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를 킁킁

원제 The Happy Day

루스 크라우스 | 그림 마크 사이먼트 | 옮김 고진하

출간일 1997년 1월 30일 | ISBN 978-89-491-1036-3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15x304 · 32쪽 | 연령 4~6세 | 절판

책소개

칼데콧 상 명예상 수상.
겨울잠을 자던 동물들이 깨어나 봄을 발견한 기쁨을 생생하게 전해 주는 그림책!

겨울잠을 자던 동물들이 깨어나 코를 킁킁거리며 달려간다. 그런데 갑자기 무엇을 발견하고는 멈춰 서서 웃고 춤을 춥니다. 코를 킁킁거리며 달리던 동물들이 눈 속에서 찾아 낸 것은? 흑백과 컬러와 조화로 극적인 분위기를 연출, 자연의 경이로움을 한층 더 실감나게 느낄 수 있는 작품.

편집자 리뷰

만 2세가 되면 유아의 언어 능력은 놀랄 정도로 발달하고 상상력과 호기심도 크게 발달합니다. 루스 크라우스가 글을 쓰고, 마크 사이먼트가 그림을 그린 <코를 킁킁>은 어린이들을 멋진 상상력의 세계로 이끄는 힘을 가진 작품입니다.

칼데콧 상을 받은 이 책은 봄을 간절하게 기다리던 동물들이 봄을 발견한 기쁨이 잘 표현되어 있으며, 보는 이에게 그 기쁨이 생생하게 전해져 오는 그림책입니다. 종이의 흰색을 그대로 살린 하얀 눈과 검은색의 콘테로 부드럽게 몇십 마리의 동물들을 그림으로써 전체적으로 흑과 백으로 처리된 작품입니다. 하지만 마지막 장면에만 딱 한곳에 인상적으로 노란 꽃을 그려 넣음으로써 작품 전체에 흐르는 긴장감을 해소시키고 있습니다. 동물들이 겨울잠에서 깨어나 코를 킁킁거리며 달리고 달려서 찾은 노란 꽃은 봄을 상징한 것이지요. 이와 같은 결정적인 클라이맥스의 연출은 어린이의 상상력을 자극하여 강한 공감을 갖게 하며, 한 번 보면 잊을 수 없는 감동을 안겨 줍니다.

또한 그림책 작가의 상상의 산물로만 여겨지기 쉬운, 책 속의 노란 꽃이 실제로 존재한다는 사실은 더욱 큰 공감을 갖게 합니다. 하얀 눈 속에서도 꽃을 피우는, 생명력이 아주 강한 노란 복수초! 1~4월 초에 산 속에서 이 꽃을 찾아볼 수 있다고 합니다.

작가 소개

루스 크라우스

루스 크라우스는 미국 볼티모어에서 태어나 피바디 예술 학원에서 그림과 음악을 공부했고, 그 후 뉴욕 파슨 스쿨 응용미술과를 졸업했습니다. 풍부한 상상력을 가진 그녀는 작품의 초점을 어린이들의 실생활에서 찾았습니다. <아주 별난 집> 이외에도 뛰어난 작품이 많이 있습니다.

마크 사이먼트 그림

1915년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다. 전통과 자유를 모두 중요하게 생각한 부모님을 따라 파리, 바르셀로나, 뉴욕을 두루 거치며 교육을 받았다. 프랑스에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던 아버지에게 어려서부터 그림을 배웠고, 자신이 좋아하는 그림책 한 권을 반복해서 읽는 것을 좋아했다. 1935년에 미국에 정착하여 1939년에 첫 작품을 발표한 이후 100여 권의 책에 그림을 그렸고, 워싱턴 국회 도서관의 벽화를 그리기도 했다. “그림책의 일러스트레이터는 작가의 글을 자기의 것으로 받아들이되, 그것에 새로운 차원을 불어넣어야 한다.”라고 말하는 그는 1949년에 『코를 킁킁』으로 칼데콧 명예상, 1957년에 『나무는 좋다』로 칼데콧 상을 수상했다. 주요 작품으로는 『내 동생 앤트』, 『떠돌이 개』, 『왜 코끼리만? HOW COME ELEPHANTS?』 등이 있다.

독자리뷰(27)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긴 겨울을 지나 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전샛별 2012.2.14
코를 킁!킁!
2 박금지 2011.3.6
코를킁킁
주순옥 2010.11.21
코를 킁킁-꽃 만들기
2 정영은 2010.2.16
코를 킁킁
정영은 2010.2.16
코를 킁킁-겨울에 읽는 아름다운 그림책
이수진 2009.12.18
후각에 관한 책으로 추천받았지만
윤석호 2009.9.9
봄이 왔어요.
신정미 2008.12.11
코를 킁킁
박정주 2008.12.10
동물들의 한바탕 축제
김서영 2008.11.20
노란 꽃 한 송이
김현진 2008.11.17
코를 킁킁
이순옥 2008.11.10
숲속의 봄이 왓어요..
이승연 2008.11.8
그리운 봄 향기
김명숙 2008.11.4
따스함이 묻어나는 책.
정영애 2008.8.28
새로운탄생..
이순향 2008.8.23
우리 아이 말배울때 읽혔던 책
이민경 2008.8.15
숲 속의 보물, 봄의 전령사
전수경 2008.8.15
코를 킁킁
박지영 2008.8.6
그림이 흰색과 검정의 흑백만
이채미 2007.1.23
흑백의 그림이 주는 소박한
정은주 2006.12.18
이 책은 흑백 처리가 된 그
박성미 2006.11.23
이 책은 표지의 노란색이 저
조장희 2006.11.22
유난히 흑백그림책을 좋아한다
이정향 2006.11.13
마지막 페이지를 보는 순간
송수아 2006.10.28
이제 34개월 된 울딸은 이
이선임 2006.3.20
입춘도 한참 지난 2월 말이
양기순 2005.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