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 숨었니, 페페?

원제 Wo steckt Pepe?

찰스 시믹 | 그림 빕케 외저 | 옮김 이현정

출간일 2006년 10월 28일 | ISBN 978-89-491-1175-9 (89-491-1175-6)

패키지 변형판 225x233 · 32쪽 | 연령 4~9세 | 절판

책소개

새까만 아기 고양이 페페가 감쪽같이 사라져 버렸어요. 한나와 팀은 온 집 안을 샅샅이 찾아보기로 했지요.
페페야, 커튼 뒤에 숨었니? 옷장 속 외투 주머니에 숨었니? 아니면 캄캄한 지하실에 숨어 있니?
하지만 아무리 찾아봐도 페페의 모습은 보이지 않아요.
쉿! 가만히 귀를 기울여 보세요. 페페가 야옹하고 우는 소리가 들리지 않나요?
어쩌면 페페는 아주 가까운 곳에 있는지도 몰라요.

편집자 리뷰

“천국과 지옥을 통틀어 가장 아름다운 그림책”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프랑크푸르트종합신문)》

온 집 안 구석구석을 어지럽히며 장난꾸러기 고양이를 찾는 일상적인 이야기를 숨바꼭질 놀이를 하는 것처럼 흥미진진하게 표현한 그림책 『어디 숨었니, 페페?』가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1990년 퓰리처상을 받기도 한 시인 찰스 시믹은 보들레르의 「고양이」라는 시를 읽고 어린이들도 쉽게 읽을 수 있는 고양이에 관한 어린이 그림책을 만들고자 했다. 『어디 숨었니, 페페?』에는 아기 고양이가 펼치는 일상적인 해프닝이 한 편의 동시처럼 발랄하고 재치 있게 그려져 있다. 페페의 흔적을 찾아 글과 그림 속을 누비다 보면 술래가 되어 숨바꼭질을 하는 것 같은 재미를 얻을 수 있다.

아기 고양이 페페와 벌이는 한바탕 숨바꼭질!

바로 옆에서 재롱을 떨고 있다가도 어느 순간 감쪽같이 사라져 버리는 장난꾸러기 고양이 페페. 한나와 팀은 언제 어디서 사고를 칠지 모르는 페페를 찾기 위해 온 집 안을 샅샅이 뒤져 보기로 한다. 거실 소파 아래, 엄마의 옷장 속, 캄캄한 지하실……. 집 안 구석구석 모두 찾아봐도 페페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결국 한나와 팀은 소리 내어 페페를 불러 본다. “페페야, 너 어디 숨었니?” 그러자 페페는 마치 언제 없어졌나는 듯이 한나와 팀 바로 뒤에 얌전히 앉아 있다.

누구나 한 번쯤은 무엇인가가 없어져서 온 집 안을 뒤져도 찾지 못하다가 어느 순간 마술처럼 찾게 된 경험이 있을 것이다. 작가는 고양이 페페가 감쪽같이 사라졌다 곧 나타나는 짧은 시간 동안의 일을 장소의 변화에 따라 다채롭게 묘사하며 재미있는 놀이를 하듯 풀어낸다. 독자는 한나와 팀과 함께 술래가 되어 페페의 발자국을 따라가며 결코 만만치 않은 숨바꼭질 놀이를 시작한다. 양탄자에 달린 술, 엄마 모자에 달린 깃털이나 먼지떨이 등 페페의 꼬리로 착각할 수 있는 함정들이 곳곳에 숨어 있어 숨바꼭질 하는 재미가 더욱 커질 수 있게 돕는다. 독자들은 때론 작가의 함정에 걸려들어 깜짝 놀라기도 하고 웃어넘기기도 하면서 재미있게 읽어나갈 수 있다. 작가는 페페를 찾아 집 구석구석을 뒤지는 동안 세밀한 배경 묘사도 놓치지 않는다. 나른한 오후 적당히 어지럽혀진 우리네 집을 보듯 정겹고 따뜻한 시선으로 주변을 바라본다. “하지만 페페는 아무 데도 없었어요.”라는 문구를 반복하여 사용함으로써 따뜻한 묘사에 리듬감을 부여하기도 한다.

아이의 눈높이에 맞춘 가벼운 스케치와 환한 색채

마치 아이가 그린 것 같은 단순한 스케치와 밝은 색 색연필 선으로 채워 넣은 채색은 아이에게 친근감을 준다. 색연필의 부드러운 질감이 살아 있는 그림은 아이들의 숨바꼭질에서 느낄 수 있는 생동감과 발랄함을 고스란히 전해 준다. 노란색이 주조를 이루는 환하고 밝은 색채도 아이들의 눈을 사로잡는다. 가만 보면 그림에 그려진 모든 물체에 노란 빛이 도는 것을 알 수 있다. 작가는 노란 눈을 가진 페페의 시선으로 주위의 사물과 풍경을 묘사한다. 호기심 가득 어린 페페의 노란 눈으로 보는 세상이 얼마나 신기하고 아름다운 것투성이인지 알려 주는 책이다.

작가 소개

찰스 시믹

1938년 세르비아의 수도인 베오그라드에서 태어났다. 1954년 미국으로 건너가 뉴욕대학교를 졸업하고 현재는 뉴햄프셔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지금까지 15권이 넘는 시집을 출간했고, 『세상은 끝이 아니다 The world doesn’t end』로 1990년 퓰리처상을 받았다. 그 밖에도 펜 번역센터에서 수여하는 ‘펜 번역상’과 맥아더 재단 주최의 ‘맥아더 펠로우쉽’을 받기도 했다. 『페페야, 어디 숨었니?』는 찰스 시믹의 첫 번째 그림책이다.

빕케 외저 그림

1967년 독일 하노버에서 태어났다. 카셀 대학에서 시각 디자인을 전공하고 마드리드 대학에서 순수 미술을 공부했다. 지금은 시각 디자이너와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하면서, 가족들과 함께 캄보디아의 수도인 프놈펜에 살고 있다. 그린 책으로는 『진짜 단짝 친구들 Richtig dicke Freunde』 등이 있다.

이현정 옮김

1975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대학원에서 석사 과정을 졸업했다. 옮긴 책으로는 『꼬마 구름 파랑이』, 『곰 인형 오토』, 『땅꼬마 산타클로스』가 있다.

"이현정"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3)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페페를 찾아요!!!
6 박현숙 2011.1.7
못찾겠다 꾀꼬리~~~
박현숙 2011.1.6
페페야~~ 어디 숨었니~
김명숙 2008.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