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오랑과 세오녀

김향이 | 그림 박철민

출간일 2012년 7월 31일 | ISBN 978-89-491-0134-7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50x245 · 36쪽 | 연령 5~10세 | 가격 11,000원

도서구매
연오랑과 세오녀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달님은 알지요』의 작가 김향이의 서정적인 글과

국제 노마 콩쿠르 수상 작가 박철민의 신비로운 그림으로 만나는

신라의 해와 달, 연오랑과 세오녀 부부 이야기

 

개성 있는 그림과 재미난 글로 완성도 있는 그림책을 선보여 온「비룡소 전래동화」시리즈스물두 번째 책.『연오랑과 세오녀』는 『삼국유사』에 실려 지금까지 전해지고 있는 일월신화를 문학적 상상력과 아름다운 그림으로 담아낸 그림책이다. 신라 제8대 아달라왕 때 동해 바닷가에 살았던 연오랑과 세오녀 부부가 바위에 실려 일본으로 간 후, 신라의 해와 달이 사라졌으나 세오녀가 짠 황금 비단을 가져와 하늘에 제사를 지내니 다시 해와 달이 나타났다는 신비로운 이야기이다. 김향이 작가는 연오랑과 세오녀 이야기가 주거니 받거니 흘러가는 구성에 애절한 노래를 곁들여 부부의 사랑과 신화적 운명을 아름답게 그려냈다. 박철민 작가는 동양화 재료인 장지에 먹과 수채 물감, 캐러멜을 사용하여 환상적이고 몽환적인 장면들을 연출해 이야기의 감동을 고스란히 전하고 있다.

세오녀가 짠 황금 비단으로 제사를 지낸 곳은 지금의 포항 지역으로, 해마다 포항에서는 ‘연오랑과 세오녀 추모제’를 열어 신화 속 주인공을 기리고, 우리 역사를 소중하게 간직하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편집자 리뷰

아름다운 그림책으로 담아낸 신라의 해와 달, 연오랑과 세오녀

신라 제8대 아달라왕 때, 동해 바닷가에 연오랑과 세오녀 부부가 살았다. 두 사람은 고기 잡고 베를 짜며 정답게 지냈다. 그러던 어느 날, 고기 잡으러 나갔던 연오랑이 거북 바위에 실려 동쪽 섬나라로 떠내려간다. 몇 날 며칠 돌아오지 않는 연오랑을 찾아 헤매던 세오녀가 동쪽 바위섬에서 신발을 발견하고 주워 들자 그 바위가 세오녀를 싣고 섬나라로 데려간다. 당시 왕이 없던 섬나라 사람들은 연오랑을 왕으로, 세오녀를 왕비로 여기고 극진히 모신다. 그때 신라에서는 해와 달이 빛을 잃어 난리가 났다. 해와 달의 정기가 연오랑과 세오녀를 따라간 것이다. 아달라왕은 곧 사신을 보내 두 사람이 되돌아오기를 청했지만, 연오랑은 모든 것이 하늘의 뜻이라며 세오녀가 짠 황금 비단을 내주고 그것으로 하늘에 정성껏 제사를 지내라 한다. 그 말대로 제사를 지내니 신라의 하늘에서 다시 해와 달이 빛났다.

옛날부터 우리 조상들은 농사를 지었기 때문에 이에 영향을 주는 해와 달을 소중히 여기고 받들었다. 그래서 해와 달에 관한 옛이야기나 신화들이 많이 전해져 왔다.『연오랑과 세오녀』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일월 신화로, 특히 문헌에 기록되어 있는 거의 유일한 일월 신화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뿐만 아니라 연오랑과 세오녀 이야기를 통해 당시 왕이 없었던 일본의 상황이나 우리의 우수한 기술이 일본으로 건너가게 된 배경 등 다양한 역사적 사실을 유추해 볼 수 있는 중요한 문화 자산이다. 김향이 작가는 특유의 문학적 상상력으로 연오랑과 세오녀의 애틋한 사랑과 운명을 아름답고 극적으로 풀어냈다. 두 주인공의 이야기가 주거니 받거니 영화처럼 흘러가는 구성과 다시는 볼 수 없을지 모르는 임을 향해 부르는 애절한 노래가 읽는 재미를 주며, 마음을 울린다.

 

이야기와 어우러진 신비롭고 환상적인 그림

색색의 꽃잎이 흩날리는 환상적인 그림은 신화적인 이야기와 잘 어우러져 감동을 전한다. 박철민 작가는 동양화 재료인 장지에 먹과 수채 물감, 캐러멜을 사용하여 작업했다. 각 장면의 인물들은 동양화 필선으로 사실적으로 표현하고, 풍경이나 자연물들은 캐러멜을 이용하여 신비스럽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해 냈다. 근경과 원경을 넘나드는 다양한 구도와 경계를 흐리고 스며들듯 겹쳐 그린 그림들이 아련한 분위기를 연출하며 마치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하다. 사실적인 장면들과 상징적이고 비현실적인 장면들이 자연스럽게 엮어져 현실과 환상을 넘나드는 이야기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작가 소개

김향이

전북 임실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자랐다. 1991년에 현대아동문학상, 계몽아동문학상을 받았다. 1994년 ‘달님은 알지요’로 삼성문학상을 받았으며, 1997년 대산문화재단 창작 지원금을 받았다. 대표 작품으로 『달님은 알지요』,『몽실이와 이빨천사』, 『흰머리산 하늘 연못』, 『내 이름은 나답게』, 『나답게와 나고은』,『미미와 삐삐네집』,『시간도둑이 누구게』,『촌뜨기 돌배』, 『나는 책이야』, 『쌀뱅이를 아시나요』들이 있다.

박철민 그림

1966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추계예술대학교에서 동양화를 전공했다. 1999년에 한국어린이도서상을, 2002년에 일본 국제 노마 콩쿠르 그림책 상을 받았다. 그 밖에 2003, 2005년 BIB 국제 그림책 원화전에 초대 출품하였고, 2005년 볼로냐 국제 어린이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었다. 지은 책으로『규리 미술관』,『괴물 잡으러 갈 거야!』가 있고, 그린 책으로『논고랑 기어가기』,『고야네 오누이』,『토끼와 용왕』,『육촌형』,『호랑이와 곶감』등이 있다. http://www.parkcm.net

독자리뷰(42)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아름다운 신화 ‘연오랑과 세오녀’
유정민정맘 2012.10.12
연오랑과 세오녀의 가슴시린 사랑을 아이들의 눈…
이영기 2012.10.4
비룡소 - 연오랑 세오녀
최수연 2012.9.27
연오랑과 세오녀
손현주 2012.9.10
연오랑과세오녀
2 김영림 2012.9.5
연오랑과 세오녀 - 해와 달에 관련된 전래동화…
황정숙 2012.9.4
연오랑과 세오녀
진원정 2012.9.4
신화를 잃어버린 시대에서 신화를 만나다. - …
천미희 2012.9.4
꿈결같은 그림책
김명선 2012.9.4
연오랑과 세오녀~
신정은 2012.9.4
연오랑이 되어보았습니다!
1 이효진 2012.9.4
연오랑과 세오녀 는 일본의 해와 달이래요!
이효진 2012.9.4
연오랑과 세오녀
박란주 2012.9.4
아름다운 그림에 푹 빠지다~~
황금숙 2012.9.4
연오랑과 세오녀
이순정 2012.9.4
연오랑과 세오녀
최은미 2012.9.4
[전래] 연오랑과 세오녀
안승희 2012.9.4
연오랑과 세오녀
3 정유진 2012.9.4
연오랑과 세오녀
정유진 2012.9.4
클림트의 그림을 감상한듯
강명주 2012.9.3
전래동화로 우리나라와 일본의 관계를 생각해보네…
최문정 2012.9.3
[연오랑과 세오녀]동쪽 바다로 흘러가는 바위 …
2 박경미 2012.9.2
연오랑과 세오녀의 아름다운 사랑이야기를 들으면…
박경미 2012.9.2
연오랑세오녀
한순열 2012.9.2
부부가 간 그 곳은?
노선화 2012.9.1
역사와 만난 아름다운 전래동화
이도심 2012.9.1
한지 물들이고 그림 그렸어요
2 미소 2012.9.1
연오랑과 세오녀^^
엄하늘 2012.8.31
서정적이고 잔잔하게 빠져드는 이야기
미소 2012.8.31
나는 연오랑! 할머니는 세오녀!
1 백세라 2012.8.31
하늘의 뜻을 받든 자!
백세라 2012.8.31
[비룡소전래동화/연오랑과 세오녀]를 읽고 그림…
2 김정선 2012.8.30
[비룡소전래동화/연오랑과 세오녀] 삼국유사에 …
김정선 2012.8.30
연오랑과 세오녀를 읽고
1 김희주 2012.8.30
연오랑과 세오녀 너무 재미있었어요
박선경 2012.8.30
연오랑과 세오녀
박은경 2012.8.30
연오랑과세오녀
김희주 2012.8.30
[연오랑과세오녀]어디로 가면 임을 만날까나 임…
진창숙 2012.8.30
신화를 바탕으로 한 옛이야기
이경희 2012.8.29
해와 달이 되고싶었던 동심의 시간.
김아인 2012.8.28
[서평]연오랑과 세오녀
별둘사랑하나 2012.8.26
해와 달을 우리에게 가져다 준 연오랑과 세오녀
권혜련 2012.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