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행복을 열어 주는 작은 토끼 이야기, 「미피」 시리즈

미피의 텐트

출간일 2019년 1월 28일 | ISBN 978-89-491-1723-2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60x160 · 32쪽 | 연령 2세 이상 | 가격 8,000원

시리즈 미피 시리즈 | 분야 그림동화

도서구매
미피의 텐트 (보기) 판매가 7,200 (정가 8,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상세페이지_미피의텐트

편집자 리뷰

세계적인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그림책 작가인 딕 브루너의 미피 시리즈가 ㈜ 비룡소에서 새롭게 선보입니다. 1955년에 처음 출간된 「미피」 시리즈는 60년 넘게 한결같이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는 아기 그림책의 고전이지요. 그동안 영국, 일본, 독일, 중국, 러시아 등 약 80여 개국에 번역 출간되어 전 세계에서 8,500만 부 이상 판매되었답니다.

 

어느 맑은 날 아침, 미피는 일어나자마자 엄마토끼에게 달려갔어요. 엄마에게 잔디밭에서 텐트를 치고 놀고 싶다고 말했지요. 미피는 근사한 텐트에서 신나게 놀았어요. 엄마토끼는 미피가 제일 좋아하는 샌드위치도 만들어 주었답니다. 미피는 커다란 튜브 수영장에서 첨벙첨벙 물놀이도 했지요. 즐거움이 가득한 미피의 하루를 따라가 보세요.

 

■ 일상에 즐거움을 더한 미피의 사랑스러운 하루!

유아기 아이들에게 ‘나만의 공간’은 정서적으로 아주 특별해요. 아이는 그 안에서 안정감을 느끼며 상상의 나래를 펼칩니다. 그래서 어른들이 보기에 좁고 후미진 곳도 아이들에게는 특별한 공간이 될 수 있지요. 『미피의 텐트』에서는 여느 아이들처럼 나만의 공간인 ‘텐트’에서 신나게 노는 미피의 하루가 펼쳐집니다. 환하고 노란 텐트는 더할 나위 없이 즐거운 놀이터가 되어 주지요. 미피는 텐트에 들어가 창문을 열어 밖을 내다보고, 바깥에서 나는 소리에 귀를 쫑긋 세워요. 또 튜브 수영장에서 물놀이를 하고 텐트로 돌아와 포근한 낮잠을 청합니다. 미피는 아이들에게 평범한 일상 속 즐거움을 찾는 비법을 알려 줍니다. 아이들은 미피를 보며 나만의 공간을 떠올릴 수 있지요. 또 미피에게 즐거운 하루를 선물하는 엄마토끼를 통해 부모님의 따뜻한 사랑을 느낄 수 있습니다.

 

■ 유아가 가장 친숙하게 볼 수 있는 책

「미피」 시리즈는 책을 보는 아이 중심으로 만들었습니다. 가로세로 16cm 크기의 정사각형 모양은 유아가 책을 장난감처럼 친숙하게 느끼고, 손에 잡기 쉽도록 기획된 것이에요. 아이들은 호기심으로 책을 집어 들었다가 한 장, 한 장 넘기며 ‘책은 재미있는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유아가 집중할 수 있는 한계 시간인 10분 안에 책을 볼 수 있도록 이야기의 대부분은 12장면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등장인물이 정면을 바라보아 책을 보는 아이가 쉽게 몰입하고, 이야기에 공감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지요. 한편, 이 책에 쓰인 고유의 ‘브루너 컬러’는 유아가 선호하는 색깔과 맞아떨어지며 아이들에게 따뜻한 느낌을 주어 정서적 안정과 높은 집중력을 선사합니다.

 

■ 예술과 교육의 환상적인 결합, 완벽에 가까운 디자인

네덜란드의 미술 교육학 박사 크리스티안 나우웰러츠는 「미피」 시리즈가 그림책에 요구하는 교육적 가치와 현대 미술을 성공적으로 결합시킨 좋은 예라고 말합니다. 「미피」 시리즈의 전반적인 디자인은 마티스, 레제, 피카소 같은 예술가들의 영향을 받았답니다. 수평과 수직 구도 위주로 사용하여 안정감을 주고, 엄격한 비율로 균형을 이루며 최소한의 색을 사용하면서도 조화로움과 고전적인 아름다움을 잃지 않는 거의 완벽한 디자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한편 그림 왼쪽 페이지에 일정하게 놓인 글줄은 장식이 없는 간결한 서체를 사용하여 아이가 최대한 그림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 줍니다.

 

■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그림과 글

「미피」 시리즈의 그림은 마치 그림문자처럼 간결하면서도 명확합니다. 사물의 본질만 남기고 부수적인 것들을 과감하게 생략했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책을 보는 아이들은 그림만 보고도 이야기의 흐름을 금세 알아차릴 수 있으면서도 책을 볼 때마다 상상력을 더하여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또 등장인물의 동작과 방향을 치밀하게 계산하여 단조로운 그림을 보고도 사건의 흐름이나 활발한 움직임을 느낄 수 있지요. 한편, 시인이자 국내 최고의 그림책 작가 이상희가 번역한 글은 시어처럼 아름다워 아이들의 상상의 세계를 생생하게 꾸며 줍니다. 매 장면마다 4줄씩 운율을 살려 책을 읽어 주었을 때 아이가 좋아하고, 내용을 쉽게 기억할 수 있습니다.

독자리뷰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