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맞은 토끼

원제 On a vole Jeannot Lapin

글, 그림 클로드 부종 | 옮김 이경혜

출간일 2004년 2월 27일 | ISBN 978-89-491-1114-8 (89-491-1114-4)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80x215 · 32쪽 | 연령 5~8세 | 가격 9,000원

도서구매
도둑맞은 토끼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고정관념을 뒤집는 새로운 시각

대대로 내려오는 적들 사이의 우정? 만약 당신이 그것을 믿지 않는다면 이 책을 읽으세요. 이 책을 읽게 되면 유쾌한 웃음을 터뜨리며 마음이 바뀔 거예요. 어느 날 엄마 토끼가 아기 자노를 도둑맞았어요. 자노는 어디에도 보이지 않았지요. 그런데 여기 여우랑 어깨동무를 하고 있는 토끼가 있어요. 설마 이 토끼가 자노는 아니겠죠?

편집자 리뷰

유머와 재치가 가득한 그림동화

익살맞은 캐릭터와 재치 있는 이야기들로 유명한 클로드 부종의 새로운 책이 비룡소에서 또다시 출간되었다. 클로드 부종은 오랫동안 재치와 유머를 구사해온 작가이다. 그의 만화풍의 그림은 장면마다 강렬한 순간의 플롯을 제시한다. 코믹하고 유쾌한 그림과 아기자기한 화면에 담긴 유머러스한 장면 연출, 익살맞은 캐릭터는 보기만 해도 절로 웃음이 나오고 신이 난다. 이러한 구성은 이 책을 여러 번 읽어도 질리지 않게 하여 읽으면 읽을수록 색다른 느낌을 갖게 한다. 또 쾌활하고 리듬감 있는 생생한 대사들 덕택에 아무리 무거운 주제라도 연극 공연장에서 생생한 희극을 직접 보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하지만 그렇더라도 이 책을 읽고 나면 아이들에게는 언제나 진지하고 친밀한 감정을 느끼게 한다. 『도둑맞은 토끼』는 여우에게 아기 토끼를 빼앗긴 엄마 토끼의 불행으로 시작한다. 누구든지 그토록 무서운 짐승에게 잡혀간 아기 토끼가 잡아먹히지 않고 살아날 길은 없다고 믿게 된다. 많은 사람들의 짐작대로 여우는 자기 아들에게 토끼를 잡는 법을 가르쳐주려고 한다. 그러나 혼자 남게 된 아기 여우는 오히려 아기 토끼와 뛰어 놀다가 서로 친해지고 만다. 이런 ‘자연에 역행하는’ 일에 어미 여우는 경악을 금치 못하고 아들에게 다음날 토끼를 잡아먹어야 한다고 단호히 말한다. 하지만 아기 여우는 엄마한테 혼날 일은 생각도 하지 않은 채 아기 토끼를 풀어 준다. 그리고 얼마 뒤 별이 빛나는 한밤중에 들판에서 아무도 몰래 만나 서로 즐겁게 뛰어 논다. 작가는 이처럼 사람들 마음에 굳어져 있는 고정관념을 토끼와 여우의 우정이라는 독특한 소재를 통해 뒤집음으로써 자칫 식상할 수도 있는 책의 분위기를 경쾌하고 재미있게 표현하고 있다. 또 한밤중 들판에서 뛰어노는 그림자들이 토끼와 여우처럼 보이지만 ‘글쎄, 그 말을 누가 믿겠어요?’라는 이 책의 마지막 장은 삶을 유쾌하면서도 여유롭게 바라보는 작가의 태도를 보여 주며, 여운을 주는 마무리로 독자에게도 생각할 여지를 제공한다.

작가 소개

클로드 부종 글, 그림

1930년 파리에서 태어난 부종은 1972년까지 앙팡틴 프레스의 주필로 일했다. 그 후 그림과 조각은 물론 포스터, 무대 장식, 인형극 등으로 영역을 넓혀 활동했다.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어린이 책을 쓰는 그는 주제, 구성, 소재 등을 자유롭고 신선하게 구상해 보여 준다. 다소 무겁고 교훈적인 주제라도 특유의 유머와 재치로 부담 없이 풀어내는 것이 부종의 특기이다. 진한 선으로 크로키처럼 그려 낸 경쾌한 그림은 이야기의 분위기를 더욱 잘 살려 준다. 더불어 익살맞은 캐릭터들의 과장된 표정과 독특한 성격은 아이들의 호기심을 일으키기에 충분하며 특히, 곳곳에 묻어나는 아이다운 발상은 아이들에게는 공감대를, 어른에게는 풋풋한 자극을 준다. 『아름다운 책』을 비롯해 『강철 이빨』, 『맛있게 드세요! 토끼 씨』, 『보글보글 마법의 수프』, 『도둑맞은 토끼』 등 수십 권의 책을 직접 쓰고 그린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이다.

이경혜 옮김

1960년 진주에서 태어나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불어교육학을 전공했고, 1987년 동화 <짝눈이 말>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1992년 문화일보 동계문예 중편 부문에 과거 순례로 당선되었고 2001년 <마지막 박쥐 공주 미가야>로 어린이 부문 한국백상출판문화상을, <우리 선생님이 최고야!>로 SBS 어린이 미디어 대상 번역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형이 아니라 누나라니까요!>, <어느 날 내가 죽었습니다>, <유명이와 무명이>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내 사랑 뿌뿌>, <웬델과 주말을 보낸다고요?>, <내가 만일 아빠라면>, <내가 만일 엄마라면>, <다시는 너랑 안 놀거야>, <우리 선생님이 최고야>, <잘 자라, 프란시스>, <가스파르와 리자 이야기> 시리즈 등이 있다.

"이경혜"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6)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비룡소 북클럽 예비 5세 2월호는 만들기 키트…
정2맘 2016.2.4
도둑 맞은 토끼
김명숙 2008.12.10
아이들의 상상력
장윤정 2008.9.16
도둑맞은 토끼라.......
신정화 2007.3.21
오 이런! 너무 재미난 동화
정유미 2007.1.31
불쌍한 표정의 토끼의 두 귀
박성미 2006.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