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 채집가

원제 Gathering Blue

로이스 로리 | 옮김 김옥수

출간일 2008년 1월 9일 | ISBN 978-89-491-2079-9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 320쪽 | 연령 12세 이상 | 가격 11,000원

시리즈 블루픽션 25 | 분야 문학, 읽기책

도서구매
파랑 채집가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뉴베리 상 2회, 보스턴 글로브 혼 북 상 수상 작가
로이스 로리의 SF 청소년 소설 3부작 중 두 번째 이야기

『기억 전달자』의 후속편

편집자 리뷰

문명이 파괴된 어두운 미래 사회, 그 속에서 희망을 수놓기 위해
파란색 실을 만들려는 소녀 키라의 이야기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어린이·청소년 문학상인 뉴베리 상을 두 번이나 수상하고 보스턴 글로브 혼 북 상, 리자이너 메달 등을 수상한 미국의 대표적인 청소년 문학 작가 로이스 로리의 『파랑 채집가』가 (주)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이 작품은 로이스 로리에게 두 번째 뉴베리 상을 안겨 준 그녀의 대표작 『기억 전달자』의 후속편 격으로서 역시 비룡소에서 출간될 예정인 『메신저 Messenger』와 함께 3부작을 이루는 작품이다.
이 작품은 핵전쟁으로 인해 모든 문명이 파괴된 미래 사회의 어느 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이 마을은 사람들이 원시적인 방식으로 힘겹게 살아갈 뿐만 아니라 몸이 불편해서 제대로 일할 수 없는 주민은 마을 밖에 내다버리는 잔인한 규칙을 가진 곳이다. 주인공인 키라는 태어날 때부터 다리가 불편한 소녀이다. 부모님이 모두 돌아가시자 키라는 야수들이 우글대는 마을 밖 숲에 버려질 위기에 처한다. 하지만 다행히 뛰어난 자수 실력으로 마을 연례 모임에서 쓰이는 의상을 수선하는 일을 맡게 된다. 키라는 염색을 배우기 위해 애너벨러 할머니를 찾는데 할머니로부터 파란색 실은 저 너머에 있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이때부터 키라는 지도자들이 마을의 미래를 자기 뜻대로 움직이기 위해 벌이고 있는 음모를 차츰차츰 깨달아 가게 된다. 불편한 몸에도 불구하고 진실에 한 발짝씩 다가가고 결국에는 마을의 미래를 스스로 책임지기로 선택하는 키라의 모습을 통해 작가는 우리 사회가 보통과 다른 사람들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또한 절망 속에서 어떻게 희망을 찾아갈 것인지 생각해 보게 한다. 사람들의 공격적인 태도와 특이한 말투를 세심하게 표현한 작가의 솜씨가 현재와는 다른 구조를 가진 어두운 미래 사회를 더욱 생생히 느끼게 해 준다.

디스토피아를 통해 바라보는 현대 사회의 문제

『파랑 채집가』의 전편인 『기억 전달자』는 SF 소설이라는 형식, 현대 사회와 연결된 논쟁적인 소재로 청소년 문학에서 신기원을 연 작품이다. 『기억 전달자』에서 차이와 평등, 안락사, 장애인, 산아 제한, 국가의 통제 등 현대 사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민감한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다루었다면 『파랑 채집가』는 그중에서도 장애가 있는 사람들을 사회가 대하는 방식에 대해 청소년 독자들이 생각해 볼 기회를 제시한다. 키라가 사는 마을은 장애인을 내다버려서 정상적인 사람들만 모여 살지만 서로 질시하고 미워하는 생활이 일상적인 곳이다. 그에 비하여 파랑을 가진 사람들이 사는 마을은 버려진 장애인들이 모여 살지만 서로 도우며 따뜻한 정을 주고받는 곳으로 그려진다. 이러한 대조를 통해 『파랑 채집가』는 진정으로 인간적인 삶을 만드는 조건은 완벽한 신체가 아니라 사람들 간의 관계라는 사실을 전해 준다.

줄거리

문명이 파괴된 먼 미래의 사회. 이곳은 사람들끼리 예의를 차리지 않고, 약자를 함부로 대하며, 몸이 불편해서 일하지 못하는 사람은 내다버리는 야만스러운 곳이다.
키라는 태어날 때부터 다리가 불편한 아이다. 아빠가 없는 키라는 엄마마저 병으로 잃고 나서 장애인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할 위기에 처한다. 하지만 어머니에게 배운 자수 솜씨를 인정받아 지도자가 마련해 준 집에서 살게 된다. 그 집에는 조각 솜씨가 뛰어난 토마라는 아이도 살고 있다. 이 사회에서는 가수가 인류의 역사를 노래하는 연례행사가 있는데 키라는 가수 의상의 자수를, 토마는 가수의 지팡이를 수선하는 일을 맡는다.
그러기 위해 키라는 마을 외곽에 사는 애너벨러 할머니로부터 실을 물들이는 법을 배우기 시작한다. 그런데 이 사회에는 과거에는 파란색 실이 있었지만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다. 애너벨러 할머니조차도 파란색을 내는 식물(대청)을 갖고 있지 않다.
키라는 자기 방의 아래층에 노래 실력이 뛰어난 아이인 조를 발견한다. 조는 키라와 토마처럼 부모를 잃고 이곳에 오게 된 것이었다. 키라를 포함한 이 아이들은 각각 자기 능력을 통해 미래를 예측하는 힘을 갖고 있다. 키라는 지도자가 재능이 뛰어난 아이들을 자기 소유로 만들기 위해 벌인 음모를 깨달아 간다.
연례행사가 있던 날, 꼬마 친구 맷의 도움으로 키라는 죽은 줄만 알았던 아빠를 만난다. 키라는 아빠가 사냥을 갔다가 야수의 공격을 받아 죽은 줄 알고 있었지만 사실 아빠는 지도자의 공격을 받았다. 하지만 아빠는 장애인도 어울려 사는 다른 마을 사람들 덕분에 살아남은 것이었다. 아빠는 키라에게 대청을 가져다주고 대청이 자라는 동안 쓸 수 있도록 자신의 파란색 셔츠를 풀어 준다. 키라는 파란색 실로 마을의 미래를 아름답게 수놓겠다고 결심한다.

작가 소개

로이스 로리

1937년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태어났다. 군의관인 아버지를 따라 이사를 자주 다니며 성장했다. 삼 년 동안 일본에서 살기도 했다. 브라운 대학에 입학했으나 곧 결혼하여 대학을 떠났다. 네 아이를 낳은 후 서던 메인 대학교에 진학해 영문학을 전공했다. 1972년 나온 첫 번째 책 『죽음이 앗아간 여름 A Summer to Die』은 로이스 로리가 어릴 때 언니가 죽은 경험을 바탕으로 한 것이었다. 로이스 로리는 『별을 헤아리며』로 1989년 뉴베리 상, 『래블 스타키 Rabble Starkey』로 1987년 보스톤 글로브 혼 북 상을 받으며 미국 청소년 문학의 대표적인 작가로 자리 잡았다. 로이스 로리의 가장 논쟁적인 작품이자 가장 사랑받는 작품이라 할 수 있는 『기억 전달자』는 그녀에게 두 번째 뉴베리 상과 보스톤 글로브 혼 북 아너 상을 안겨 주었다. 현재 메인 주에 살며 작품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김옥수 옮김

서울에서 태어나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학과를 졸업하고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임프리마 코리아에서 영미권 부장, 도서출판 사람과책에서 편집부장을 지냈다. 옮긴 책으로는 「파운데이션」 시리즈, 『파랑채집가』, 『비밀의 화원』, 『베네딕트 비밀클럽』, 『태양은 노랗게 타오른다』, 『아이, 로봇』 등이 있다.

전자책 정보

발행일 2012년 6월 30일 | 최종 업데이트 2012년 6월 30일

ISBN 978-89-491-9662-6 | 가격 6,300원

뉴베리 상 2회, 보스턴 글로브 혼 북 상 수상 작가 로이스 로리의 SF 청소년 소설 3부작 중 두 번째 이야기. 핵전쟁으로 모든 문명이 파괴된 미래 사회의 어느 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주인공 키라가 사는 마을은 장애인을 내다버려서 정상적인 사람들만 모여 산다. 다리가 불편한 키라도 내버려질 위기에 처하지만, 어머니에게 배운 자수 솜씨를 인정받아 살아남는다. 어느 날, 우연찮게 파랑을 가진 사람들이 사는 마을을 알게 된 키라는 그곳이 버려진 장애인들이 모여 사는 곳이란 걸 알게 된다. 서로 도우며 따뜻한 정을 주고받는 그곳과 키라가 사는 마을이 대조를 이루며 진정으로 인간적인 삶을 만드는 조건은 완벽한 신체가 아니라 사람들 간의 관계라는 사실을 전해 준다.

독자리뷰(2)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Gathering Blue
박윤서 2010.3.1
어제 책을 받자 마다 바로
김정윤 2008.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