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햇살이 담긴 팬케이크

원제 LIKE BUTTER ON PANCAKES

조나단 런던 | 옮김 남경완 | 그림 브라이언 카라스

출간일 2006년 11월 17일 | ISBN 978-89-491-1166-7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20x270 · 36쪽 | 연령 4~8세 | 가격 8,000원

책소개

1995년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베스트 북 
1995년 차일드 매거진 베스트 북

아름다운 시와 따뜻한 삽화로 편안함과 위안을 주는 책 《퍼블리셔스 위클리》
팬케이크 위에 버터처럼 아기자기한 즐거움을 선사해 주는 따뜻하고 달콤한 책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아름답고 리듬 있는 글과 따뜻한 그림이 어우러져 마치 시 그림책 같은 느낌을 주는 책. 여러 그림책에서 호흡을 맞추었던 조나단 런던과 브라이언 카라스의 신간이다. 오랜 시간 함께 작업을 해 왔기 때문에 글과 그림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감동을 더한다.『아침 햇살이 담긴 팬케이크』는 아침 햇살이 팬케이크 위의 달콤한 버터처럼 방 안에 녹아드는 아침부터 우윳빛 달빛 속에 행복하게 잠들기까지 시골 아이의 평범한 하루를 잔잔하고 따뜻하게 그리고 있다.

편집자 리뷰

잔잔하고 아름다운 시처럼 들려주는 시골 아이의 행복한 하루

“아침이 밝아 오면 해님이 기지개를 켜고 새들이 노래해요.” 시처럼 운율 있고 반복되는 글을 한 줄 한 줄 읽다 보면 어디선가 새들의 노래 소리가 들리고, 달콤한 팬케이크 냄새가 솔솔 나는 것만 같다. 아침 햇살이 팬케이크 위에 달콤한 버터처럼 방 안에 녹아들면 아이는 따스한 햇살에 눈 비비며 일어난다. 잠에 취해서 이불을 돌돌 말고 있으면, 부엌에서는 지글지글 보글보글 맛있는 음식 냄새가 나고, 달콤한 팬케이크 냄새가 솔솔 풍긴다. 신나서 발을 동동 구르며 아침밥을 맛있게 먹고 나면은 해님이 어서 밖으로 나오라고 손짓하고, 새들도 노래한다. 이제 신나게 놀 시간이다. 아이는 풀 더미에서 폴짝폴짝 뛰고 데구르르 구르고 동물들과 신나게 뛰어 논다. 그러다 어느덧 해가 기울고 어둠이 살금살금 기어 들어오고 아이는 어느새 달콤한 꿈나라로 떠난다. 깜깜한 밤이 오면 해님도 잠들고 새들도 잠든다. 숟가락들도 서랍 속에서 새근새근 잠든다.

콕콕콕, 탁탁탁, 꼬꼬꼬 꼬끼오……. 조용한 시골의 아침 풍경이 너무나 정겹게 그려진 그림책이다. 이 책을 읽는 아이들은 새, 딱따구리, 수탉, 고양이, 오리 등 동물들과 함께 온몸으로 아침을 맞이하고 자연을 느끼는 주인공을 통해 자연과 함께 하는 삶의 아름다움과 평화를 간접적으로나마 경험해 볼 수 있을 것이다. 노래처럼 운율 있게 흘러가는 텍스트와 새근새근, 소곤소곤, 꼬꼬댁, 음매음매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의성어들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흥미를 돋우고 언어감각을 익히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우유 콧수염, 서랍에서 자고 있는 숟가락들, 춤추는 포크와 접시들 등 은유적인 표현들도 재미있다. 하루를 마감하는 잠자리에서 엄마 아빠가 소리 내어 읽어 주기에 좋은 그림책이다. 

밝고 따뜻한 빛의 향연

작은 시골 마을에서 자란 브라이언 카라스는 어린 시절 경험을 되살려 소박한 시골 농장의 풍경과 그 안에서 살아가는 순수한 아이와 동물들의 하루를 따뜻하고 포근하게 담아냈다. 굵고 가는 연필선이 훤히 비치는 맑은 수채화가 아이가 순간순간 느끼는 기쁨과 행복, 자연의 아름다움과 신비함을 고스란히 전해준다. 특히 푸르스름한 새벽부터 해님이 비추는 노란 아침과 낮, 어슴푸레한 오후, 석양이 지는 오렌지 빛 저녁, 차가운 회색빛의 깊은 밤까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여러 색깔의 옷을 갈아입는 풍경을 따라가는 것이 흥미롭다.

 

작가 소개

조나단 런던

조나단 런던의 시와 이야기들은 거의 2백 권에 달하는 문학 잡지와 자서전들에서 소개된 바 있다. 그는 자신의 두 아들 세이안과 아론을 위해 글을 쓰기 시작하면서부터 비로소 아동들을 위한 책을 저술하기 시작하였다. 그는 특히 환경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동물에 관한 책을 읽거나 자연 서식지에서 동물들을 관찰하는 것을 매우 좋아하며, 따라서 동물에 관한 글을 쓰는 것을 특별한 기쁨이라 생각하고 있다. 이 책은 역시 같은 크로니클 북스 출판사에서 발행한 <화이어 레이스>를 포함한 그의 아홉 번째 책이다. 조나단 런던과 그의 아내 머린은 현재 북캘리포니아에서 두 아들과 함께 살고 있다.

남경완 옮김

중앙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한양대 대학원에서 문화인류학을 공부했다. 1996년《현대문학》을 통해 시인으로 등단한 이후 광고계에서 카피라이터로 일했으며 최근까지 EBS 교육방속에서 교육·사회복지·문화 관련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작가로 활동했다. 역사 논픽션 『거북선』으로 제46회 한국출판문화상에서 어린이․청소년 부문 대상을 받았다. 현재는 내셔널지오그래픽 한국판에 한국의 이색문화지대를 소개하는 기획물을 연재하고 있다.

 

브라이언 카라스 그림

1957년 미국 코네티컷에서 태어났고, 현재는 뉴욕에 살고 있다. 1983년부터 지금까지 오십 권이 넘는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렸으며, 1997년에는 카우보이와 악어의 이야기를 담은 『호숫가의 집 Home on the Bayou』으로 보스톤 글로브 혼 북 상을 받았다. 풍부한 상상력과 재미있는 세부 묘사들이 돋보이는 그림으로 아이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지은 책으로『내 이름은 대서양』이 있고, 그림 책으로 『아침 햇살이 담긴 팬케이크』, 『이가 빠지면 지붕 위로 던져요』, 『세상을 만든 거미 The Spider Who Created the World』 등이 있다.

 

 

독자리뷰(5)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햇살처럼 따스한 책
김명숙 2008.12.22
팬케이크
강미영 2008.12.5
팬케이크속의 달콤함에 빠져보자구요~
박상희 2008.10.9
한 편의 시와 같은 그림책을
박성미 2007.1.24
환하게 들어오는 햇빛에 나도
구경림 2006.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