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 도서목록 프린트 | 읽기도구 닫기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


첨부파일


서지 정보

카피: “마치 영화 필름 같은 화면 구성과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가 전하는 따뜻한 감동!” ≪칼데콧 심사평≫

글, 그림 매튜 코델

출판사: 비룡소

발행일: 2018년 6월 10일

ISBN: 978-89-491-1369-2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46x216 · 56쪽

가격: 12,000원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54

분야 그림동화

수상/추천: 보스턴 글로브 혼 북 명예상, 칼데콧 상


책소개

신간_세상에서가장용감한소녀(수정)


편집자 리뷰

2018 칼데콧 대상 수상작이자, 2017 보스턴 글로브 혼 북 명예상 수상작 매튜 코델의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가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이 그림책은 출간되자마자 큰 주목을 받으며 그해 미국 내에서 출간된 그림책 중에서 가장 훌륭한 그림책에 수여되는 칼데콧상 대상작을 거머쥐었다. 그에 이어 혼 북 팡파르‘2017 올해의 책’, 보스턴 글로브‘2017 최고의 어린이책’등 10여 개의 유명 언론으로부터 찬사를 받으며, 2017년도 가장 핫한 그림책으로 떠올랐다. 칼데콧상 심사위원진은 심사평에서“이토록 드라마틱한 생존기를 이렇게 간결하면서도 깊은 묘사로 그려낸 게 놀라울 따름이다.”라고 극찬했다.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는 눈보라 속에서 무리에 뒤처져 길 잃은 새끼 늑대를 구해준 소녀가, 다시 그 새끼 늑대 무리로부터 보은을 받아, 무사히 집으로 돌아온다는 이야기를 담은 글 없는 그림책이다. 책 커버, 커버를 벗겨 내면 나타나는 앞표지, 그리고 면지를 넘기면 나오는 첫 장면에서부터 맨 마지막 뒤표지까지, 그림책 전체가 하나의 이야기를 머금은 채, 오롯이 그림으로만, 극한 상황 속에서의 주인공들의 감정 변화를 극적으로 담아내고 있다. 늑대를 만났을 때의 소녀의 두려움, 그리고 말은 통하지 않지만 자신의 생명을 구해준 인간을 도와주려는 새끼 늑대의 보은의 마음 등이 합쳐져, 묵직한 감동을 자아낸다.

특히 작가 코델은 펜, 잉크, 수채 물감을 기본으로 강한 색채감과, 때로는 시원시원하게, 때로는 오밀조밀하게 배경 구도를 자유롭게 이용해 매 장면을 구성한다. 점점 휘몰아치는 눈보라, 그 속에서 꺼져 가는 숨을 붙들고 있는 새끼 늑대, 그 늑대의 온기를 되살려 어미에게 되돌려 주는 소녀의 용기, 하지만 소녀마저 다시 길을 잃은 채 구조를 기다리는 극한 상황, 그리고 인간에게 소녀의 위치를 알려주기 위해 울부짖는 늑대 무리의 감정들이 다채로운 색과 구도의 향연과 맞물려, 극한의 생존기를 심플하면서도 파워풀하게 그려내고 있다.

덕분에 독자는 글이 없음에도, 강력한 그림의 언어로, 주인공들과 함께 있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소녀의 목숨 건 담대한 용기와, 늑대의 아름다운 보은, 사람과 동물 사이의 우정은 작가의 영리한 화면 구성과, 지면 공간의 활용, 감정을 뚜렷하게 보여 주는 선 터치의 움직임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빨간 두건 소녀와 늑대’이야기에 등장하듯 소녀를 잡아먹으려는 포악한 늑대의 고정된 이미지는 잠시 내려두고 색다르게 보는 것도 이 그림책의 묘미를 즐기는 한 가지 방법이 될 것이다.

■ 해외 언론 리뷰

· 친절과 협동에 관한 소중한 이야기. 이 겨울 이야기가 가져다 줄 따뜻한 온기를 기대해도 좋다. ≪북 리스트≫

· 동물을 돕는 따뜻한 모험 이야기와 그림 한 장 한 장이 가지는 매력 덕분에 자꾸만 탐독하게 된다.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 코델의 완벽하고 아름다운 전개는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가 끝내 안도감을 준다. ≪월 스트리트 저널≫

· 풍부한 감정이 가득 담긴 수채화 그림에는 긴장감과 생동감이 넘친다. ≪혼 북 매거진≫

· 사람과 늑대 사이에 본능적으로 존재하는 긴장감과 불신을 이겨내고, 친절을 베풀 수 있는 능력을 보여 주는 놀라운 책. ≪허핑턴 포스트≫

· 친절과 용기의 힘을 보여 주는 최고의 그림책. ≪인디바운드≫

· 이 그림책은 글이 없지만 배경 음악이 존재한다. ≪퍼블리셔스 위클리≫

■ 목숨 걸고 새끼 늑대를 구한 용감한 작은 소녀 이야기

눈발이 휘날리는 어느 날, 어린 소녀는 홀로 집을 나서 학교에 간다. 그 무렵, 늑대 무리도 어디론가 이동하고 있다. 그런데 천천히 내리던 눈은 어느새 앞이 안 보일 정도로 거세게 내리기 시작하고 새끼 늑대는 그만 무리에서 뒤처지고 만다. 마침 집으로 돌아가던 소녀가 새끼 늑대를 발견하고, 그냥 지나치지 않고 무리로 데려다 주기로 결심한다. 거센 눈보라를 힘겹게 이겨내며 늑대 울음소리가 들리는 곳을 향하는 길에 소녀는 맹렬한 하이에나와 사나운 올빼미를 만나기도 하고, 늑대 소리에 점점 더 가까워질수록 두려움을 느낀다. 소녀는 포기하지 않고 두려움을 이겨내 새끼 늑대를 어미 늑대에게 무사히 데려다 준다. 하지만 커다란 어미 늑대와 마주한 뒤 긴장이 풀린 소녀는 그만 힘이 빠져 눈밭에 폴싹 쓰러지고 마는데….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는 인간과 늑대 사이에 본능적으로 존재하는 두려움과 불신을 이겨내고 서로 돕고 보답하는 이야기를 감동적으로 그렸다. 어린 소녀가 베푼 따뜻한 친절과 용기가 얼마나 큰 힘을 가지는지 잘 보여준다.

■ 글 없는 그림책의 정수를 보여 주는 놀라운 화면 구성과 전개!

코델의 수채화 그림은 마치 한 편의 영화처럼 이야기가 흐른다. 박진감 넘치는 전개는 물론이고 분명 눈으로 책을 보고 있는데 어디선가 긴장감 넘치는 배경음악이 들려오는 것만 같다.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는 동물들의 울음 소리 외엔 어떤 글도 없는 그림책으로 오직 그림만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덕분에 그림 한 장 한 장을 찬찬히 들여다보다 보면 내가 주인공이 되어 함께 모험하는 경험을 할 수 있다. 특히 소녀가 커다란 어미 늑대와 마주했을 때 느껴지는 정적, 긴장감, 그리고 두려움은 독자에게까지 고스란히 전달된다. 마침내 소녀가 집으로 무사히 돌아와 가족들과 함께 따듯한 모닥불 앞에서 몸을 녹이는 모습을 보고 나서야 독자도 함께 안심하게 된다. 또 마지막 장에서 이야기가 끝나지 않고, 커버를 벗겼을 때 만나게 되는 앞표지와 뒷표지에도 숨겨진 뒷이야기가 남아 있다. 작가는 글 없는 그림책의 장점을 살려서 강력한 스토리 라인과 눈길을 사로잡는 전개 방식으로 한 소녀의 성장과 따뜻한 마음, 그리고 보답에 관한 이야기를 오롯이 담아냈다.

■ 기존 옛이야기 속 편견을 깨부수는 반전 스토리 

어린 소녀는 씩씩하게 홀로 집을 나서 학교에 간다. 그리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추위에 떨고 있는 새끼 늑대를 발견한다. 작가는 이 장면을 무심코 그린 것이 이 그림책의 탄생 배경이라고 한다. 아직은 보호받아야 될 것 같은 어린 소녀, 그리고 사나운 야생 동물로 인식 되어 있는 늑대의 이야기를 조금은 다른 시선으로 그려 보고 싶었다고 한다.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도 표지만 보면 빨간 모자의 소녀와 늑대가 생각날지도 모른다. 옛이야기 <빨간 모자>에서 늑대는 꾀를 내어 할머니를 잡아먹고, 빨간 모자 소녀까지 잡아먹는 욕심 많고 두려운 존재로 등장한다. 대부분의 미디어에서 그려내는 늑대의 모습 역시 포악하고 위협적이다. 하지만 작가는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를 그리며 늑대에 대해 심도 있게 조사했는데, 그 결과가 아주 놀라웠다. 늑대는 굉장히 고결하고 똑똑한 동물이여 생존에 필요한 사냥 이외에 불필요한 사냥을 하지 않는 사랑과 가족애가 넘치는 동물이라는 것이다. 이 그림책에서도 늑대 무리는 자신들의 새끼를 구해 준 소녀를 해치지 않고 소녀를 도와주며, 소녀가 베푼 친절에 보답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소녀 캐릭터 역시 마찬가지다. 어린 여자아이인 소녀는 종종 연약한 존재로 그려지지만 이 그림책에서는 다르다. 주인공 소녀는 집을 나서는 순간부터 씩씩하게 홀로 걷고, 목숨 걸고 새끼 늑대를 구해내 늑대 무리로 데려다 준다. 소녀와 늑대가 말로 소통할 수 없어도 서로의 따뜻한 마음은 전달되듯이,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를 읽고 나면 우리가 가지고 있던 편견은 자연스레 사그라들면서 또 인간, 동물, 그리고 그 어떤 생명체이든 상관없이 진실한 마음은 반드시 통한다는 걸 깨닫게 해준다.


작가 소개

--

매튜 코델 글, 그림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로 2018 칼데콧 대상을 받았다. 이 밖에도 쓰고 그린 책으로는 『골칫거리 껌 Trouble Gum』, 『또 다른 형제 Another Brother』, 『안녕! 안녕! hello! hello!』, 그리고 『소원 Wish』 등이 있고, 저명한 작가들의 책에 그림을 그렸다. 코델은 미국 시카고 교외에서 소설가 아내 줄리 핼펀과 두 아이와 함께 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