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행복을 열어 주는 작은 토끼 이야기, 「미피」 시리즈

사탕을 훔쳤어요

글, 그림 딕 브루너 | 옮김 이상희

출간일 2018년 11월 22일 | ISBN 978-89-491-1716-4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60x160 · 32쪽 | 가격 8,000원

시리즈 미피 시리즈 | 분야 그림동화

도서구매
사탕을 훔쳤어요 (보기) 판매가 7,200 (정가 8,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상세페이지_사탕을훔쳤어요

편집자 리뷰

세계적인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그림책 작가인 딕 브루너의 미피 시리즈가 ㈜ 비룡소에서 새롭게 선보입니다. 1955년에 처음 출간된 「미피」 시리즈는 60년 넘게 한결같이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는 아기 그림책의 고전이지요. 그동안 영국, 일본, 독일, 중국, 러시아 등 약 80여 개국에 번역 출간되어 전 세계에서 8,500만 부 이상 판매되었답니다.

『사탕을 훔쳤어요』에서 미피는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일을 저지르고 말았습니다. 가게에서 사탕을 훔친 것이지요. 미피는 그날 밤 죄책감 때문에 한숨도 잘 수 없었답니다. 결국 미피는 자기의 잘못을 엄마에게 말하고, 직접 사탕을 돌려주기로 했어요. 책을 보는 아이는 미피가 하루 동안 느낀 감정의 변화를 따라가며 남의 물건을 훔치는 것이 얼마나 나쁜 일인지 깨닫게 됩니다.

 

■ 자기의 잘못을 뉘우치고 스스로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이야기

조사에 따르면 소아 중 절반가량이 남의 물건을 훔쳐 본 경험이 있다고 합니다. 만 4세 전의 아이라면 내 물건과 남의 물건을 잘 구분하지 못할 수 있고, 더 큰 아이라면 다른 이유가 있을 수 있지요. 이유를 불문하고, 막상 그러한 상황에 부딪히는 경우 부모는 당황하게 마련입니다. 『사탕을 훔쳤어요』는 이러한 경우에, 또는 남의 물건을 훔치는 행위가 옳지 못한 것임을 일러 줄 때 매우 유용합니다. 너무 갖고 싶어 사탕을 몰래 집어 왔지만 기쁘기는커녕 내내 죄책감에 시달리는 미피를 보며, 책을 보는 아이는 남의 물건을 훔치면 어떤 기분이 드는지 알 수 있습니다. 이 책은 단순히 ‘물건을 훔치는 것은 나빠!’라고 일방적으로 가르치기보다 아이가 미피의 에피소드를 보며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도록 해 줍니다.

 

■ 유아가 가장 친숙하게 볼 수 있는 책

「미피」 시리즈는 책을 보는 아이 중심으로 만들었습니다. 가로세로 16cm 크기의 정사각형 모양은 유아가 책을 장난감처럼 친숙하게 느끼고, 손에 잡기 쉽도록 기획된 것이에요. 아이들은 호기심으로 책을 집어 들었다가 한 장, 한 장 넘기며 ‘책은 재미있는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유아가 집중할 수 있는 한계 시간인 10분 안에 책을 볼 수 있도록 이야기의 대부분은 12장면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등장인물이 정면을 바라보아 책을 보는 아이가 쉽게 몰입하고, 이야기에 공감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지요. 한편, 이 책에 쓰인 고유의 ‘브루너 컬러’는 유아가 선호하는 색깔과 맞아떨어지며 아이들에게 따뜻한 느낌을 주어 정서적 안정과 높은 집중력을 선사합니다.

 

■ 예술과 교육의 환상적인 결합, 완벽에 가까운 디자인

네덜란드의 미술 교육학 박사 크리스티안 나우웰러츠는 「미피」 시리즈가 그림책에 요구하는 교육적 가치와 현대 미술을 성공적으로 결합시킨 좋은 예라고 말합니다. 「미피」 시리즈의 전반적인 디자인은 마티스, 레제, 피카소 같은 예술가들의 영향을 받았답니다. 수평과 수직 구도 위주로 사용하여 안정감을 주고, 엄격한 비율로 균형을 이루며 최소한의 색을 사용하면서도 조화로움과 고전적인 아름다움을 잃지 않는 거의 완벽한 디자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한편 그림 왼쪽 페이지에 일정하게 놓인 글줄은 장식이 없는 간결한 서체를 사용하여 아이가 최대한 그림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 줍니다.

 

■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그림과 글

「미피」 시리즈의 그림은 마치 그림문자처럼 간결하면서도 명확합니다. 그래서 책을 보는 아이들은 그림만 보고도 이야기의 흐름을 금세 알아차릴 수 있어요. 작가는 그림을 그릴 때 사물을 직접 보고 정교하게 그린 다음 작업실로 돌아와 그것의 본질만 남기고 부수적인 선들을 지우는 작업을 반복했습니다. 본질 이외의 부분은 아이들의 상상으로 채워질 수 있도록 과감하게 생략한 것이지요. 그렇게 함으로써 아이들은 책을 볼 때마다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한편, 시인이자 국내 최고의 그림책 작가 이상희가 번역한 글은 시어처럼 아름다워 아이들의 상상의 세계를 생생하게 꾸며 줍니다. 매 장면마다 4줄씩 운율을 살려 책을 읽어 주었을 때 아이가 좋아하고, 내용을 쉽게 기억할 수 있습니다.

작가 소개

딕 브루너 글, 그림

1927년 네덜란드 위트레흐트에서 태어났다. A.W. Bruna & Zoon 출판사를 운영한 아버지의 권유로 런던과 파리 등지의 출판사에서 연수를 받고 난 뒤 출판 디자이너가 되었다. 1955년 직접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미피」 시리즈가 큰 사랑을 받으며 전 세계 50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었으며, 2011년 은퇴 전까지 매일 아이들을 관찰하며 아이들을 위한 그림책을 그렸다. 아이들을 위한 사회 공헌 활동에도 앞장섰으며 골드 브러시 상, 네덜란드 막스 벨트하우스 상 등을 수상하였다.

이상희 옮김

1960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1987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등단하였다. 시와 그림책을 쓰고 번역하며 그림책 전문 어린이 도서관 ‘패랭이꽃 그림책 버스’와 이상희의 그림책 워크숍을 운영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시집 『잘 가라 내 청춘』, 『벼락무늬』, 어른들을 위한 동화 『깡통』, 그림책 『이야기 귀신』, 『빙빙 돌아라』와 『그림책 쓰기』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이 작은 책을 펼쳐 봐』, 『네가 만약』, 『까만 밤에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미피 시리즈」 등이 있다.

"이상희"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