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다섯 명의 오케스트라

원제 The Philharmonic Gets Dressed

칼라 쿠스킨 | 그림 마크 사이먼트 | 옮김 정성원

출간일 2007년 1월 26일 | ISBN 978-89-491-1171-1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80x234 · 48쪽 | 연령 6~10세 | 가격 8,500원

도서구매
백다섯 명의 오케스트라 (보기) 판매가 7,650 (정가 8,5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미국 영어교사협회 선정 동시 부문 최우수 상
수상 작가 칼라 쿠스킨의 간결하고 리듬 있는 글과
칼데콧 상 수상 작가 마크 사이먼트의 독창적인 그림으로 만나는
‘색다른’ 오케스트라 이야기

1983년 혼 북 팡파르 상
1983년 미국도서관협회 선정 우수 어린이 책
1982년 《뉴욕 타임스》 선정 우수 어린이 책
1982년 미국 국회 도서관 선정 우수 어린이 책

편집자 리뷰

미국 영어교사협회 선정 동시 부문 최우수 상
수상 작가 칼라 쿠스킨의 간결하고 리듬 있는 글과
칼데콧 상 수상 작가 마크 사이먼트의 독창적인 그림으로 만나는
‘색다른’ 오케스트라 이야기

『백 다섯 명의 오케스트라』는 어린이들에게 친숙한 ‘외출 준비’와 오케스트라의 ‘음악회 준비’를 결합시켜 어렵고 딱딱한 오케스트라 이야기를 색다르게 풀어낸 책이다. 무대 위에서 환상적인 연주를 들려주는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어린이들과 똑같이 목욕을 하고, 옷을 입는 ‘평범한’ 사람들이라는 사실은 오케스트라에 보다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게 한다. 백다섯 명의 단원들의 익살맞은 표정과 몸동작을 하나하나 들여다보다 보면 오케스트라의 구성원, 의상, 자리 배치, 악기, 무대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자연스럽게 얻을 수 있다.

이 책의 곳곳에는 한창 사회성에 눈떠 가는 어린이들에게 중요한 가치들이 숨어 있다. 연주에 방해가 되기 때문에 팔찌나 귀걸이를 하지 않는 모습에서는 자기 일에 대한 책임감을 배울 수 있고, 특별한 옷을 입고 특별하게 등장하는 지휘자를 보면서 한 집단의 리더가 되는 꿈도 키워 볼 수 있다. 또한 옷 입는 방식이 제각기 다른 백다섯 명이 하나의 오케스트라가 되어 아름답게 음악을 연주하는 모습을 통해 조화(harmony)의 가치에 눈뜨게 될 것이다.

연주자들의 숨은 일상에 대한 섬세하고 따뜻한 묘사

1949년에 『코를 킁킁』으로 칼데콧 명예상, 1957년에 『나무는 좋다』로 칼데콧 상을 받으며 세계적인 일러스트레이터로 인정받은 마크 사이먼트. 그는 『백다섯 명의 오케스트라』에서 기품과 유머, 아름다움이 어우러진 작품 세계를 유감없이 보여 준다. 흰색과 검은색을 주조로 하는 차분한 색감과 섬세한 몸동작, 익살스러운 표정들에서 오랫동안 신문의 풍자만화를 그린 그의 세심한 관찰력을 엿볼 수 있다.

『백다섯 명의 오케스트라』에 등장하는 오케스트라 단원들은 무대에서 위엄을 자랑하는 낯선 아저씨, 아줌마가 아니라, 휘파람을 불면서 넥타이를 매는 아빠, 문을 나서며 강아지에게 인사하는 엄마처럼 친근한 사람들이다. 사이먼트는 빨간색, 노란색만을 사용하여 작품 곳곳에 따뜻함과 생기를 불어넣으며 무대 뒤에 감추어진 연주자들의 일상을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 냈다.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공연 시간이 다가오는 독특한 구성으로 공연 전의 들뜬 분위기를 살린 것도 인상적이다. 책의 마지막 페이지를 넘기는 순간, 어디선가 오케스트라의 아름다운 선율이 들려올 것이다.

작가 소개

칼라 쿠스킨

1932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난 칼라 쿠스킨은 텔레비전이 없는 대신 동네 도서관에서 빌린 ‘책 더미’에 파묻혀 공상에 잠기거나,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며 자랐다. 예일 대학교에서 미술을 전공하면서 과제물로 제출한 『으르렁 으르렁 ROAR AND MORE』이 출판되면서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 산문, 일러스트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오십 권 이상의 어린이 책을 발표했으며, 특히 시 부문에서 탁월한 재능을 발휘해 1979년에 미국 영어교사협회(NCTE) 선정 동시 부문 최우수 상을 받기도 했다. 주요 작품으로는 『내가 바라는 나 ANY ME I WANT TO BE』,『제임스와 비 JAMES AND THE RAIN』, 『고요히 빛나는 예루살렘 JERUSALEM SHINING STILL』, 『달아, 우리 엄마 만났니? MOON, HAVE YOU MET MY MOTHER?』 등이 있다.

마크 사이먼트 그림

1915년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다. 전통과 자유를 모두 중요하게 생각한 부모님을 따라 파리, 바르셀로나, 뉴욕을 두루 거치며 교육을 받았다. 프랑스에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던 아버지에게 어려서부터 그림을 배웠고, 자신이 좋아하는 그림책 한 권을 반복해서 읽는 것을 좋아했다. 1935년에 미국에 정착하여 1939년에 첫 작품을 발표한 이후 100여 권의 책에 그림을 그렸고, 워싱턴 국회 도서관의 벽화를 그리기도 했다. “그림책의 일러스트레이터는 작가의 글을 자기의 것으로 받아들이되, 그것에 새로운 차원을 불어넣어야 한다.”라고 말하는 그는 1949년에 『코를 킁킁』으로 칼데콧 명예상, 1957년에 『나무는 좋다』로 칼데콧 상을 수상했다. 주요 작품으로는 『내 동생 앤트』, 『떠돌이 개』, 『왜 코끼리만? HOW COME ELEPHANTS?』 등이 있다.

정성원 옮김

서울대학교 인류학과를 졸업했다. 옮긴 책으로는 『아기양 울리의 저녁 산책』,『늑대를 골탕먹인 양 이야기』, 『내 친구 루이』, 『피터의 안경』 등이 있다.

독자리뷰(7)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비룡소 비버프렌즈3기_첫번째책 읽기+초등비버북…
김은정 2016.10.11
상세한 묘사와 일러스트가 돋보이는 책이에요.
윤상희 2015.10.21
백다섯 명의 오케스트라
이영미 2009.12.4
>
김예린 2008.11.3
백다섯 명의 오케스트라
최은영 2008.10.17
쉽고 재밌는 음악이야기
2008.8.31
저희 집에 처음 생긴 음악
윤희경 2008.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