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웃었니?

최승호 | 그림 윤정주

출간일 2003년 1월 10일 | ISBN 978-89-491-0032-6 (89-491-0032-2)

패키지 양장 · 변형판 · 32쪽 | 연령 2~3세 | 가격 10,000원

도서구매
누가 웃었니?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우리말의 구조와 특징을 배우는 색다른 그림책!

깊고 깜깜한 밤, 누군가의 웃음소리가 숲 속에 퍼진다. 킥킥킥 하더니 하하하, 호호호, 히히히, 허허허 웃음소리는 자꾸 커져만 가는데…….

편집자 리뷰

우리말의 구조와 특징을 배우는 색다른 그림책

『대설주의보』,『세속도시의 즐거움』,『그로테스크』 등으로 잘 알려진 최승호 시인이 어린이들을 위한 말놀이 책에 글을 썼다. 같은 뜻이라도 상황과 대상에 따라 다양하게 변화하는 우리말 어미의 구조와 특징을 가르쳐 준다. ‘웃다’의 의문형 형태의 다양한 변화 <웃었니? 웃었냐? 웃었소? 웃었어요?>를 작은 느낌부터 큰 느낌으로 배치해 운율감 있게 읽히도록 했다. 특히 학습적인 내용을 배제하더라도 그림 스토리만으로도 완성도 있는 그림책이다.

하하하, 호호호, 히히히! 웃음소리를 따라가 보자!

깊고 깜깜한 밤, 누군가의 웃음소리가 숲 속에 퍼진다. 킥킥킥 하더니 하하하, 호호호, 히히히, 허허허 웃음소리는 자꾸 커져만 가는데……. 숲 속 동물들은 하나 둘씩 웃음소리를 따라 길을 나선다. 부엉이도 기다란 망원경을 들고, 인형을 들고 자려던 곰도 나무에서 내려와 길을 따라 나선다. 개구리, 여우, 멧돼지, 늑대는 물론 창밖을 바라보던 아이까지 합세한다. 새로 친구를 만날 때 마다 물어 보지만 아무도 웃음소리의 정체를 모른다. 결국 다같이 숲 속을 한 바퀴 돌고 나서야, 밤늦게 웃음을 날리던 범인이 밝혀진다. 범인은 다름 아닌, 커다랗고 둥근 보름달. 달은 동물들을 향해 연못 한가득 온화하고 환한 웃음을 선사한다.

오밀조밀하고 산뜻한 그림

따라하기 쉽고 반복적인 문장의 흐름을 따라 가는 그림은 그야말로 섬세하고 볼거리가 많다. 동물들의 털 하나하나도 섬세한 펜 터치로 입체감을 살렸다. 더구나 산뜻한 색의 조화는 무거운 밤의 이미지를 귀엽고 발랄하게 만든다. 짧은 글이 주는 공간감을 그림이 꽉 채워주고 있어 더욱 이야기가 풍성해 진다. 또 연계되는 복선을 찾는 재미도 크다. 각 장면마다 다음 장면에 등장하는 동물들이 보일 듯 말 듯 숨어있다. 배경을 꼼꼼히 살피며 읽으면 더욱 재미나다.

작가 소개

최승호

1954년 강원도 춘천에서 태어나 1977년《현대시학》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는『대설주의보』,『세속도시의 즐거움』,『그로테스크』,『아무것도 아니면서 모든 것인 나』,『고비』등이 있고, 그림책으로는『누가 웃었니?』,『내 껍질 돌려줘!』,『이상한 집』,『하마의 가나다』,『수수께끼 ㄱㄴㄷ』,『구멍』이 있다. 동시집으로는『최승호 시인의 말놀이 동시집 1(모음 편), 2(동물 편), 3(자음 편), 4(비유 편)』,『펭귄』이 있다. 1982년에 오늘의 작가상, 1985년에 김수영문학상, 1990년에 이산문학상, 2000년에 대산문학상, 2003년에 미당문학상을 받았다. 현재 숭실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윤정주 그림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했다. 제 2회 신한 새싹 만화상에서 은상을 수상했으며, 그린 책으로는『누가 웃었니?』,『내 껍질 돌려줘!』,『으앙, 오줌 쌌다!』,『애벌레가 애벌레를 먹어요』,『신기한 시간표』,『께롱께롱 놀이노래』,『연이네 설맞이』,『천하무적 조선 소방관』,『최승호 시인의 말놀이 동시집 1(모음 편), 2(동물 편), 3(자음 편), 4(비유 편)』,『펭귄』등이 있다.

"윤정주"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3)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누구야!
김현진 2008.12.8
과연 누가 웃었을까?
나난희 2008.10.1
기대도 못한 유머러스한 동물
정유미 2006.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