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 이빨

원제 Dents D

글, 그림 클로드 부종 | 옮김 이경혜

출간일 2003년 8월 4일 | ISBN 978-89-491-1101-8 (89-491-1101-2)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30x300 · 32쪽 | 연령 5~7세 | 가격 12,000원

도서구매
강철 이빨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할아버지가 손자에게 들려주는 인생 이야기

“할아버진 왜 이빨이 하나밖에 없어요?” 르나르도는 왜 할아버지의 이빨이 하나밖에 없는지 무척 궁금했어요. 할아버지는 사냥을 하고, 한밤중에 괴물을 만나 싸우고, 할머니와 아빠를 보살피느라 이빨이 달랑 하나만 남은 거래요. 르나르도도 언젠가는 할아버지처럼 사랑하는 가족들을 위해 온갖 짐승을 잡느라고 이빨이 몽땅 다 빠져버리겠죠?

편집자 리뷰

인생의 순환, 삶의 소중함, 가족의 고마움을 느끼게 하는 그림동화

숲 속 모든 동물들이 보기만 해도 벌벌 떨었다는 번쩍거리는 이빨, 한밤중에 정체를 알 수 없는 괴물과의 싸움, ‘최강 이빨 모임’의 메달 수상자. 가족을 위해 봄, 여름, 가을, 겨울 가리지 않고 달리고, 뛰고, 날아올라 짐승이란 짐승은 닥치는 대로 잡았다던 사냥꾼. 이것은 할아버지가 손자에게 들려주는 자기의 젊었을 적 무용담이다. 이 이야기는 무척 솔직하며 할아버지의 인생 역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마치 오래된 앨범을 보며 옛일을 추억하듯이 말이다. 할아버지는 젊었을 적에는 이빨들이 셀 수도 없을 만큼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할머니를 만나서 아빠가 태어난 뒤로 가족들을 먹여 살리기 위해서 닥치는 대로 짐승을 잡느라 결국 이빨이 달랑 하나만 남은 할아버지. 작가는 이처럼 세월의 흐름에 따른 인생의 굴곡을 이빨을 소재로 하여 보여 줌으로써 자칫 무거워질 수도 있는 주제에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한다. 책 속에서 할아버지의 하나 남은 ‘강철 이빨’은 나이 듦의 상징이기도 하지만 그만큼 치열하고 열심히 삶을 살아온 할아버지의 자랑스러운 훈장이기도 하다. 할아버지는 하나 남은 이빨이야말로 강철 이빨이라면서 르나르도에게 사냥하는 방법을 제대로 보여주겠다며 호기를 부린다. 하지만 너무 서두르다가 문지방에 걸려 넘어지는 바람에 ‘강철 이빨’이 툭 빠져 버리는 생각지도 못한 신선하고 재미있는 반전에 다다른다. 르나르도는 할아버지의 그 이빨을 행운의 이빨이라고 부르면서 앞으로는 자기의 많은 이빨들을 지켜달라고 소원을 빈다. 사람이 태어나면 언젠가는 죽게 된다, 그럼 삶이 끝나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그 자손들에 의해 삶은 계속 이어져 왔다. 우리의 할아버지의 할아버지의 수많은 할아버지들이 만들어 놓은 삶을 토대로 지금 우리가 살고, 또 우리가 이루어 놓은 삶을 토대로 우리의 후손들이 계속 삶아갈 것이다. ‘그리하여 삶은 또 이어진답니다…….’라는 이 책의 마지막 장은 삶을 바라보는 작가의 여유로운 태도를 보여 주며, 여운을 주는 마무리로 독자에게도 인생에 대해 생각할 여지를 제공한다.

철학적인 주제를 유머와 재치로 풀어낸다

익살맞은 캐릭터와 재치 있는 이야기들로 유명한 클로드 부종의 새로운 책이 비룡소에서 또다시 출간되었다. 『강철 이빨』은 할아버지 여우가 손자 여우에게 이제는 지나가버린 자신의 인생을 차근차근 이야기하면서 시작된다. 그 이야기를 통해 독자는 가족들을 위해 고생했던 할머니, 할아버지 그리고 부모님들을 생각하면서 인생의 순환과 삶의 소중함, 가족에 대한 고마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다소 철학적이고 어린이들이 이해하기 힘든 주제이지만 작가 특유의 익살과 재치로 쉽고 재미있게 풀어낸다. 또 아이들에게 가족의 사랑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하고, 할아버지의 인생 이야기는 좋은 어른이 되기 위한 지표를 세우는 데 도움을 줄 것이다. 뿐만 아니라 코믹하고 유쾌한 그림과 커다란 화면에 담긴 유머러스한 장면 연출, 익살맞은 캐릭터는 보기만 해도 절로 웃음이 나오고 신이 난다. 이러한 구성은 이 책을 여러 번 읽어도 질리지 않게 하여 읽으면 읽을수록 색다른 느낌을 갖게 한다.

작가 소개

클로드 부종 글, 그림

1930년 파리에서 태어난 부종은 1972년까지 앙팡틴 프레스의 주필로 일했다. 그 후 그림과 조각은 물론 포스터, 무대 장식, 인형극 등으로 영역을 넓혀 활동했다.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어린이 책을 쓰는 그는 주제, 구성, 소재 등을 자유롭고 신선하게 구상해 보여 준다. 다소 무겁고 교훈적인 주제라도 특유의 유머와 재치로 부담 없이 풀어내는 것이 부종의 특기이다. 진한 선으로 크로키처럼 그려 낸 경쾌한 그림은 이야기의 분위기를 더욱 잘 살려 준다. 더불어 익살맞은 캐릭터들의 과장된 표정과 독특한 성격은 아이들의 호기심을 일으키기에 충분하며 특히, 곳곳에 묻어나는 아이다운 발상은 아이들에게는 공감대를, 어른에게는 풋풋한 자극을 준다. 『아름다운 책』을 비롯해 『강철 이빨』, 『맛있게 드세요! 토끼 씨』, 『보글보글 마법의 수프』, 『도둑맞은 토끼』 등 수십 권의 책을 직접 쓰고 그린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이다.

이경혜 옮김

1960년 진주에서 태어나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불어교육학을 전공했고, 1987년 동화 <짝눈이 말>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1992년 문화일보 동계문예 중편 부문에 과거 순례로 당선되었고 2001년 <마지막 박쥐 공주 미가야>로 어린이 부문 한국백상출판문화상을, <우리 선생님이 최고야!>로 SBS 어린이 미디어 대상 번역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형이 아니라 누나라니까요!>, <어느 날 내가 죽었습니다>, <유명이와 무명이>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내 사랑 뿌뿌>, <웬델과 주말을 보낸다고요?>, <내가 만일 아빠라면>, <내가 만일 엄마라면>, <다시는 너랑 안 놀거야>, <우리 선생님이 최고야>, <잘 자라, 프란시스>, <가스파르와 리자 이야기> 시리즈 등이 있다.

"이경혜"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2)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세대를 이어갈 부모의 사랑
김명숙 2008.8.14
아버지를 떠올리며.....
정은주 2007.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