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두장이 마틴

원제 Schuster Martin

레오 톨스토이 | 그림 베르나데트 와츠 | 옮김 김은하

출간일 1995년 9월 25일 | ISBN 978-89-491-1011-0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17x290 · 32쪽 | 연령 5~7세 | 가격 11,000원

도서구매
구두장이 마틴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하느님을 만나고 싶어하던 구두장이 이야기.

레오 톨스토이의 우화에 바탕을 둔 이 작품은 이웃 중에 가장 보잘 것 없는 사람에게 해 준 일이 바로 하나님께 해 주는 것이라는 주제를 담고 있다. 마틴은 낮에는 구두를 고쳐 주고 밤에는 성경을 읽는 성실한 사람이다. 하루는 “내일 너에게 가겠다”는 음성을 듣는다. 다음 날 하루종일 하나님들 기다리지만 만나는 건 가난한 이웃분들뿐이다. 과연 마틴은 가난한 이웃에게 어떻게 해 줄까?

편집자 리뷰

구두장이 마틴은 낮에는 구두를 고쳐주고, 밤에는 성경을 읽으면서 하루를 마무리하는 사람이다. 그러던 어느 날, 마틴은 예수님을 대접한 부자 이야기를 성경에서 읽었다. 그러고나서 잠자리에 들었는데, “마틴, 내가 내일 널 찾아가마.”하는 소리가 들리는 것이었다. 마틴은 하루 종일 예수님이 오기를 기다렸다. 하지만 마틴이 그날 만난 사람은 늙은 청소부 슈테판, 아기를 안고 추위에 떠는 여인, 사과 한 알을 훔치려던 남자 아이와 그 아이를 잡고 소리치는 가게 할머니가 전부였다. 마틴은 이 사람들 모두에게 최선을 다해 대한다. 그러고나서 그만 저녁이 되었다. 그런데 안개 속에서 이 사람들이 다시 한번 등장하면서, “지극히 작은 자에게 한 것이 바로 내게 한 것이다.”하는 성경 말씀을 상기시킨다는 내용이다.

이 그림책의 이야기는 톨스토이의 우화에 바탕을 둔 것이다. 올바른 이웃 사랑과 “하느님이 우리 가운데 있다.”는 메시지가 담겨 있는데, 따스하고 포근한 베르나데트의 화풍이 내용을 한껏 살려주고 있다.

작가 소개

레오 톨스토이

19세기 대표적인 작가이며 사상가. 『전쟁과 평화』, 『안나 카레니나』 등의 소설로 유명한데, 만년에는 원시 기독교적 사상을 지니고 실천했다. 톨스토이의 우화집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는 이 사상을 집약하여 보여주고 있는데, 이 글은 이 우화집에 실려 있다.

베르나데트 와츠 그림

1942년 독일에서 태어났다. 대표적인 그림책 작가의 한 사람으로, 그림 형제의 동화와 세계 여러 나라의 전래 동화를 그림책으로 만들어 주목을 받았다. 1980년 『스무 가지 이솝 우화』로 영국에서 그 해 가장 뛰어난 그림책에 주는 케이트 그리너웨이 상을 받았다. 40여권이 넘는 그림책이 있다.

김은하 옮김

독자리뷰(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