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화요일

원제 Tuesday

글, 그림 데이비드 위즈너

출간일 2002년 10월 22일 | ISBN 978-89-491-1084-4 (89-491-1084-9)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72x227 · 32쪽 | 연령 6~8세 | 가격 12,000원

도서구매
이상한 화요일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2002년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의 작품
공상의 대가, 꿈과 상상력의 작가가 보여 주는 화요일 밤의 기막힌 풍경!

화요일 저녁 8시, 이상한 일이 일어난다!
어린이들은 이 이야기의 쾌활함과 풍부한 상상력, 그리고 딱딱한 교훈과는 거리가 먼 즐거운 환상에 푹 빠지게 될 것이다. –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쥬니버 오늘의 책 선정!  

편집자 리뷰

1992년 칼데콧 수상작
일상적 질서의 일탈에서 느끼는 카타르시스

두 번의 칼데콧 상 수상과 한 번의 칼데콧 아너 상 수상 경력을 가진 데이비드 위즈너의 첫 번째 칼데콧 수상작이자 수많은 상의 수상작인 『이상한 화요일』이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상식을 뛰어넘는 놀라운 상상력은 공상의 대가인 데이비드 위즈너의 큰 장점이자 특징이다. 매우 평범하고 일상적인 소재도 일상적인 사고방식 안에 가두어 놓지 않는다. 개구리와 두꺼비들이 날아다닌 것처럼 상상은 상식의 경계를 넘어 자유롭고 유머러스하게 날아다닌다.

개구리와 두꺼비 들이 벌이는 한밤중의 비상은 곧 주인공의 교체다.
그들이 누비는 마을은, 낮에는 사람들(개도 포함해서)의 활동 무대다. 하지만 이 마법이 걸린 동안만큼은 온 마을의 허공과 빨랫줄의 빨래와 심지어는 어느 노부인의 거실 텔레비전조차도 개구리와 두꺼비 들 차지다. 평소엔 위험천만한 상대인 덩치 큰 개도 혼내주는 등, 신이 나서 돌아다니는 개구리와 두꺼비 들. 그들의 모습은 평소 어른들 중심으로 돌아가는 일상에서 벗어나 스스로 중심이 되어 마음껏 날아다니는 아이들의 모습을 나타내는 듯하다.
개구리와 두꺼비가 느끼는 카타르시스는 장난기 있게 표현된 그들의 표정을 통해서 알 수 있다.

동이 틀 무렵 마법은 풀리고 개구리와 두꺼비들은 불만이 가득한 표정으로 연못에 앉아 있다. 마치 현실은 현실이라는 듯이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온다. 하지만 역시 마법은 거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다음 주 화요일 8시, 이번에는 또 다른 동물이 상식의 경계를 넘는 비행을 시작함으로써 다시 한 번 주인공의 교체를 예고한다.

글자 없는 책

이 책에는 글이 거의 없다. 하지만 글은 없어도 이야기는 있기 때문에 독자는 그림을 통해 이야기를 이해한다. 그만큼 이 이야기의 구성과 그림의 연결 고리는 튼튼하다. 또한 마치 만화나 영화의 스토리 보드처럼 사건의 전개를 보여주는 사실적인 그림은 독자들을 상상하기 힘든 사건 속으로 보다 실감나게 안내해 준다.
아이는 그림만 보고 이야기를 읽어 내야 한다. 구체적인 언어 표현이 없는 각 장면을 보고 나름의 논리와 표현을 써서 이야기를 전개해야 하는 것이다. 따라서 이 책을 읽을 때마다, 읽는 사람마다 다른 이야기가 나오게 된다. 아이들이 책을 읽을 때 스스로 이야기를 만들어 설명하는 것은 상상력을 바탕으로 한 논리력과 표현력 연습에 좋은 영향을 줄 것이다.

작가 소개

데이비드 위즈너 글, 그림

미국 뉴저지 주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부터 선사시대와 공룡 등에 관심이 많았다. 그래서 마치 선사시대 사람들이 사냥할 동물을 동굴 벽에 그렸듯이, 위즈너도 공룡들의 그림을 그렸다고 한다. 특히 백과사전을 보며 사전에 나온 그림처럼 공룡을 사실적으로 그리는 연습을 하는 데 많은 시간을 보냈다. 사실적인 그림을 그리고자 하는 열망은 미켈란젤로, 다 빈치, 뒤러 등의 르네상스 미술을 접하며 더욱 커졌고, 이후 마그리트, 달리 등의 초현실주의 미술로부터 많은 영감을 얻어 상상력이 넘치는 작품들을 만들어냈다. 위즈너가 말없는 이야기 서술에 흥미를 가지기 시작한 것은 고등학교 시절로, 이때부터 친구들과 함께 무성 영화를 만들기도 하고 대사 없는 만화도 그리기 시작했다. 그 후 로드아일랜드 디자인 학교에서 일러스트로 학사 학위를 받을 때까지 기발한 상상력을 키우는 작업을 계속했다. 『자유 낙하(Free Fall)』로 1989년 칼데콧 아너 상을 받은 위즈너는 1992년 이 책으로 첫 번째 칼데콧 상을 받았으며, 2002년 『세 마리 돼지(the Three Pigs)』로 두 번째 칼데콧 상을 수상했다. 이밖에도 『메스꺼운 용(Loathsome Dragon)』, 『허리케인(Hurricane)』, 『1999년 6월 29일』 등이 있다. 현재 필라델피아에 살면서 일러스트 일을 하고 있다.

"데이비드 위즈너"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29)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가장 좋아하는 작가 데이비드 위즈너, 글이 없…
강희영 2020.6.13
상상하기나름...
권경선 2011.12.25
이상한 장치를 사용한 이상한 화요일
박정선 2011.3.28
이상한 이야기...ㅋ
이경희 2010.8.31
정말 그림책을 만나다
이영희 2009.1.19
즐거운 상상의 화요일
김혜정 2008.12.30
이상한 화요일
신정미 2008.11.6
진짜 이상하다.. 그런데 재밌네.
전현주 2008.11.5
어른에겐 어려운 책..
김영미 2008.11.3
내게는 이상한 책
김서영 2008.9.28
글자없는 그림책을 읽어보자
나난희 2008.9.27
이상한 화요일
최윤희 2008.8.26
내가 작가가 되어 볼수도 있는 멋진 책
김명숙 2008.8.16
그래, 누구의 책인지 알았어
전수경 2008.8.16
흥미로운 책
전홍은 2008.8.14
진짜 이상한 화요일이에요^^
이소영 2008.8.11
즐거운 상상과 다음 주에 대
김소영 2008.7.18
하늘을 나는 것. 거슬러 오
신주연 2007.10.1
데이비드 위즈너의
김미선 2007.6.8
데이비드 위즈너의
김미선 2007.6.8
얼마전에 GS홈쇼핑에서 비룡
전미경 2007.4.20
개구리가 날아가요, "
최정임 2007.1.11
너무나도 황당하고 기상천외한
정유미 2007.1.5
아이들의 상상력을 풍부하게
구내영 2006.12.22
글자 없는 그림책이지만 아이
이혜련 2006.12.16
화요일 저녁 8시쯤. 밤
조장희 2006.11.18
제목처럼 진짜 이상한 화요일
장영은 2006.11.14
화요일 저녁 8시쯤, 아주
김재령 2006.3.28
개인적으로 데이비드 위즈너의
이정향 2005.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