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드레스 입을 거야

크리스틴 나우만 빌맹 | 그림 마리안느 바르실롱 | 옮김 이경혜

출간일 2007년 4월 13일 | ISBN 978-89-491-1181-0

패키지 양장 · 변형판 · 28쪽 | 연령 4세 이상 | 가격 9,000원

도서구매
난 드레스 입을 거야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옷 때문에 벌어지는 엄마와 딸의 갈등을
기발한 상상과 우스꽝스러운 그림으로 풀어낸 책

멋 내고 싶어 하는 여자 아이의 마음을 섬세하면서도 재치 있게 그린 책 『난 드레스 입을 거야』가 출간되었다. 제철에 맞지 않는 옷을 입고 나가려는 멋쟁이 딸과, 이를 말리는 엄마가 등장하는 이 책은 엄마와 아이 사이에서 일상적으로 부딪치는 문제를 다루고 있어서 많은 독자들이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편집자 리뷰

“엄마는 왜 내가 입고 싶은 옷 못 입게 해?”

추운 겨울날 멋쟁이 엘리에트는 리본이 달린 스타킹에 나풀나풀한 드레스를 입고 나가려고 하지만, 엄마는 엘리에트에게 두툼한 털옷을 입힌다. 좋아하는 옷을 마음대로 입지 못하게 하는 엄마에게 화가 난 엘리에트. 그러나 엄마가 입혀 준 옷들은 엘리에트에게 어느 새 더 없이 좋은 장난감이 되어, 외투를 썰매 삼아 타거나 목도리를 나무에 매달아 타잔 놀이를 하는 등 눈 속에서 신나게 뛰어 논다. 이렇게 엄마 아빠가 알면 혼낼 장난을 마음껏 함으로써 불만에 가득 차 있던 아이의 욕구가 자연스럽게 해소된다.
한편 분홍색 표지와 바탕은 공주처럼 꾸미고 싶어 하는 여자 아이의 마음을 담고 있다. 양쪽으로 대비된 아이의 과장된 표정은 웃음을 자아내는 동시에 아이의 욕구와 속마음을 숨김없이 드러내 준다.

 

세세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고 여자 아이의 마음을 표현했다

눈 속에서 뛰노는 장면에서도 작가는 예쁘게 꾸미고 싶어 하는 여자 아이의 심리를 드러냈다. 눈사람을 만들면서도 그냥 눈사람이 아닌 ‘여자’눈사람을 만들겠다며, 주인공이 털양말을 벗어 눈사람 머리에 달아 주는 장면이 특히 인상적이다.
엘리에트는 엄마 덕분에 즐거운 하루를 보낼 수 있었지만, 이 책은 엄마 말씀을 잘 들어야 한다는 틀에 박힌 내용으로 끝을 맺지 않는다. 마지막에서 주인공은 다시 이렇게 말한다. 내일은 나풀나풀한 드레스를 입을 거라고. 어른들은 엘리에트가 눈 속에서 정신없이 뛰노는 동안 예쁜 드레스를 잊었을 거라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엘리에트는 예쁜 공주 옷을 입은 자신의 모습을 계속 간직하고 있었던 것이었다. 이렇듯 이 책에는 어리지만 마음속에 깊이 간직하고 있던 것들을 쉽게 잊어버리지 않는 아이의 마음이 담겨 있다.

작가 소개

크리스틴 나우만 빌맹

1964년 로렌 지방에서 태어났다. 발음 교정사로 일하는 동안 자신이 돌보는 환자들을 위해서 이야기를 지어내기 시작했다. 지금은 교수이자 자료 관리원으로 일하고 있으며, 세 아이의 엄마이기도 하다. 지은 책으로 『난 드레스 입을 거야』, 『니나의 젖꼭지』, 『아무것도 두려워하지 않는 토마 Thomas n’ a peur de rien』, 『니나에게 동생이 생겼어요 Un petit frere pour Nina』 등이 있다. 

마리안느 바르실롱 그림

1969년 파리에서 태어났다. 세르지 퐁투아즈와 보르도 미술학교를 졸업한 후 파리 영상 교육 학교에서 애니메이션을 공부했으며, 5년 동안 영화 특수 효과와 광고 작업을 했다. 지금은 파리에서 살고 있다. 그린 책으로는 『니나의 젖꼭지』,『아무것도 두려워하지 않는 토마 Thomas n’a peur de rien』, 『니나에게 동생이 생겼어요 Un petit frere pour Nina』, 『요리사 마녀』 등이 있다.

이경혜 옮김

1960년 진주에서 태어나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불어교육학을 전공했고, 1987년 동화 <짝눈이 말>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1992년 문화일보 동계문예 중편 부문에 과거 순례로 당선되었고 2001년 <마지막 박쥐 공주 미가야>로 어린이 부문 한국백상출판문화상을, <우리 선생님이 최고야!>로 SBS 어린이 미디어 대상 번역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형이 아니라 누나라니까요!>, <어느 날 내가 죽었습니다>, <유명이와 무명이>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내 사랑 뿌뿌>, <웬델과 주말을 보낸다고요?>, <내가 만일 아빠라면>, <내가 만일 엄마라면>, <다시는 너랑 안 놀거야>, <우리 선생님이 최고야>, <잘 자라, 프란시스>, <가스파르와 리자 이야기> 시리즈 등이 있다.

"이경혜"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12)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우리 어아가 좋아하는 그림책
김봉님 2012.1.18
난 드레스 입을 거야~
박정주 2008.12.14
45개월된 딸래미가 젤 좋아하는책..
김애옥 2008.10.30
나도 드레스 입을 거다.
이화영 2008.9.3
책이 정말 예뻐요
전수경 2008.8.11
아이가 좋아하는 것만으로 만
박자희 2008.1.4
5살난 딸과함께 책사러 갔다
문광숙 2007.6.15
핑크빛 표지에 예쁜 공주님이
김현수 2007.5.26
제목 : 딸은 공주처럼, 엄
김은희 2007.5.22
책을 보면서 빙그레 웃음이
조헌숙 2007.5.18
이책내용은 우리딸아이의 마음
유강숙 2007.5.12
학교에서 여자아이들은 남자아
유선재 2007.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