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나를 사랑해

원제 YOU ARE MY I LOVE YOU

마리앤 K. 쿠시마노 | 그림 이치카와 사토미 | 옮김 최재숙

출간일 2005년 6월 3일 | ISBN 978-89-491-1142-1 (89-491-1142-X)

패키지 양장 · 32쪽 | 연령 5~8세 | 가격 9,000원

도서구매
아빠는 나를 사랑해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아기와 친해지고 싶은 세상 모든 아빠들을 위한 그림 동화!

아빠와 아기가 함께 한 하루를 아빠의 따뜻한 시선으로 잔잔하게 그린 이야기. 아기를 키우는 아빠라면 한번쯤은 경험해 보았을 평범한 일상에서 오는 감동과 아기에 대한 사랑을 시 형식의 간결하고 아름다운 문장 속에 엮어 냈다. 몸짓과 표정이 살아있는 그림과 신선하고 재치 있는 비유가 잔잔한 작품에 생동감과 재미를 더해 준다.

편집자 리뷰

너는 아빠를 달콤하게 하는 사탕!!

아빠는 아기를 위해서라면 임금님이 타는 마차가 되기도 하고, 씽씽 그네가 되기도 한다. 종일 새로운 놀이를 찾아 여기저기 뛰어다니는 아이를 놓치지 않고 따라가는 일, 밥 먹이고 씻기는 일, 잠재우는 일도 아빠의 몫이다. 아기를 키우는 아빠라면 한번쯤은 경험해 보았을 평범한 일상이지만 그래서 아빠와 아기의 공감을 끌어내기에 충분하다. 여기에 작가는 신선하고 재치 있는 비유를 통해 아기에 대한 아빠의 사랑과 느낌을 구체적으로 형상화함으로써 잔잔한 작품에 생동감과 재미를 더해 주고 있다. 특히 물놀이 튜브와 마른 수건, 당근, 달콤한 사탕과 그네 등 친숙한 물건들은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흥미를 유지시키는 역할을 한다. 아빠에게 아기는 낯설지만 새로운 세계를 경험하게 하며, 즐거움을 주는 달콤한 사탕 같은 존재이다. 또한 누구보다 소중한 보물이고, 힘들 때마다 바라보는 별이기도 하다. 이 책은 아기를 보호하고 염려하는 아빠의 사랑뿐만 아니라 아기가 아빠에게 어떤 존재인지, 아기를 키우는 일이 얼마나 행복한 경험인지 등을 생각하게 하는 아빠들을 위한 그림책이다.
아빠가 들려주는 최고의 잠자리 책

반복과 리듬이 있는 4행시 형식의 이야기는 어른과 아이 모두에게 편안함과 안정감을 느끼게 하며 운율 있는 노래를 배우듯 읽기에도 쉽다. 특히 ‘아빠와 나’를 반복하여 사용한 대구 형식은 마치 아빠와 아기가 주거니 받거니 대화를 하는 듯한 느낌을 주어 아이가 이야기에 귀 기울이게 만든다. 아빠가 책을 읽어주고 ‘잘 자’ 뽀뽀를 해주는 것으로 마무리되는 이야기는 아기가 잠들기 전 읽어주는 잠자리 책으로 안성맞춤이다. 아빠가 매일 아기를 꼭 껴안고 천천히 운율감 있게 읽어준다면 아빠와 아기 모두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며 행복하게 하루를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다.
표정과 몸짓이 살아있는 맑고 따뜻한 그림

산케이아동출판문화상 미술상과 파리 시장상을 수상한 그림책 작가 이치카와 사토미의 맑고 따뜻한 그림은 아빠와 아기의 모습을 구체적이고 사실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노랑과 연두, 파랑색 계열의 색깔을 주로 사용하여 따뜻함과 포근함을 준다. 연필선이 훤히 드러나 보이는 채색은 전체적으로 밝고 경쾌한 느낌을 주며, 아빠의 푸근하고 따뜻한 표정과 장난꾸러기 같은 아기의 얼굴, 몸짓들을 더욱 도드라지게 한다. 절제되고 간결한 글에서 표현하지 못하는 놀이 모습과 감정들이 밝고 생동감 넘치는 삽화 속에 구체적으로 표현되고 거기에 은유적인 시가 적절하게 어우러져 더욱 감동적이다. 작가는 아빠와 아기를 항상 따라다니는 오리와 기린, 코끼리 인형 같은 소품들의 표정 하나하나까지 섬세하게 표현했다. 이런 소품 활용은 아기의 느낌이나 감정표현을 더욱 효과적으로 보여주는 기능을 한다. 좋아하는 인형이나 사물을 자신과 동일시하는 이 시기 유아들의 특징을 잘 살려낸 작가의 배려가 돋보인다. 아기를 부러워하는 표정이나 미끄럼을 타지 못하고 굴러 떨어질 때의 표정, 아기와 함께 뒹굴면서 휴식을 취하는 모습 등 인형들을 따라가며 읽는 재미도 쏠쏠하다. 아빠와 아기의 시선처리에서도 작가의 따뜻하고 세심한 배려를 느낄 수 있다. 아빠와 아기가 마주보며 놀이를 할 때는 항상 서로를 따뜻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눈으로 이야기한다. 서로 마주보고 있지 않을 때도 아빠는 항상 아기에게 시선을 고정시키고 있다. 아기에 대한 사랑과 염려가 가득한 눈빛은 부모의 마음, 아빠의 마음을 훌륭하게 대변한다.

작가 소개

마리앤 K. 쿠시마노

이치카와 사토미 그림

일본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파리로 여행을 가서 30년 동안 그곳에 머물며 독학으로 그림을 공부했다. 『달려라! 앨런』으로 산케이아동출판문화상 미술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1997년에는 파리 시장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는 『노라와 아기 여우 타냐』,『사랑받은 인형들』,『아프리카에도 곰이 있을까요?』,『존 선생님의 동물원』등이 있으며, 『꼬마 발레리나 타냐』를 포함하여 여러 권의 책에 그림을 그렸다.

최재숙 옮김

이화여자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였고, 중앙대학교 대학원 유아교육학과에서 석,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1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에 <꽃씨 하나가 꽃이 되려면>으로 당선되었다. 주요 작품으로는 『우리 아이 좋은 버릇 길러주는 동화』,『우리 아이 마음을 키워주는 생각 동화』,『엄마를 빌려 줄게』,『ABC 영어 동화』,『하늘이 이야기』,『새봄이 이야기』 등이 있다. 옮긴 책으로는 『중요한 사실』,『벌레가 좋아』 ,『빨간 잎 노란 잎』,『보름달이 뜰 때까지』등이 있다.

독자리뷰(15)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아빠는 너를 사랑해
윤금선 2008.10.7
,아빠는 내친구
윤선재 2008.10.6
아빠는 나를 사랑해
박정희 2008.9.10
곰돌이 부자의 사랑
전수경 2008.8.11
아이와 함께 읽는 자체로 따
홍대영 2007.6.1
우선 저희집 아이들과 아빠에
도연희 2007.5.30
책에서 손을 떼지 못하게 만
이주열 2007.5.30
아들을 사랑하는 아빠가 있습
황선희 2007.5.28
[아빠는 나를 사랑해]의 리
김은영 2007.5.28
이 책을 받아든 순간 아이의
정혜영 2007.5.23
너무 멋진 책입니다. 아
박남숙 2007.5.22
한편의 시같은 책이다.
전희준 2007.5.21
수채화 톤의 맑고 사랑스런
정유미 2007.1.31
'아빠와 아이가 정답게'
정은주 2007.1.5
아이가 다섯살이 되니 미운
박성미 2006.1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