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명원 화실

글, 그림 이수지

출간일 2008년 12월 26일 | ISBN 978-89-491-0160-6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80x230 · 52쪽 | 연령 7~10세 | 가격 9,500원

도서구매
나의 명원 화실 (보기) 판매가 8,550 (정가 9,5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2008 뉴욕 타임스 우수 그림책’, ‘스위스의 가장 아름다운 책’,
볼로냐 국제 어린이 도서전 선정 작가 이수지가 전하는
진짜 화가가 되고 싶은 꼬마 이야기

                   
 한국에서 회화를, 영국에서는 북 아트를 공부한 이수지 씨의 자전적인 소재의 그림책이 나왔다. 그림을 꽤 잘 그린다고 생각했던 꼬마가 진짜 화가를 만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로, 작가의 어렸을 적 경험이 진솔하고 감동적으로 전해진다. 이미 유럽, 미국 등 해외에서도 활발히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이수지 씨는 이탈리아 Corraini 출판사에서 『거울 Mirror』,『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Alice in wonderland』를, 스위스 La joie de lire 출판사에서 『토끼들의 복수 La revanche des lapins』를 출간했다. 『토끼들의 복수 La revanche des lapins』는 스위스 문화부에서 주는 ‘스위스의 가장 아름다운 책’ 상을 받았으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Alice in wonderland』는 영국 데이트 모던의 아티스트 북 컬렉션에 소장되어 있다. 또 비룡소에서 곧 출간 될 『파도 wave』는 올해 뉴욕 타임스 우수 그림책으로 뽑혔으며 이미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포르투갈에 판권 수출이 완료된 상태이다. 2004년 국내에서는 첫 그림책인『동물원』(비룡소) 을 시작으로 국내 활동 또한 활발히 하고 있으며 이 책은 프랑스와 미국에 판권이 수출된 상태이다.

 

편집자 리뷰

훌륭한 화가가 되려면 진짜 화가를 만나야 하는 거야!


 1인칭 시점으로 진행되는 이야기는 작가의 어린 시절의 경험을 솔직하고 담백하게 잘 담아내고 있다. 진짜 화가가 있는 명원 화실에 다니면서 그림을 대하는 마음 자세와 그림을 그린다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깨닫고 한층 더 성숙해 간다는 내용이다. 더욱이 진짜 화가가 손수 그린 생일카드를 받고 온몸이 따끔거리도록 받은 감동은 진짜 화가가 되겠다는 결심을 굳히게 한다. 어느 날 갑작스런 화재로 명원 화실과 진짜 화가는 사라져 버렸지만 그가 남긴 그림에 대한 감동과 느낌은 아이에게 강렬하고 오래도록 남는다. 꽤 긴 글은 잔잔하면서도 강하고 재미나게 진행된다. 누군가의 일기를 보는 것처럼 호기심을 자극하며 끝까지 긴장감 있게 끌고 간다. 글 풀 페이지, 그림 풀 페이지를 반복하며 진행되는 구성은 글과 그림을 짜임새 있게 구성해 놓았다. 그래서 글에서 오는 여운을 그림이 더욱 확장시켜 주는 역할을 한다. 마치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든다. 그림뿐만이 아니라, 아이들마다 갖고 있는 장래 희망에 대해 한번쯤 생각해 보고 함께 이야기 나눌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주는 책이다.

 

화사한 색감과 자유로운 붓 선이 주는 감동

 노랑, 주황, 파랑 세 가지 주조 색으로만 풍부함 색감을 표현해 내고 있다. 그래서인지 안정되면서도 화사한 분위기를 시종일관 끌어간다. 어린 시절 꿈에 관한 주제를 더욱 돋보이게 한다. 또 단순화 시킨 인물들의 표정, 굵고 자유로운 선으로 강조된 몸동작은 매우 동적이며 생동감이 있어 장과 장 사이를 자연스럽고 지루하지 않게 연결해 준다. 각 장마다의 중요한 장면이나 느낌을 포착해 상징적으로 표현하고 있어, 긴 글이 그림 한 장으로 정리되는 느낌을 준다.

 

작가 소개

이수지 글, 그림

1974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한국과 영국에서 회화와 북 아트를 공부하고, 세계 여러 나라에서 그림책을 펴냈다. 『토끼들의 밤』으로 스위스의 가장 아름다운 책 상을 수상했고, 볼로냐국제아동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에 선정되었다. 『파도야 놀자』는 2008년 뉴욕 타임스 우수 그림책으로 선정되었고, 미국 일러스트레이터 협회 올해의 원화전 금메달을 받았다. 『이 작은 책을 펼쳐 봐』로 보스턴 글로브 혼 북 명예상을 수상했고, 한국인 최초로 2016년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작품으로는 『동물원』, 『나의 명원 화실』, 『열려라! 문』, 『검은 새』, 『거울속으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아빠, 나한테 물어봐』 등이 있다.
독자리뷰(15)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그림을 그리는 아이 ‘나의 명원 화실’
유정민정맘 2012.3.15
어릴적 화가를 꿈꾸는 이수지 작가의 이야기가 …
김현숙 2010.10.5
아름다운 그림과 감동적인 이야기
윤희경 2009.11.2
그림을 그린다는것은...
양경숙 2009.8.31
슬픈 화실의 추억
석미희 2009.8.24
- 세상을 바라보는 아름다운 시선
최윤희 2009.7.27
나도 그림을 잘 그리고 싶은데
이은우 2009.7.16
따끔 따끔한 느낌을 주는 그림책
김미숙 2009.4.7
따끔따끔한 감동을 주는 이야기
김미라 2009.4.5
아이들의 눈높이 화실...
유영요 2009.3.20
따끔따금한 느낌을 주고 싶어요.
박선경 2009.2.28
아이에게 꿈을 찾아주고싶어요.
황명숙 2009.2.27
나의 명원 화실 - 우리 딸 이야기
이수진 2009.2.22
꿈을 향해서
고은아 2009.2.18
꿈을 가진 꼬마화가에게
나은영 2009.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