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 도서목록 프린트 | 읽기도구 닫기

파란 의자


첨부파일


서지 정보

원제 La chaise bleue

글, 그림 클로드 부종 | 옮김 최윤정

출판사: 비룡소

발행일: 2004년 3월 26일

ISBN: 978-89-491-1116-2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00x230 · 32쪽

가격: 11,000원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17

분야 그림동화

수상/추천: 열린어린이 선정 좋은 어린이책


책소개

사막에서 파란 의자를 발견한 에스카르빌과 샤부도는 수많은 놀이를 생각해 낸다. 하지만 꽉 막힌 낙타가 훼방을 놓는데……. 상상력 풍부한 아이들과 고지식한 어른을 재치 있게 대비한 그림동화.


편집자 리뷰

의자를 요술쟁이로 만드는 건? 상상력!

의자가 요술쟁이라고? 의자가 무슨 요술을 부린다는 것일까? 정말 요술쟁이는 의자를 대하는 아이들의 태도다. 평범한 파란 의자를 요술쟁이로 만드는 비법은 바로 아이들의 상상력이기 때문이다. 익살맞은 캐릭터와 재치가 가득한 이야기들로 유명한 클로드 부종은 삭막한 사막에서 달랑 파란 의자 하나로 이번에도 웃음을 만들어 낸다. 이야기는 에스카르빌과 샤부도가 사막을 걷다가 파란 의자를 발견하면서 시작된다. 샤부도가 의자에 다가가 제일 먼저 한 일은 의자 밑에 들어가 웅크리고 숨어 있는 시늉이었다. 앉으면 그만인 의자를 가지고 무슨 이야기가 나올까 의아해 했다면 그만 고정관념을 깰 시간이다. 이제 두 친구는 앞 다투어 의자의 용도를 수도 없이 생각해 낸다. 그와 더불어 둘의 상상 속에서 사막은 물 위도 되고 하늘도 되고 서커스장도 된다. 마치 내기라도 하듯 새로운 생각을 주고받는 두 동물의 놀이는 이야기를 생생하게 이끌 뿐 아니라, “나도 함께 놀아 보고 싶다.”는 욕구를 불러일으킨다. 두 동물의 기발함은 낙타의 등장으로 더욱 두드러진다. 왜 하필이면 낙타일까? 낙타는 ‘사막’ 하면 바로 떠오르는 동물로 이 동화 속에서 주어진 역할을 하기에 딱 맞는 동물이기 때문이다. 작가는 “사막에서 낙타 만나는 거야 어려운 일이 아니지요.”라는 말로 낙타의 고지식한 성격을 암시해 준다. 두 친구에게 다가간 낙타는 일단 크게 호통을 친 뒤, 의자는 앉으라고 있는 거라며 놀이를 중단시키고 의자 위에 떡하니 자리를 잡는다. 그러더니 도통 비켜날 생각을 하지 않는다. 결국 우리 친구들은 자리를 뜬다. ‘상상력이라고는 통 없는’ 낙타는 뒤에 남겨 두고. 이처럼 클로드 부종은 가장 단순한 소재와 배경을 가지고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파란 의자』를 통해 아이들은 가장 단순한 것에서 많은 가능성을 찾아내는 창의력을, 어른들은 상상 세계를 이해하는 넓은 마음을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작가 소개

--

클로드 부종 글, 그림

1930년 파리에서 태어난 부종은 1972년까지 앙팡틴 프레스의 주필로 일했다. 그 후 그림과 조각은 물론 포스터, 무대 장식, 인형극 등으로 영역을 넓혀 활동했다.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어린이 책을 쓰는 그는 주제, 구성, 소재 등을 자유롭고 신선하게 구상해 보여 준다. 다소 무겁고 교훈적인 주제라도 특유의 유머와 재치로 부담 없이 풀어내는 것이 부종의 특기이다. 진한 선으로 크로키처럼 그려 낸 경쾌한 그림은 이야기의 분위기를 더욱 잘 살려 준다. 더불어 익살맞은 캐릭터들의 과장된 표정과 독특한 성격은 아이들의 호기심을 일으키기에 충분하며 특히, 곳곳에 묻어나는 아이다운 발상은 아이들에게는 공감대를, 어른에게는 풋풋한 자극을 준다. 『아름다운 책』을 비롯해 『강철 이빨』, 『맛있게 드세요! 토끼 씨』, 『보글보글 마법의 수프』, 『도둑맞은 토끼』 등 수십 권의 책을 직접 쓰고 그린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이다.

"클로드 부종"의 다른 책들

--

최윤정 옮김

연세대학교 불문과를 졸업하고 파리3대학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하였다. 모리스 블랑쇼의 『미래의 책』, 조르쥬 바따이유의 『문학과 악』 등을 우리말로 옮겼으며, 어린이책 비평서인 『책 밖의 어른 책 속의 아이』『슬픈 거인』 들을 썼다. 그 밖에 『내가 대장하던 날』『놀기과외』『칠판 앞에 나가기 싫어!』 등 많은 어린이책을 번역하였다. 현재 중앙대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어린이문학 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

"최윤정"의 다른 책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