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나처럼

원제 just me

글, 그림 마리 홀 에츠 | 옮김 이상희

출간일 2002년 11월 15일 | ISBN 978-89-491-1086-8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32x182 · 28쪽 | 연령 3~6세 | 가격 7,500원

책소개

아이의 심리와 행동 습관이 잘 묻어나는 그림책1956년 칼 데콧 아너 상 수상작

각 동물들의 특징을 아이의 눈을 통해 사실적이고도 따뜻하게 그려냈다. 흑백의 대비로 판화선이 잘 살아나 담백한 느낌을 주고, 별색 처리된 텍스트는 자칫 차갑거나 지루할 수 있는 부분을 따뜻하고 신선하게 처리해 준다. 유아들이 이해하기 쉬운 반복, 누적되는 구조는 리듬을 타고 안정감 있게 전개된다.

 

편집자 리뷰

나도 따라 할래, 이렇게! 잘하지? 아이의 심리와 행동 습관이 잘 묻어나는 그림책1956년 칼 데콧 아너 상 수상작

아이들이 보는 세상은 온통 신기한 것 투성이다. 그래서 뭐든 만지고 부수고 흉내 낸다. 아이들에게는 주위의 모든 것들이 놀이 자체이고 스승인 셈이다. 이 책은 아이의 동선을 따라 집 주변에서 시작해 숲 속으로, 한 바퀴를 따라 돈다. 각 장소마다 등장하는 가축과 숲 속 동물들. 아이는 조심스럽게 동물들을 관찰하고 똑같이 흉내를 낸다. 고양이처럼 풀밭을 기어가는가 하면, 수탉처럼 걷기도 하고 염소처럼 풀을 들이받는 시늉을 하기도 한다. 조용하면서도 호기심을 한껏 발휘하는 아이의 행동이 귀엽게 표현된다. 더구나 각 동물들의 특징을 아이의 눈을 통해 사실적이고도 따뜻하게 그려냈다. 흑백의 대비로 판화선이 잘 살아나 담백한 느낌을 주고, 별색 처리된 텍스트는 자칫 차갑거나 지루할 수 있는 부분을 따뜻하고 신선하게 처리해 준다. 유아들이 이해하기 쉬운 반복, 누적되는 구조는 리듬을 타고 안정감 있게 전개된다. 짧은 글 속에 아이다운 생각과 행동이 그대로 반영되어 있어 텍스트를 따라 읽고 외우기 싶다. 더구나 숲 속을 떠나 아빠를 따라가는 마지막 장면에서 아이는, 더 이상 다른 동물들의 흉내를 내지 않는다. ‘바로 나처럼’ 씩씩하고 당당하게 뛰어간다. 아빠와 함께 보트를 타고 더 넓은 바다로 향하는 아이의 모습에서 아이들은 이 책 주인공처럼 자신감과 성취감을 느낄 수 있다.

 

작가 소개

마리 홀 에츠 글, 그림

1895년 미국 위스콘신 주에 있는 노스그린필드에서 태어났다. 주로 어린이와 동물 사이의 친밀감을 표현하는 그림책을 쓰고 그렸으며 사회학과 사회사업에 큰 관심을 가져 제1차 세계대전 무렵부터 어린이 복지를 위해 일하기도 했다.『미스터 페니』,『바다 도깨비 울리』,『나무』,『숲 속에서』,『안녕, 아가야』등 수많은 그림책을 펴냈고, 『바로 나처럼』으로 1956년 칼데콧 아너 상을, 『크리스마스까지 아홉 밤』(1959)으로 칼데콧 상을 받았다.

이상희 옮김

1960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1987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등단하였다. 시와 그림책을 쓰고 번역하며 그림책 전문 어린이 도서관 ‘패랭이꽃 그림책 버스’와 이상희의 그림책 워크숍을 운영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시집 『잘 가라 내 청춘』, 『벼락무늬』, 어른들을 위한 동화 『깡통』, 그림책 『이야기 귀신』, 『빙빙 돌아라』와 『그림책 쓰기』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이 작은 책을 펼쳐 봐』, 『네가 만약』, 『까만 밤에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미피 시리즈」 등이 있다.

"이상희"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6)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바로 나처럼] 동물흉내내기
2 정영은 2010.4.8
바로 나처럼
신정미 2008.11.30
바로 나처럼
김명숙 2008.10.14
나처럼 해봐라, 요렇게~
전수경 2008.8.13
이제 갓 두돌을 넘기 정현이
정유미 2007.1.1
큰 아이를 키울 때 사서 읽
장영은 2006.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