찔레꽃 공주

독일편

원제 Dornroeschen

야코프 그림, 빌헬름 그림 | 그림 펠릭스 호프만 | 옮김 한미희

출간일 2000년 7월 10일 | ISBN 978-89-491-0057-9 (89-491-0057-6)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15x300 · 32쪽 | 연령 5~9세 | 가격 9,000원

도서구매
찔레꽃 공주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안데르센 명예상, 독일 아동 도서상 수상 작가 펠릭스 호프만의 작품. 스위스의 대표적인 판화가 펠릭스 호프만이 자신의 아이들에게 보여 주기 위해 그림형제 동화를 바탕으로 만든 작품. 초대받지 못한 요정의 저주로 물레바늘에 찔려 100년 동안 깊은 잠에 빠졌다가 왕자의 입맞춤으로 깨어나는 공주 이야기.

편집자 리뷰

작품 구성력과 실감나는 묘사력

그림책 작가로서의 호프만의 능력은 작품 구성력과 묘사력에서 더욱 빛이 난다. 호프만의 그림 동화는 책을 옆에 두고 그림을 덧붙인 것이 아니다. 이미 자신 안에 들어 있는 이야기를 (결국은 한 사람의 내면에 녹아들어 재해석 된 이야기겠지만 그만큼 확실히 해석되어 있고 일관성 있는 이야기는 없을 것이다) 하나 하나 끄집어 낸 것이기 때문에 작품 전체에 어색함이 없다. 곳곳에 숨겨져 있는 인물 묘사와 표정들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함께 읽는 어른들의 시선을 한동안 붙잡아 놓을 만큼 섬세하고 진하며,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표정들이 곳곳에 재미있게 표현되어 있다. 그리고 여백을 충분히 살린 글 텍스트의 깨끗한 공간 배치도 그림과 훌륭한 조화를 이룬다.

아들, 딸을 위해 시작된 그림책 (비하인드 스토리)

세 권의 그림책에는 한 권 한 권에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다. 호프만은 원래 출판을 위해 그림책을 만든 것이 아니었다. 각 권의 그림책 시작 페이지 헌사에는 각각 다른 이름들이 씌어 있다. “사랑하는 주잔느(늑대와 일곱 마리 아기 염소), 디터(일곱 마리 까마귀), 크리스티안느에게(찔레꽃 공주)”. 모두 호프만의 아이들이다. 호프만에게는 네 명의 자식이 있었다. 딸 셋과 아들 하나. 첫 그림책은 결핵으로 요양 가 있는 딸 크리스티안느를 위한 것이었다. 아이가 사랑하는 고양이를 곳곳에 그려 넣은 <찔레꽃 공주>는 아파 누워 있는 딸에 대한 안타까움을 담은 것이다. 그래서인지 찔레꽃 공주 표지에 등장하는 임금님과 어린 공주의 모습이 그렇게 안타까울 수가 없다. 그렇게 차례차례 하나씩, 그가 그린 그림책은 모두 자식들을 위한 선물이다. 그래서 곳곳에 아이들이 좋아하는 소품들이 등장한다.

<일곱 마리 까마귀>는 막내 아들 디터를 위한 것으로, 디터가 평소에 입기 좋아하는 빨간 바지를 입은 소년이 등장한다. 그래서인지 소년의 몸짓과 표정 하나하나가 살아 있다. 마지막으로 <늑대와 일곱 마리 아기 염소>는 셋째 딸 주잔느를 위한 것이다. 주잔느가 백일해에 걸려 막 태어난 동생을 볼 수 없게 되자, 아이를 위로하기 위해 매일 두 장의 그림을 그려 가져온 것이 모여 탄생했다. 작품에 등장하는 초록빛 현관문은 바로 아이들과 함께 사는 호프만의 집을 그대로 모델로 한 것이다. 세 작품 모두 아버지의 사랑이 그대로 담겨있다.

작가 소개

야코프 그림

야코프(1785~1859)와 빌헬름 그림(1786~1859) 형제는 독일 하나우에서 태어났다. 5남 1녀 중 첫째와 둘째로 태어난 두 형제는 거의 평생 동안 같이 살며 일했다. 둘 다 대학에서는 법률을 배웠고, 1830년 괴팅겐 대학교의 초청을 받아 교수가 되었으며, 1841년에는 베를린 아카데미의 회원으로 추대되었다. 『독일 전설 Deutsche Sagen』(1816~1818) 『독일어 사전 Deutsches Worterbuch』(1852~1960) 등을 함께 펴냈다. 신화와 전설, 동화와 민속에 관심이 깊었던 그들은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 내려오는 200여 편의 이야기들을 모아 『어린이와 가정을 위한 동화 Kinder-und Hausmarchen』(1812~1875)를 묶어 냈다. 오늘날 『그림 형제 동화집』이라고 부르는 이 책은 지금까지도 세계 여러 나라 어린이들이 즐겨 읽는 동화의 대명사가 되었다. 그림 형제는 ‘근대 독일 문학의 창시자’라는 호칭을 얻을 정도로 독일의 언어와 문학 발전에 큰 역할을 했다.

빌헬름 그림

신화와 전설, 동화와 민속에 관심이 깊었던 빌헬름 그림은 형 야고프 그림과 함께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 내려오는 200여 편의 이야기들을 모아『어린이와 가정을 위한 동화집』을 묶어 냈다. 우리가 보통 『그림 동화집』이라고 부르는 이 책은 지금까지도 세계 여러 나라 어린이들이 즐겨 읽는 동화의 고전으로 남아 있다. 그림 형제는 ‘근대 독일 문학의 창시자’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독일의 언어와 문학 발전에 큰 역할을 했다. 주요 작품으로는『지빠귀 부리 왕자』,『늑대와 일곱 마리 아기염소』,『찔레꽃 공주』,『백설 공주와 일곱 난쟁이』등이 있다.

"빌헬름 그림"의 다른 책들

펠릭스 호프만 그림

1911년 스위스에서 태어났다. 독일에서 미술을 공부한 뒤 그림책 작가로, 그리고 석판화, 목판화, 동판화 등을 제작하는 판화가로 활동하였다. 섬세한 선을 위주로 하는 그의 깊이 있는 작품은 그림 형제 동화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보여 준다는 평을 받으며, 호프만을 그림책의 세계적인 거장으로 이름을 드높여 주었다. 호프만은 출판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자식들에게 보여 주기 위해 그림책을 만들었다. 「그림 형제 동화」중에서 장녀 자비네를 위해 『라푼첼』을, 둘째 딸 크리스티안느를 위해 『찔레꽃 공주』를 그리고 막내딸 주잔느와 아들 디터를 위해 각각 『늑대와 일곱 마리 아기 염소』, 『일곱 마리 까마귀』를 그렸다. 특히 그림책 시작 페이지에 아이들의 이름을 넣어 아버지의 사랑을 표현했다. 호프만은 독일 아동도서상, 안데르센 명예상을 받았으며, 1975년 세상을 떠났다. 대표 작품으로는 『지빠귀 부리 왕자』,『늑대와 일곱 마리 아기 염소』,『일곱 마리 까마귀』,『찔레꽃 공주』 등이 있다.

한미희 옮김

이화여자대학교 독문학과를 졸업했다. 연세대 독문학과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고, 홍익대학교에서 박사 후 과정을 마쳤다. 옮긴 책으로는 <모모>, <하이디>, <베를린에서 보낸 편지>, <마법의 술>, <찔레꽃 공주>, <루소>, <카를 융-생애와 학문>등이 있다.

"한미희"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4)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찔레꽃 공주
박석란 2009.5.11
제목이 제가 알던 제목이랑 다르더군요
김혜경 2008.11.29
제목에 끌려 책장을 넘기는
최은영 2007.2.4
프랑스에는 페루가 있다면 독
구내영 2006.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