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큰 아이

원제 The Biggest Boy

케빈 헹크스 | 그림 낸시 태퍼리 | 옮김 이경혜

출간일 1999년 4월 6일 | ISBN 978-89-491-1050-9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65x285 · 40쪽 | 연령 4~6세 | 가격 11,000원

도서구매
세상에서 가장 큰 아이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세상에서 가장 큰 꿈을 꾸는 우리 아이들,
그 거침없는 상상의 세계로 들어간다.

“내가 세상에서 가장 커! 왜냐 하면 말이야. 난 이세상에서 가장 큰 꿈을 꾸거든.”? 빌리는 세상에서 가장 큰 아이가 되고 싶다. 유쾌한 과장과 속시원한 대조를 통해 아이의 소망과 상상력을 잘 표현하고 있다.

편집자 리뷰

빌리는 이제 다 큰 아이다. 혼자서 밥도 먹을 수 있고, 엄마 설거지도 잘 도와줄 수 있기 때문이다. 엄마 아빠는 빌리가 조금만 더 크면 학교에도 가고 자전거도 탈 수 있을 거라고 말한다. 빌리는 세상에서 가장 큰 아이가 되고 싶다. 세상에서 가장 큰 아이가 되면 무지개로 목걸이도 할 수 있고 해님으로 공놀이도 할 수 있고, 아무튼 재미있는 일이 무척 많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빌리 또래의 아이들이 모두 잘 시간이고, 빌리 역시 잠자리에 들었다. 꿈 속에서 빌리는 정말로 세상에서 가장 큰 아이가 된다.

이 세상 가장 큰 아이가 되고 싶은 우리 아이들에게

아이를 키워 본 사람이라면 알 것이다. 하루가 멀다 하고 짧아지는 바지, 작아지는 신발이 얼마나 큰 기쁨인지를. 부모는 아이가 자라는 모습을 보면서 경이감을 느낀다. 아이가 무럭무럭 자라서 엄마보다 아빠보다 더 큰 사람이 되는 것, 엄마 아빠에게 그것보다 큰 바람이 있을까?
하지만 아이들의 상상력은 이런 부모의 기대를 뛰어 넘는다. 아이들은 이 책의 주인공 빌리처럼 세상에서 가장 큰 사람, 세상에서 가장 예쁜 사람, 세상에서 가장 똑똑한 사람이 되고 싶어한다. 우리 아이들은 그 크기를 잴 수 없을 정도로 무한히 큰 꿈을 꾼다. 이 책은 한창 자랄 나이인 빌리의 얘기를 통해 아이들 특유의 상상력을 유감없이 펼쳐 보인다. 이 책의 주인공 빌리처럼 우리 아이들은 어서어서 자라서, 세상에서 가장 큰 아이가 될 것이다. 세상에서 가장 큰 꿈을 꿀 수 있는 자유. 바로 아이들만의 특권 아닐까. 결국 이 책은 아이들의 “성장”에 대해 얘기하면서 동시에 아이들의 무한한 “꿈과 상상력”, 또한 무한한 “가능성”에 대해 즐겁게 얘기하고 있다.

아이들 상상 그대로, 유쾌한 과장과 속시원한 대조

세상에서 가장 큰 아이가 되면 어떤 기분일까? 무슨 재미있는 일을 할 수 있을까? 이 책은 세상에서 가장 큰 아이가 된 빌리를 그림 전면에 커다랗게 배치하고, 그와 대조적으로 나무와 호수와 집 등 주위 배경은 장난감처럼 조그맣게 그려 인물을 더욱 강조하고 있다. 구름을 불어 날려 보내고, 집을 옷처럼 몸에 걸치고, 해님으로 공놀이를 하는 등 세상에서 가장 큰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일들을 유쾌한 과장과 속시원한 대조를 통해 재치 있게 표현했다. 또한 검은 잉크로 깔끔하게 그려진 선과, 노랑, 초록, 파랑 등 수채 물감으로 선명하게 채색된 색상은, 아이들의 상상력이 좁고 답답한 지면을 벗어나 책 바깥의 세상으로까지 확대되도록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한편, 속눈썹 하나하나까지 생생하게 살아 있는 그림들은 “크기”에만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세부”까지 놓치지 않고 있어, 아이들은 이 책을 보면서 자신이 마치 소인국에 간 걸리버라도 된 것처럼 느끼고 즐거워한다.

작가 소개

케빈 헹크스

1960년 미국 위스콘신에서 태어나 위스콘신 대학에서 공부하였다. 1981년 그린윌로우 출판사에서 작품을 처음 출간, 어린 시절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아이들의 세계를 따뜻하고 재치 있게 표현한 작품들을 발표하면서 많은 어린이들로부터 사랑을 받았다. 1993년에는 위스콘신 도서관 협회에서 매년 위스콘신의 어린이를 위해 좋은 작품을 낸 동화 및 일러스트 작가에서 주는 엘리자베스 버르 상을 받았다. 작품으로는 <내 사랑 뿌뿌> <우리 선생님이 최고야> 등이 있으며, 지금도 위스콘신에서 아내 로라와 아들 윌과 함께 살면서 어린이들을 위한 좋은 글을 쓰고 있다.

낸시 태퍼리 그림

낸시 태퍼리는 1946년에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서 태어났다. 뉴욕에 있는 “더 스쿨 오브 비주얼 아트”에서 어린이책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고, 1984년에 이 책으로 칼데콧 명예상을 받았다. <아침 일찍 농장에서Early Morning in the Barn>와 <한 해 내내All Year Long>를 지었으며, <세상에서 가장 커다란 아이The Biggest Boy> 들에 그림을 그렸다. 태퍼리는 깨끗하고 사실적인 그림 속에 호기심을 끌어내는 장치를 숨겨 놓아 재미를 더한다는 평을 얻었다. 지금은 코네티컷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경혜 옮김

1960년 진주에서 태어나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불어교육학을 전공했고, 1987년 동화 <짝눈이 말>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1992년 문화일보 동계문예 중편 부문에 과거 순례로 당선되었고 2001년 <마지막 박쥐 공주 미가야>로 어린이 부문 한국백상출판문화상을, <우리 선생님이 최고야!>로 SBS 어린이 미디어 대상 번역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형이 아니라 누나라니까요!>, <어느 날 내가 죽었습니다>, <유명이와 무명이>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내 사랑 뿌뿌>, <웬델과 주말을 보낸다고요?>, <내가 만일 아빠라면>, <내가 만일 엄마라면>, <다시는 너랑 안 놀거야>, <우리 선생님이 최고야>, <잘 자라, 프란시스>, <가스파르와 리자 이야기> 시리즈 등이 있다.

"이경혜"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7)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꿈이 가장 크니까
공나현 2010.3.17
아이들이 잠들기전에 읽어주면
허성미 2007.3.28
세상에서 가장 큰 아이라는
구경림 2007.3.17
처음에 책 표지를 보더니 아
최정임 2007.1.31
빌리를 보니 우리 집 아이들
이채미 2007.1.29
아이들에게 잠을 잘 때 들려
이혜련 2006.12.30
아이가 내 사랑 뿌뿌를
박성미 2006.1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