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동딸이 뭐가 나빠?

원제 what’s so bad about being an only child?

캐리 베스트 | 그림 소피 블랙올 | 옮김 노은정

출간일 2008년 2월 28일 | ISBN 978-89-491-1188-9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34x260 · 40쪽 | 연령 5~8세 | 가격 9,500원

도서구매
외동딸이 뭐가 나빠? (보기) 판매가 8,550 (정가 9,5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발랄한 이야기가 공감을 불러일으킨다.《커커스 리뷰》
아이들은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 밝고 건강한 로즈메리에게 박수를 보낼 것이다.
《퍼블리셔스 위클리》

『외동딸이 뭐가 나빠?』는 외동아이의 심리와 생활을 재치와 유머로 유쾌하게 담아낸 작품이다. 작가 캐리 베스트도 외동딸이었다. 꼭 로즈메리만 한 나이에 흰 쥐, 검은 고양이, 초록 거북이, 파랑새 한 마리씩을 데려다 동생으로 삼았다고 한다. 이런 작가의 경험에서 나온 이야기라 그런지 이 책에는 가족들의 사랑을 받으면서도 외로움을 느꼈던 아이가 동물들과 친구가 되면서 외로움을 극복해 가는 과정이 생생하게 그려져 있다.『루비의 소원』으로 에즈라 잭 키츠 상을 받은 소피 블랙올의 익살맞고 발랄한 그림들이 읽는 재미를 더한다.

편집자 리뷰

“외동딸 노릇은 정말 힘들어.”

로즈메리는 외동딸이다. 식구들 모두 로즈메리만 보면 귀여워서 어쩔 줄 모른다. 처음에는 로즈메리도 마냥 행복했다. 가족들의 관심과 사랑을 독차지했으니까. 하지만 슬슬 짜증나기 시작한다. 같이 놀 형제자매가 없어서 심심하고 따분한 데다 맘대로 빈둥거릴 틈도 없이 어른들이 늘 따라다니기 때문. 어른들은 로즈메리의 말이라면 오냐오냐 모든 걸 들어주지만 로즈메리가 정말 필요한 건 함께 놀 형제자매와 친구들이다. 자녀가 한 명이다 보면 어른들은 아이의 말이라면 오냐오냐 들어주고 아이가 스스로 해야 할 일들을 대신해 주기도 한다. 그러다 보면 아이는 자칫 버릇없고, 이기적이고, 자율성 없는 아이로 자라기 쉽다. 또 어른들의 관심이 지나치다 보면 아이는 그런 상황에서 벗어나려 하고 오히려 더 외로움을 느낄 수도 있다. 식구들의 사랑과 관심도 좋지만 외동아이들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것은 함께 마음을 나누고 놀 친구이다. 동생이나 언니 오빠가 있는 친구들을 부러워하는 로즈메리처럼 말이다. 이 책에는 외동아이라면 한 번쯤 해 보았을 그런 생각들과 외동아이가 있는 가정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들이 섬세하면서도 발랄하게 그려져 있어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공감할 수 있고, 서로를 이해하는 기회를 제공해 줄 것이다.

 

밝고 당찬 외동딸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낸 삽화

파스텔 톤의 연한 분홍을 주조로 아기자기하면서도 유머가 들어 있는 블랙올의 그림은 ‘난 우리 집 공주’라고 외치는 외동딸 로즈메리의 일상과 심리를 담아내기에 안성맞춤이다. 아이만 보면 귀여워 어쩔 줄 모르는 어른들의 표정과 거기에 반응하는 로즈메리의 익살맞은 표정과 행동들이 마치 우리 집에서 일어나는 일처럼 생생하게 표현되어 보는 것만으로도 웃음이 절로 나온다. 또 로즈메리의 동물 친구들뿐만 아니라 소품으로 쓰인 인형들 하나하나도 표정이 살아 있어 찾아보는 재미가 가득하다.

작가 소개

캐리 베스트

1951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났다. 많은 찬사를 받은 작품들 중 최근 작품인『자전거 여왕, 샐리 진』,『학교 도서실 신문』은 올해의 책과 학부모의 선택 재단에서 주는 황금 상을 타기도 했다.지은 책으로『부끄럼쟁이 바이올렛』,『붉은빛, 초록빛, 엄마와 나 Red Light, Green Light, Mama and Me』,『샐린 진, 자전거 여왕 Sally Jean, the Bicycle Queen』,『해리에게 익숙해지기 Getting Used to Harry』등이 있다. 가족과 함께 현재 미국 코네티컷 주에 있는 웨스턴에 살고 있다. 외동아이였던 캐리 베스트는 꼭 로즈메리만 한 나이에 흰 쥐, 깜장 고양이, 초록 거북, 그리고 파랑새 한 마리씩을 데려다 동생으로 삼았다고 한다.

소피 블랙올 그림

뉴욕 타임스를 비롯해 많은 신문과 잡지의 삽화를 그렸습니다. 『루비의 소원』으로 뛰어난 화가에게 주는 상인 ‘에즈라 잭 키츠 상’을 받았으며 전통 옷, 붓글씨, 도자기 등 중국의 문화를 잘 나타냈다는 평을 받았습니다. 『프랑스로 떠난 기린 A Giraffe for France』, 『20가지 파티 요령 20 Party Tricks』2권의 책에서 그림을 그렸습니다.

노은정 옮김

연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어린이 책들을 번역하고 있다. 옮긴 작품으로는 「마법의 시간여행」 시리즈, 「마음과 생각이 크는 책」 시리즈, 「슈퍼걸스!」 시리즈, 「빅 네이트」 시리즈,「과학탐정 도일과 포시」 시리즈와 『안녕, 해리』, 『해리야, 잘 자』 등이 있다.

"노은정"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11)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외동딸이 뭐가 나빠?] - 책 표지 그림 따…
2 문양실 2010.3.30
표지그림 그려보기,,
2 최윤희 2009.9.28
야물은 외동딸
김현진 2009.7.16
외동딸이 뭐가 나빠?
홍인애 2009.4.16
'외동딸이 뭐가 나빠?' 를 읽고...
심공주 2009.4.3
외로울 땐 이렇게...
김명숙 2008.11.22
예쁜 이름들이 알맞게 잘 짓는 로즈메리
이화영 2008.9.1
니네 엄마, 니네 아빠
전수경 2008.8.11
로즈메리 엠마 안젤라 리네트
윤희경 2008.4.22
우리 주위에 외동아이인 경우
송현주 2008.3.31
우리 진이도 외동딸이다. 그
김혜정 2008.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