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금야금 사과

글, 그림 정지영, 정혜영

출간일 2005년 12월 8일 | ISBN 978-89-491-0051-7 (89-491-0051-7)

패키지 양장 · 28쪽 | 연령 3~7세 | 가격 10,000원

수상/추천 책교실 권장 도서

책소개

우리, 뭐가 숨었는지 한번 찾아볼까?
아이와 엄마가 함께 보는 자음, 모음 공부 그림책

아이들의 흥미와 집중력을 끌어오는 숨은그림찾기 방식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 이야기는, 학습 책에서 벗어나 스스로 독서에 적극 참여하고 반복해 보며 즐길 수 있는 놀이로 친근하게 다가간다. 더구나 언어 학습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반복’ 이라는 점에 있어 효과적이다.

편집자 리뷰

숨은 그림 찾는 재미난 놀이, 풍부한 단어 익히기

『야금야금 사과』는 열 개의 모음을 익히도록 돕는다. 왼편에 커다랗게 모음이 나오고 그 속에 해당 모음으로 시작되는 단어들의 그림이 숨어 있다. 오른편에는 아이가 겪는 작은 에피소드를 중심으로 해당 모음이 하나씩 들어간다. 주로 아슬아슬, 야금야금, 엉금엉금 등의 의태어가 나와 모음이 주는 어감을 더욱 더 크게 느낄 수 있다. 왼쪽에는 해당 모음의 단어를 오른쪽에는 이야기 속에 숨어 있는 모음으로 시작되는 단어를 양 페이지에 걸쳐 찾고 답하고를 할 수 있다. 사물들이 정확하게 묘사되어 있어 자연과 사물의 단어를 익힐 수도 있다. 자음 편과 마찬가지로 뒤편에는 정답이 실려 있어 아이들이 못 찾고 지나갔던 것들은 쉽게 확인하며 답을 맞혀볼 수 있다.

민화 풍의 정겨운 그림

편안하고 정겨운 색감으로 분위기를 잡고 있는 그림은 색다른 민화풍이다. 익살맞은 호랑이, 새, 나비, 꽃 등 소박하면서도 호기심이 간다. 다양한 동물의 살아 있는 얼굴 표정과 몸짓, 식물과 자연의 다양함이 이야기를 더욱 동적으로 이끈다. 부드러운 먹 선과 수채물감의 조화로 강약이 잘 살아 났다. 한국적인 민화풍의 그림을 아이들이 그림책으로 가까이 접해 볼 수 있다.

작가 소개

정지영 글, 그림

정지영과 정혜영은 자매로 결혼 후 보금자리를 함께 꾸며 살아가고 있다. 1993년에는 한 달 간격으로 정지영은 딸 가진이를, 정혜영은 아들 욱진이를 낳아 엄마가 되었다. 이 두 아이가 태어나고 자라는 모습을 지켜 보면서 느낀 ‘생명에 대한 감동’과 아이들 자신도 언젠가는 생명을 탄생시킬 수 있는 존재라는 사실을 아이들에게 전하고 싶어서 두 사람은 이 책을 만들게 되었다. 엄마가 아이에게 자상하게, 어렵지 않게, 들려 주고 보여 주는 그림책을 만들기 위해 두 사람은 3년여의 시간을 투자했다. 한 살짜리 아이들과 뒹굴면서 이 책을 만들기 시작했는데 어느덧 시간이 흘러 가진이와 욱진이는 이제 다섯 살이 되었다.

정혜영 글, 그림

언니 정지영은 홍익대학교 동양화과를, 동생 정혜영은 홍익대학교 조소과를 나왔다. 직접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로, 실생활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림책으로 잔잔하고 따뜻하게 표현해 낸다. 출간한 책으로는, 성교육 그림책 시리즈 『내 동생이 태어났어』,『나는 여자, 내 동생은 남자』, 『소중한 나의 몸』(전3권)과 『진순이』가 있다.

독자리뷰(7)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모양 펀치를 이용해 사과 열매를 잘라 붙여주기
2 박보경 2012.7.30
사과를 만들었어요
3 박보경 2010.5.31
모음 찾기
이희정 2009.9.12
이리 저리
김현진 2008.12.6
아~ 이런 책이 있었구나.
김서영 2008.10.5
맛난 사과를 먹으려고 열심히
정유미 2006.12.25
@ 한글 모음 숨은 그림 찾
이채미 2006.1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