대적 감각에 맞게 재편집되었다.

“엄마 아빠! 아기는 어디서 와?”, “나는 어디서 태어났어?”, “왜 쟤는 나랑 달라?”, “왜 엄마랑 아빠는 함께 자?” 아이가 이렇게 물어 올 때 부모는 어떤 대답을 해야 할까? 어른들 대부분은 성관계와 성기에 관한 아이들의 질문에 대답하기 민망하고 어려울 것이다. 설령 아이에게 사실대로 이야기해 주려고 해도 어떻게 설명을 해야 할 것인가의 문제도 남게 된다. 하지만 아이들의 이러한 관심과 물음은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는 일로 부모가 적당히 얼버무려서는 곤란하다. 오히려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호기심이 거부되기보다는 부모와 아이가 서로의 존재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알맞은 대화가 이루어져야 한다. 만약 부모가 아이에게 성교육을 올바르게 하지 못한다면 아이는 자신의 존재가 어디서 시작되었는지, 심지어 남자와 여자의 생물학적 차이조차 제대로 모르는 상태로 자라게 될 것이다. 그리고 그로 인해 야기되는 문제들―자기 존재에 대한 부정이라든가 성 차이에 따른 열등감 그리고 각종 성폭력에 대한 무방비 상태 등―은 결국 아이들에게 제대로 된 성교육을 시키지 못한 어른들의 책임이다. 성의 상품화로 나날이 성의 가치가 상실되어 가는 사회 속에서 부모가 아이를 무릎에 앉히고, 혹은 팔베개를 하고 다정하게 누워 옛날 이야기를 들려주듯 성교육이 이루어진다면 우리의 아이들은 커서도 자신과 상대방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을 갖게 될 것이다.

 

1. 내 동생이 태어났어

1권에서는 아기가 어떻게 태어나는지, 생명은 어디에서 처음 오는지 또 엄마 배 속에서는 어떻게 나오는지 성교육의 가장 기초적인 내용을 담았다. 남동생이 태어나면서 품게 된 여자아이의 호기심을 함께 풀어가며 생명이 탄생하기까지의 과정을 자연스럽게 보여 준다. 그리고 남자와 여자의 생물학적 사실만을 설명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사랑이라는 것을 통해서 세상에 나온 생명의 소중함을 알려 준다.

갓난아기인 남동생을 보며 ‘나’는 갓난아기 전의 내 모습은 어땠는지 또 엄마 뱃속에는 어떻게 들어갔는지 의문을 갖게 된다. 그런 ‘나’의 호기심은 파스텔 톤의 부드러운 색감의 사실적인 그림과 엄마가 가만가만 들려주는 듯한, 자상한 이야기를 보고 들으며 자연스럽게 풀리게 된다. 어쩌면 조금은 충격적일 수도 있는 엄마와 아빠가 사랑을 나누는 그림이나 아기가 태어나는 순간을 그린 그림조차도 이 책에서는 아주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생명 탄생의 한 과정으로 표현되어 있다.

작가 소개

정지영 글, 그림

언니 정지영은 홍익대학교 동양화과를, 동생 정혜영은 홍익대학교 조소과를 나왔다. 결혼 후 보금자리를 함께 꾸미고 1993년에 한 달 간격으로 정지영은 딸 가진이를, 정혜영은 아들 욱진이를 낳았다. 두 아이가 태어나고 자라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느낀 ‘생명에 대한 감동’과 아이들 자신도 언젠가는 생명을 탄생시킬 수 있는 소중한 존재라는 사실을 아이들에게 전하고 싶어서 두 사람은 이 책을 만들었다. 지은 책으로는 『고슴도치야, 무얼 보니? 』, 『야금야금 사과』, 『약수터 가는 길』, 『진순이』, 『쾅쾅 따따 우탕이네』, 『믿기지 않아 내가 다시 웃어』, 등이 있다.

정혜영 글, 그림

언니 정지영은 홍익대학교 동양화과를, 동생 정혜영은 홍익대학교 조소과를 나왔다. 결혼 후 보금자리를 함께 꾸미고 1993년에 한 달 간격으로 정지영은 딸 가진이를, 정혜영은 아들 욱진이를 낳았다. 두 아이가 태어나고 자라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느낀 ‘생명에 대한 감동’과 아이들 자신도 언젠가는 생명을 탄생시킬 수 있는 소중한 존재라는 사실을 아이들에게 전하고 싶어서 두 사람은 이 책을 만들었다. 지은 책으로는 『고슴도치야, 무얼 보니? 』, 『야금야금 사과』, 『약수터 가는 길』, 『진순이』, 『쾅쾅 따따 우탕이네』, 『믿기지 않아 내가 다시 웃어』, 등이 있다.

독자리뷰(24)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우리아이 성교육그림책] 내동생이 태어났어
리드비아 2015.4.19
내동생이 태어났어 [비룡소] 우리 아이 첫 성…
레드홀릭 2015.4.19
내 동생이 태어났어 - 엄마와 함께보는 성교육…
이지은 2015.4.19
내 동생이 태어났어
코발트블루 2015.4.19
아이와 성에대해 자연스럽게 이야기할 수 있어 …
보노보노 2015.4.19
[비룡소] 내 동생이 태어났어 ♩엄마와 함께 …
홍근홍욱맘 2015.4.18
비룡소 성교육동화 함께 읽어요^^
사랑비 2015.4.17
내 동생이 태어났어
정민맘09 2015.4.17
내 동생이 태어났어
정민맘09 2015.4.17
솔직하게 꾸밈없이 함께 하는 성교육 그림책
풀꽃 2015.4.17
읽어주기 전, 부모가 먼저 고민해보아야 하는 …
살구궁뎅이 2015.4.16
우리 아이 첫 성교육 동화로 딱 좋네요~
아기토끼 2015.4.16
비룡소♩엄마와 함께하는 성교육 그림ⓛ
아인공주맘 2015.4.15
비룡소 성교육그림책2::내 동생이 태어났어!
박지혜 2015.4.14
정확한 언어로 들려주고 보여주는 유아성교육 그…
김영실 2015.4.12
내동생이 태어났어
초록나무 2015.4.8
내 동생이 태어났어
햇살한줌 2015.4.6
엄마 . 왜 아빠 엄마 옷벗고 있어?
김봉님 2012.1.11
이 책은 시리즈로 3권 다
허행란 2007.1.24
이 책은 딸아이의 성교육 책
허행란 2006.12.31
둘째를 계획중인지라 두돌짜리
정유미 2006.12.26
@ 아기가 어떻게 생겨요?-
이채미 2006.11.29
아이의 눈높이에 맞춘 그림책
곽현정 2006.10.27
비룡소의 엄마와 함께 보는
이선임 2006.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