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즐리의 종소리

그림 알로이스 카리지에 | 셀리나 쇤츠 | 옮김 박민수

출간일 2007년 2월 16일 | ISBN 978-89-491-1178-0

패키지 양장 · 변형판 · 56쪽 | 연령 5세 이상 | 가격 11,000원

도서구매
우즐리의 종소리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스위스 알프스 지역에서 자란 두 예술가가 들려주는
스위스 봄맞이 축제 이야기.

『눈보라 치던 날』에서 한겨울 스위스의 썰매 축제 이야기를 들려줬던 스위스 출신의 두 작가, 셀리나 쇤츠와 알로이스 카리지에가 이번에는 봄맞이 축제에 관한 이야기를 한다. 실제로 3월 첫날에 열리는 ‘칼란다 마르츠’라는 이 축제는 스위스 엥가덴 지방에서 오랫동안 전해 내려오는 풍습으로, 축제 날 마을 아이들은 어깨에 종을 메고 집집마다 돌면서 기운차게 종을 울려 추운 겨울을 몰아낸다. 이 책을 통해 어린이 독자들은 다른 나라에서 열리는 색다른 축제를 접하는 동시에, 봄을 기다리는 따듯한 마음을 함께 나눌 수 있을 것이다.

편집자 리뷰

성장기 아이들의 마음을 섬세하게 그려낸 책

소년들은 대부분 남자다움을 드러내고 싶어 한다. 이 책의 주인공인 우즐리 역시 마찬가지였다. 우즐리는 이제 자신도 큰 종을 메고 행진할 수 있을 만큼 자랐다고 생각했지만, 친구들에게 밀려 가장 작은 종을 받고 만다. 작은 종 때문에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은 우즐리는 자존심이 크게 상한다. 그러나 체념하지 않고 언젠가 보았던 큰 종을 찾아 떠나는 우즐리. 우즐리는 밤늦도록 돌아오지 않고, 엄마 아빠는 우즐리를 찾아 나서지만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
다음 날 우즐리는 커다란 종을 메고 집으로 돌아온다. 그때 엄마가 가장 먼저 한 일은 우즐리를 다정하게 껴안아 준 것이었다. 자신을 다그치기보다는 따뜻하게 맞아 준 엄마 아빠에게 우즐리는 자신이 겪은 일들을 숨기지 않고 자랑스럽게 이야기한다. 드디어 축제가 시작되고, 작지만 용감한 소년 우즐리는 자신에게 커다란 자신감을 안겨 준 가장 큰 종을 울리며 맨 앞에 서서 자랑스럽게 행진한다. 부모가 자식에게 믿음을 갖는 것이 아이에게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새삼스레 느끼게 해 주는 이 책은 아이와 함께 읽으면 더더욱 좋을 것이다.
단순한 색채와 거친 붓 자국이 어울린 생동감 넘치는 그림

1945년에 그려진 이 책의 그림은 아무것도 칠하지 않은 하얀 바탕에 매우 단순한 색을 사용했는데도 불구하고 강한 인상을 남긴다. 하얀 공간은 스위스 산골 마을의 정경을 생생하게 전달해 주고, 거친 붓 자국에서는 우즐리의 힘찬 발걸음과 용기가 느껴진다. 또 산골 마을 소년들이 우물 앞을 행진하는 장면을 볼 때면, 마치 아이들이 울리는 종소리가 우리 귀에 들리는 듯하다.

작가 소개

알로이스 카리지에 그림

1902년 8월 스위스에서 태어났다. 제2차 세계대전 때까지 그래픽 디자이너로 활동했으나, 이후 방향을 바꾸어 회화에 전념했다. 1945년부터 어린이 그림책에 직접 그림을 그리고 글을 썼다. 어린이 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과, 스위스 교사 협회가 주는 청소년 문학상을 받았다. 1985년 8월 사망할 때까지 아이들을 위해 그림을 그렸다. 지은 책으로 『자작나무 마을 이야기』,『마우루스와 마들라이나』,『더벅이, 투덜이, 난쟁이』등이 있고, 그린 책으로는『우즐리의 종소리』,『눈보라 치던 날』,『여름 산 아이 플루리나』,『봄, 여름, 가을, 겨울이 그린 마술그림』등이 있다.

셀리나 쇤츠

스위스 고산 지대 자메단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몬테소리 교육법으로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좋은 어린이 책이 부족하다고 느껴 직접 글을 쓰기 시작했다. 쇤츠의 작품 속에는 자신의 고향인 자메단의 산 생활과 정서가 그대로 드러나 있다. 작품으로는『우즐리의 종소리』,『눈보라 치던 날』,『여름 산 아이 플루리나』등이 있다.

박민수 옮김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독일에 유학하여 베를린 자유대학에서 독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국해양대학교 국제해양문제연구소에서 HK 교수로 일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곰브리치 세계사』, 『거짓말을 하면 얼굴이 빨개진다』, 『이것이 완전한 국가다』, 『크라바트』, 『꿀벌 마야의 모험』, 『카라반 이야기』, 『꼬마 물 요정』, 『세계 철학사』, 『책벌레』, 『데미안』, 『젊은 베르테르의 고뇌』, 『변신』 등이 있다.

"박민수"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3)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우즐리의 용기
김현진 2008.11.12
우즐리땜에 부모님은 놀랐겠어요
전수경 2008.8.15
우즐리때문에 엄마, 아빠가 놀랐겠어요
전수경 2008.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