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여자, 내 동생은 남자

글, 그림 정지영, 정혜영

출간일 1997년 9월 30일 | ISBN 978-89-491-0017-3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55x235 · 32쪽 | 연령 4~7세 | 가격 11,000원

도서구매
나는 여자, 내 동생은 남자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엄마와 함께 보는 성교육 그림책.

나는 여자, 내 동생은 남자야. 그래서 동네 목욕탕에 갈 때 나는 여탕으로, 동생은 남탕으로 가. 오줌을 눌 때도 나는 앉아서 누지만, 동생은 서서 눠. 그게 다 동생은 고추가 있고 나는 잠지가 있어서야. 그래서 나는 여자고 내 동생은 남자야. 그런데 왜 여자와 남자는 다를까? 아기를 낳고 키우는 일의 소중함과 그 과정에서 맡게 되는 여자와 남자의 역할에 관한 이야기, 우리 모두가 소중한 존재임을 일깨우고 있다.?

편집자 리뷰

“엄마! 아기는 어디서 와?”, “나는 어디서 태어났어?”
“나는 왜 고추가 없어?”, “쟤는 왜 고추가 없어?”

아이가 이렇게 물어 올 때 부모는 어떤 대답을 할까? “그런 건 몰라도 돼.”, 아니면 “엄마 배꼽에서 나와.”, 이것도 아니면 “다리 밑에서 주워 왔지.” 그리고 “너는 여자잖아.” 아니면 “너는 남자고 쟤는 여자니까 그렇지.” 이런 대답이 나올 수밖에 없는 이유는 무얼까? 난처함 떄문일 것이다. 어른들의 세계에서는 민망하고 대답하기 힘든 영역인 성교와 성기에 관한 언급을 피할 수 없는 질문들이니까. 더군다나 유교적 전통이 강한 우리 나라에서 그것은 더더욱 힘든 일이다. 그리고 설령 아이에게 사실대로 이야기를 해 주려고 해도 설명을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의 문제도 남게 된다. 이런저런 이유로 부모는 아이에게 올바르게 가르쳐 주지 못하고, 아이는 자기의 존재가 어디서 시작되었는지, 심지어는 남자와 여자의 생물학적 차이조차 제대로 모르는 상태로 자라게 된다. 그로 인해 야기되는 문제들―자기 존재에 대한 부정이라든가 성차이에 따른 열등감 그리고 각종 성폭력에 대한 무방비 상태 등―은 결국 아이들에게 제대로 된 성교육을 시키지 못한 어른들의 책임이 될 것이다.

이제는 우리의 아이들도 조잡한 성인 잡지에서 배우는 어설프고 위험한 성에 관한 지식에서 벗어나, 따뜻하고 안락한 엄마의 무릎에서 성교육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

제2권「나는 여자, 내 동생은 남자」

이 책에서는 닮은 점도 많은 ‘나’와 내 동생이 등장한다. 그런데 아주 틀린 점이 하나 있는데 ‘나’는 여자고 동생은 남자라는 것이다.? 그래서 동네 목욕탕 갈 때도 따로 가고, 오줌 누는 방법도 틀리다. 그게 다 동생은 고추가 있고 ‘나’는 잠지가 있어서다. 그런데 왜 남자와 여자의 몸은 다르게 생긴 것일까? 이렇게 생겨난 의문은 자라면서 점점 달라지는 여자와 남자의 신체 비교, 그리고 고추와 잠지는 나중에 어른이 되면 아기를 만들 수 있는 소중한 곳이라는 설명을 통해 해소된다. 그리고 아기를 낳고 키우는 일의 소중함과 그 과정에서 맡게 되는 여자와 남자의 역할에 관한 이야기, 우리 모두 소중한 사람이라는 끝부분의 이야기가 1권의 ‘소중한 나의 존재’를 넘어서 사람들 ‘모두가 소중한 존재’임을 일깨우고 있다.?

작가 소개

정지영 글, 그림

정지영과 정혜영은 자매로 결혼 후 보금자리를 함께 꾸며 살아가고 있다. 1993년에는 한 달 간격으로 정지영은 딸 가진이를, 정혜영은 아들 욱진이를 낳아 엄마가 되었다. 이 두 아이가 태어나고 자라는 모습을 지켜 보면서 느낀 ‘생명에 대한 감동’과 아이들 자신도 언젠가는 생명을 탄생시킬 수 있는 존재라는 사실을 아이들에게 전하고 싶어서 두 사람은 이 책을 만들게 되었다. 엄마가 아이에게 자상하게, 어렵지 않게, 들려 주고 보여 주는 그림책을 만들기 위해 두 사람은 3년여의 시간을 투자했다. 한 살짜리 아이들과 뒹굴면서 이 책을 만들기 시작했는데 어느덧 시간이 흘러 가진이와 욱진이는 이제 다섯 살이 되었다.

정혜영 글, 그림

언니 정지영은 홍익대학교 동양화과를, 동생 정혜영은 홍익대학교 조소과를 나왔다. 직접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로, 실생활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림책으로 잔잔하고 따뜻하게 표현해 낸다. 출간한 책으로는, 성교육 그림책 시리즈 『내 동생이 태어났어』,『나는 여자, 내 동생은 남자』, 『소중한 나의 몸』(전3권)과 『진순이』가 있다.

독자리뷰(12)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성교육책(나는 여자 내동생은 남자)
3 임양희 2009.2.5
사실적이고 좋았는데...
양경숙 2008.11.6
지금 울 아들의 상황을 너무
조은경 2008.5.2
우리 작가가 쓰고 그린 책은
정은주 2007.1.31
요즘들어 유독 엄마의 가슴과
정유미 2006.12.26
아이가 자신의 몸에 관심을
구내영 2006.12.22
첫째여자아이가 5살 둘째남자
이소영 2006.12.14
저는 딸 아이만 둘을 두었습
박성미 2006.11.30
@ 남매가 있는 집에 꼭 하
이채미 2006.11.15
이 책은 내동생이 태어났어,
허행란 2006.11.11
저같은 경우 남매를 키우다보
이선임 2006.7.10
"엄마 배는 뚱뚱
김재령 2006.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