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 모자

노자키 아키히로 | 그림 안노 미쓰마사 | 옮김 박정선

출간일 2001년 2월 5일 | ISBN 978-89-491-0073-9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15x260 · 45쪽 | 연령 8~10세 | 가격 9,500원

도서구매
빨간 모자 (보기) 판매가 8,550 (정가 9,5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재미있는 이야기 글과 놀이를 통해 수학을 공부하는 수학 그림동화.

수학의 논리 개념인 “…라면, …이다”라는 명제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어요. 주어진 조건 속에서 상대의 대답을 근거로 질문의 답을 찾는 것이지요. 수수께께를 푸는 듯한 구성과 대화 형식의 글은 아이들의 흥미를 끌 뿐만 아니라 논리력과 추리력을 키워 줍니다.- 김성기(서울대 수학과 교수)

편집자 리뷰

명제와 조건에 대한 이해

“…라면,…이다.”라는 명제와 조건에 관한 이야기다. 생활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수학적 개념으로 주어진 명제의 조건에 따라 논리적인 결론을 유추해 낸다. 재미있는 수수께끼 형식을 취하고 있어 묻고 답하기를 놀이처럼 할 수 있다. 이 책을 이끌어 가는 화자인 모자 장수는 민수와 민희, 그리고 그림자가 눈을 감고 있는 사이, 각자에게 모자를 씌어 준다. 잠시 후, 눈을 뜬 아이들은 상대방의 모자 색을 보고 자신이 쓰고 있는 모자 색을 알아 맞추는 것이다. 그림을 천천히 보면서 모자 장수의 설명을 기억해 놓는다면 질문에 답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는 곧, 주어진 조건 명제에서 결론을 따져 보는 것으로 논리력과 추리력을 요한다. 논리력과 추리력은 수학의 중요한 풀이 능력으로 아이들의 두뇌 성장에 큰 도움을 줄 것이다. 질문과 대답이 리듬감 있게 반복되고 있는 구성은 아이들 스스로 참여 할 수 있도록 하고 있어 재미있게 따라 할 수 있다.

작가 소개

노자키 아키히로

1936년 가나가와 현에서 태어났다 도쿄대학 이학부 수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을 수료했다. 도쿄대학 조교수, 야마나시대학 교수를 거쳐 현재 국제기독교대학 교수로 재임 중이다. 어려운 수학의 원리를 알기 쉽게 풀어 가는 문장으로 정평이 나 있으며, 저서 『궤변 논리학』은 수학의 틀을 초월하여 수많은 독자들에게 환영받았다. 작품으로 『역설 논리학』, 『트럼프』, 『수학자의 즐거움』, 『수학자의 노래』외에, 전문서로는 『π 이야기』, 『계산수학 세미나』, 『언어의 수리』가 있다.

안노 미쓰마사 그림

1926년 안노 미쓰마사는 시마네 현 쓰와노에서 태어났다. 교사 생활을 한 뒤, 68년 『신기한 그림』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유연한 상상력으로 예술, 과학 영역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안노미쓰마사의 작품은 나이, 국적에 관계없이 전세계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작품으로 『처음 만나는 수학 책』(전 10권),『ABC의 책』,『あいうえお 책』,『여행 그림책 1,2,3』,『세어 보자』,『삼각형아, 안녕?』,『들꽃과 난쟁이들』,『쓰와노』,『요술쟁이의 모자』,『내 친구 돌머리 계산기』,『아름다운 수학과 집합』,『공상 공방』,『사냥꾼 일기』,『안노 미쓰마사 대담과 로직의 시인들』,『미의 기하학』,『산사어록(算私語錄)』,『영국의 마을』,『안운야(安雲野)』,『등잔과 물대포』,『수학대명신(數學大明神)』,『마법사의 ABC』,『영일구의 영일이』,『없다 없다 있네 그림책』외 다수가 있다. 1984년 안데르센 상을 수상했으며 그의 작품은 세계 여러 나라 언어로 번역 돼 출판되었다.

박정선 옮김

1964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어린이책 전문기획실 햇살과나무꾼에서 기획실장으로 일하면서 수학과 과학 분야의 그림책을 쓰고 있다. 영유아를 위한 아기 오감 그림책 시리즈와 <열려라, 문> <종이 한 장> 등의 과학의 씨앗 시리즈, <소리치자 가나다>, <그림자는 내 친구>를 기획하고 집필했으며, <지구 반대편까지 구멍을 뚫고 가 보자>, <우리는 동그란 세포였어요>, <식물과 함께 놀자> ,<물 한 방울> 들을 우리말로 옮겼다.

독자리뷰(2)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안노 미쓰마사 의 책
임은주 2010.8.19
빨간모자??
송윤정 2008.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