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무쌍한 사라

원제 SHEILA RAE, THE BRAVE

글, 그림 케빈 헹크스 | 옮김 이경혜

출간일 2008년 12월 5일 | ISBN 978-89-491-1201-5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08x256 · 36쪽 | 연령 5~8세 | 가격 10,000원

도서구매
용감무쌍한 사라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칼데콧 상 수상 작가 케빈 헹크스가 들려주는
형제자매의 소중함에 대한 이야기

 

칼데콧 상 수상 작가 케빈 헹크스의 새 작품『용감무쌍한 사라』가 (주)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어린 시절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아이들의 생활과 심리를 재치 있고 따뜻하게 풀어낸 케빈헹크스는『내 사랑 뿌뿌』,『우리 선생님이 최고야!』,『웬델과 주말을 보낸다고요?』등으로 이미 어린이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이 작품에서도 사라와 루이즈 자매가 서로 돕는 이야기를 따뜻하고 사랑스럽게 풀어냈다. 케빈 헹크스는 다섯 형제 중 넷째로 태어나 시끌벅적한 집안에서 자라났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형제자매 간의 깊은 관계와 소중함을 다루는 이야기들을 아이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잘 표현했다.

편집자 리뷰

▣ “우린 둘 다 용감해.”

 

이 책은 용감한 언니와 겁쟁이 동생이 서로 도우며 서로에 대한 소중함을 알아가는 이야기를 재미나게 전해 준다. 주인공인 언니 사라는 무슨 일 앞에서든 겁이 없고 용감하다. 그러기에 늘 친구들의 부러움을 사며 자신 있게 노래한다. “나는야 용감무쌍한 사라. 무서운 게 하나도 없지.” 반면 늘 언니 뒤를 따라 다니기에 바쁜 동생 루이즈는 소심하고 겁 많은 아이다. 그런데 어느 날, 사라에게 어려운 순간이 닥친다. 한 번도 가 보지 않았던 길을 의기양양하게 나아갔지만 결국 길을 잃고 만 것이다. 사라는 자신보다 부족하고 겁쟁이라고만 여겼던 동생의 도움을 받아 어려운 상황을 극복해 간다. 길을 잃고 훌쩍훌쩍 울고 있는 사라 앞에 루이즈가 나타나 서로 껴안고 있는 모습을 보면 잔잔한 감동이 밀려온다.
아이들은 때로 사라처럼 지나치게 자신을 드러내고 싶어 하고, 다른 사람들 앞에서 우쭐거리기도 한다. 하지만 자신의 기대와 다르게 어려움에 부딪치기도 하는 건 피할 수 없는 일이다. 아이들은 이런 어려움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스스로 여러 가지를 배우게 된다. 사라처럼 형제자매의 도움으로 그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기도 한다. 이를 통해 언니, 형과 동생은 서로를 돕고 의지하며 함께하는 존재라는 걸 보여 준다. 때론 티격태격하기도 하고, 너무 가까이 있어서 그 소중함을 느끼지 못하는 때도 있다. 사라가 자신만 최고라는 생각에 루이즈가 곁에 늘 함께하고 있다는 걸 알지 못했던 것처럼 말이다. 아이들은 이 책을 통해서 누구보다도 서로의 마음을 가장 잘 이해하는 형제자매의 소중함을 느끼고, 자신보다 약한 사람 앞에서 우쭐거리는 것이 아니라 먼저 챙기는 마음을 가질 수 있게 될 것이다.

▣ 맑은 수채물감이 어우러진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그림

 

귀여운 생쥐 캐릭터를 그림책에 자주 등장시키는 케빈 헹크스는 사람들처럼 옷을 입고 행동하는 생쥐들의 표정과 몸동작 하나하나를 너무나 자연스럽고 재치 있게 표현했다. 사라와 루이즈의 표정과 몸동작 하나하나에 감정이 실려 생동감 있고, 의기양양한 사라 뒤를 졸졸 따라 다니며 각 장면에 숨은 그림처럼 등장하는 루이즈의 모습은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다. 얇은 펜 선을 살려 맑은 수채 물감으로 표현한 생기발랄한 색채는 경쾌하고 따스한 이야기와 잘 어우러져 책을 읽는 재미를 더해 준다.

작가 소개

케빈 헹크스 글, 그림

1960년 미국 위스콘신에서 태어나 위스콘신 대학에서 공부하였다. 1981년 그린윌로우 출판사에서 작품을 처음 출간, 어린 시절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아이들의 세계를 따뜻하고 재치 있게 표현한 작품들을 발표하면서 많은 어린이들로부터 사랑을 받았다. 1993년에는 위스콘신 도서관 협회에서 매년 위스콘신의 어린이를 위해 좋은 작품을 낸 동화 및 일러스트 작가에서 주는 엘리자베스 버르 상을 받았다. 작품으로는 <내 사랑 뿌뿌> <우리 선생님이 최고야> 등이 있으며, 지금도 위스콘신에서 아내 로라와 아들 윌과 함께 살면서 어린이들을 위한 좋은 글을 쓰고 있다.

이경혜 옮김

1960년 진주에서 태어나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불어교육학을 전공했고, 1987년 동화 <짝눈이 말>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1992년 문화일보 동계문예 중편 부문에 과거 순례로 당선되었고 2001년 <마지막 박쥐 공주 미가야>로 어린이 부문 한국백상출판문화상을, <우리 선생님이 최고야!>로 SBS 어린이 미디어 대상 번역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형이 아니라 누나라니까요!>, <어느 날 내가 죽었습니다>, <유명이와 무명이>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내 사랑 뿌뿌>, <웬델과 주말을 보낸다고요?>, <내가 만일 아빠라면>, <내가 만일 엄마라면>, <다시는 너랑 안 놀거야>, <우리 선생님이 최고야>, <잘 자라, 프란시스>, <가스파르와 리자 이야기> 시리즈 등이 있다.

"이경혜"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1)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용감무쌍한 사라
장근순 2008.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