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모네이드 마마

원제 Make Lemonade

버지니아 외버 울프 | 옮김 김옥수

출간일 2006년 10월 1일 | ISBN 978-89-491-2073-7 (89-491-2073-9)

패키지 반양장 · 312쪽 | 연령 12~18세 | 가격 11,000원

시리즈 블루픽션 19 | 분야 문학, 읽기책

도서구매
레모네이드 마마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열다섯 살 소녀 라본이 열여덟 살 엄마 졸리를 만났다. 힘겨운 현실과 자신의 꿈 사이에서 고민하는 소녀의 삶을 산문시 형식으로 섬세하게 그려 낸 작품이다.

편집자 리뷰

아름답고 섬세한 작품. 힘찬 감동을 준다. – 《커커스 리뷰》
눈에 확 띄는 걸출한 작품. – 《스쿨라이브러리 저널》
별처럼 빛나는 매혹적인 문학 작품. – 《퍼블리셔스 위클리》

빈민가에서 엄마와 단 둘이 사는 열다섯 살 라본. 라본에게는 대학에 들어가 좋은 직장을 얻어 지금 사는 곳을 벗어나겠다는 꿈이 있다. 하지만 어려운 집안 형편 때문에 라본은 대학 입학금을 모으려고 아기 보는 아르바이트를 시작한다. 라본이 보게 된 아이들은 제레미와 질리. 그런데 아이들의 엄마인 졸리는 고작 열여덟 살에 가족도 없고 남편도 없다. 게다가 얼마 후엔 직장에서 해고되어 더는 라본에게 보수도 줄 수 없게 된다. 라본의 엄마와 친구들은 모두 일을 그만두라고 충고하지만, 라본은 제레미와 질리를 떠날 수가 없다. 그 후 무보수로 아이들을 봐 주던 라본에게 또 다른 고민이 생겨난다. 졸리에게 돈을 받아 졸리처럼 살지 않기 위해 쓰는 것은 졸리를 이용하는 걸까? 그동안 모은 돈으로 나보다 더 어려운 졸리를 도와주어야 하는 걸까? 그러면 대학에 가겠다는 나의 꿈은 중요하지 않게 되는 걸까?

섬세한 청소년 소설들로 평론가와 독자 모두에게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는 미국 작가 버지니아 외버 울프는 힘겨운 현실과 자신의 꿈 사이에서 고민하는 소녀의 삶을 산문시라는 독특한 형식에 담아 냈다. 가진 것이 시디신 레몬밖에 없을 때도, 레모네이드를 만들 수 있다는 이야기를 통해 작가는 막막하고 가슴 아픈 현실 속에서도 희망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 준다.

작가 소개

버지니아 외버 울프

1937년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서 태어났다. 통나무 집에서 수많은 책에 둘러싸여 자라난 울프는 스미스 대학에서 영어를 전공하고 초등학교와 고등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쳤다. 1988년, 청소년을 위한 첫 작품 『아마 여전히 닉 스원슨 Probably Still Nick Swansen』을 출간하여 국제 독서 협회 상과 서부 펜클럽 상을 받았다. 1993년 『레모네이드 마마』를 출간했고 그 후속작인 『충실한 신도 True Believer』(2001)로 황금연 상과 제인 애덤스 상을 받았다. 쓴 책으로 『모차르트의 계절 The Mozart Season』, 『박쥐 6 Bat Six』 등이 있다.

김옥수 옮김

서울에서 태어나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학과를 졸업하고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임프리마 코리아에서 영미권 부장, 도서출판 사람과책에서 편집부장을 지냈다. 옮긴 책으로는 「파운데이션」 시리즈, 『파랑채집가』, 『비밀의 화원』, 『베네딕트 비밀클럽』, 『태양은 노랗게 타오른다』, 『아이, 로봇』 등이 있다.

독자리뷰(1)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작년인가 중학교에 다니는 큰
홍정희 2006.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