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밀리

원제 Emily

마이클 베다드 | 그림 바바라 쿠니 | 옮김 김명수

출간일 1998년 3월 15일 | ISBN 978-89-491-1045-5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68x235 · 40쪽 | 연령 8~9세 | 가격 9,500원

도서구매
에밀리 (보기) 판매가 8,550 (정가 9,5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칼데콧 상을 받은 일러스트레이터 바바라 쿠니의 ‘시 같은’ 그림책.

어린 소녀가 처음 만나는 시의 신비로움이 한껏 느껴지는 작품.19세기 미국을 대표하는 운둔 시인 에밀리 디킨슨과 이웃집 소녀가 나눈 우정 이야기. 섬세한 그림과 더불어 시적인 글이 마지막에 나오는 에밀리 디킨슨의 시와 더불어 가슴에 잔잔한 감동을 준다.

편집자 리뷰

이 작품은 19세기 미국의 매사추세츠 주 암허스트에서 은둔했던 시인 에밀리 디킨슨과 한 소녀의 우정에 관한 이야기다. 바바라 쿠니의 섬세한 그림과 마이클 베다드의 아름다운 글이 어우러져 빚어 내는 에밀리와 소녀의 비밀스런 우정, 그리고 그 과정에서 한 어린 아이가 발견하는 삶의 신비, 온몸을 관통하는 짜릿함으로 다가오는 시와의 만남을 통해 어린 아이는 아름다운 시를 만난다. 그리고 어른이라면 잃어 버렸던 시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우리들의 삶은 평범한 일상으로 이루어진다. 아무 일 없이 지나는 듯한 하루하루가 모여 삶을 이룬다. 사람들과 관계를 맺고 세상을 구경하고 매일 무언가 새로운 일을 갈구하고, 그게 보통 사람들의 삶이다. 하지만 에밀리 디킨슨은 20여 년이라는 긴 세월을 자기 집에서만 보냈다. 그리고 1,800편이나 되는 시를 남겼다. 어떻게 그것이 가능했을까? 그건 바로 신비로움 때문이다. 생명의 신비로움, 우리 삶의 신비로움. 겨우내 죽은 듯이 보였던 백합 알뿌리가 봄에 새싹으로 움트고 꽃을 활짝 피우는 신비. 그걸 키워 내는 햇빛과 비, 자연의 신비와 각각 다른 개성을 갖고 살아가는 인간 삶의 신비. 시인의 주변은 신비로움으로 가득 차 있었고 그것이 그 많은 시를 써내게 했으리라.

작가 소개

마이클 베다드

마이클 베다드는 어린이를 위한 두 편의 소설을 썼다. 그리고 <나이팅게일>, <부싯돌 상자>등의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의 이야기 몇 편을 다시 엮어 내기도 했다. 그는 이 작품을 쓰기 위해 광범위한 자료 조사를 했고 에밀리 디킨슨의 생가를 찾기도 했다.

바바라 쿠니 그림

바바라 쿠니는 1917년 뉴욕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부터 화가인 어머니의 영향을 받아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스미스 대학과 뉴욕 아트 스튜던츠 리그에서 회화와 판화를 공부했다. 그 후 쭉 어린이를 위한 그림을 그려 왔고, 현재까지 수십 권의 그림책을 출간하였다. 그녀만의 화풍, 세상을 포착하는 따뜻하고 섬세한 시선 그리고 평면적이면서도 사실을 재현하는 듯한 판화적인 분위기는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스스로도 자신은 자신이 알고 있는 것만을 그릴 수 있다고 한 그녀는 정확한 세부 묘사와 자연 그대로에 가까운 색으로 사물을 진실하게 표현해 낸다. 그녀의 작품은 어른과 아이 모두를 감동시키는, 더 이상 아름답고 조화로운 그림책은 상상하기 어렵다는 평을 받는다. 2000년에 생을 마감하였다. 1959년 『챈티클리어와 여우』로, 1979년에 『달구지를 끌고』로 칼데콧 상을 두 번 받았다.

김명수 옮김

독자리뷰(9)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신비로운 것들
전샛별 2013.6.25
내가 사랑하는 그림책
김현진 2008.11.13
에밀리를 이해할 수 있나요?
김현성 2008.11.6
앞에 있는 표지를 보고 에밀
구경림 2007.3.23
에밀리는, 자신의 여동생과
유선재 2007.1.30
파란 코트를 입고 두 손을
박성미 2007.1.29
책 표지에 반해 너무나 읽고
장영은 2006.11.15
아이가 둘 다 초등학셍이지만
이정향 2006.11.2
우리 동네 길 건너편 노란
정연수 2005.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