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에타의 첫 겨울

원제 Henrietta

글, 그림 롭 루이스 | 옮김 정해왕

출간일 1996년 7월 15일 | ISBN 978-89-491-1029-5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20x212 · 32쪽 | 연령 7~9세 | 가격 10,000원

도서구매
헨리에타의 첫 겨울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헨리에타야, 너도 겨울 먹을거리를 모아 놓아야지. 그러지 않으면 겨우내 아무것도 못 먹고 쫄쫄 굶게 된단다.”

아이들이 어려움을 극복하면서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글과 그림의 완벽한 조화로 표현한 작품. 섬세한 계절 묘사와 더불어 아이들이 지니는 소망이 함축되어 있다. 경험이 많은 숲 속 동물들의 친절한 충고를 듣고, 헨리에타는 열심히 열매를 주워 모아 보지만, 결국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되고 맙니다. 날씨는 점점 추워지고 헨리에타의 곳간은 텅 비고 맙니다. 우리들의 귀여운 헨리에타는 세상에 태어나 처음 맞이하는 숲 속의 겨울을 어떻게 날 수 있을까요?

편집자 리뷰

아이들이 어려움을 극복하면서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글과 그림의 완벽한 조화로 표현한 작품

“헨리에타야, 너도 얼른 겨울 먹을거리들을 모아놓아야지. 그러지 않으면 겨우내 아무것도 못 먹고, 쫄쫄 굶게 된단다.” 하고 경험 많은 숲 속 동물들은 헨리에타에게 친절한 충고를 해 준다. 봄에 엄마를 잃고 혼자된 헨리에타는 숲 속 동물들의 충고를 듣고, 열심히 먹을거리를 주워 모은다. 하지만 예측하지 못한 여러 가지 일들 때문에 모든 노력은 물거품이 되고 만다. 날씨는 점점 추워지고, 헨리에타의 곳간은 텅 비고 마는데??.???

세상에 태어나 처음 겨울나기를 하는 어린 헨리에타의 이야기는, 아이들이 어떤 어려움에 부딪혔을 때, 그것을 극복하면서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잘 보여 준다. 주위의 충고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예측하지 못한 어려움들도 겪으면서, 친구들의 도움도 받고, 그것을 갚기도 하고, 시간 중요함도 알게 되는 등등 일련의 일들이 그림과 글의 조화로 와전한 하모니를 이룬다..

롭 루이스의 작품들이 대부분 그렇듯이 이 작품도 계절의 변화에 따른 자연 묘사가 섬세하게 표현되어 있다. 늦가을의 갈색이 점점 짙어지면서, 겨울이 소리 없이 차츰차츰 다가가고 있음을 느끼게 한다. 이 책을 읽는 어린 독자들은 헨리에타보다도 더 초초해할 것이다. 그러다 마지막 페이지 봄이 왔을 때 아이들도 함께 초조한 마음을 떨쳐 버리고 함께 활짝 웃을 수 있는 이야기다.

작가 소개

롭 루이스 글, 그림

롭 루이스는 영국 런던에서 태어나 브리스를 공예 학교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했다. 지금은 미드 웨일즈의 작은 마을에서 양 떼와 함께 살면서 주위에 펼쳐진 자연 경관에서 그림책의 영감을 얻고 있다. 따뜻한 시선으로 아이들의 마음을 꿰뚫어보듯이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는 이 작가는 뛰어난 유머와 재치로 전세계 아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 어린이책의 그림의 영역을 확장시켰다고 할 수 있겠다.

정해왕 옮김

1965년 충남 서천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에서 국문학을 공부했습니다. 1994년 <개땅쇠>로 MBC창작동화대상을 받으며 작가의 길에 들어섰습니다. 지금은 ‘어린이책작가교실’ 대표로서 참신한 어린이책 작가들을 길러내는 한편, 재미있고 알찬 어린이책을 만드는 데 힘쓰고 있습니다.

그동안 펴낸 책으로는 <날아가는 화살을 잡은 원숭이>, <코끼리 목욕통>, <자린고비 일기>, <토끼 뻥튀기>, <한글 피어나다> 등이 있으며, 초등 국어 교과서에 <금강초롱>이 실렸습니다.

독자리뷰(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