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우 시인의 첫말 잇기 동시집

박성우 | 그림 서현

출간일 2019년 3월 22일 | ISBN 978-89-491-0212-2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40x210 · 100쪽 | 연령 9~10세 | 가격 11,000원

시리즈 동시야 놀자 13 | 분야 동요/동시

도서구매
박성우 시인의 첫말 잇기 동시집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편집자 리뷰

신동엽문학상, 윤동주젊은작가상, 백석문학상 수상자

박성우 시인의 첫말 잇기 동시 40편!

말 잇기 놀이를 통해 배우는 우리말의 참 재미와 멋!

우리말에는 첫말이 같은 말이 많습니다. 무심코 ‘상상과 상자’를 이어 보니, 놀라운 일들이 일어 났습니다. 독수리만 한 모기가 툭, 발 달린 뱀이 스르륵, 공부하는 공룡이 불쑥! 말과 생각을 잇는 것만으로도 재밌고 신나는 일들이 마구 생겼습니다. -시인의 말 中

아름다운 서정의 시 세계를 열어 호평을 받은 박성우 시인은 성인 시뿐만 아니라 청소년, 어린이를 위한 시까지 두루 써 왔다. 특히『아홉 살 마음 사전』,『아홉 살 함께 사전』등 감정 형태 사전으로 큰 주목을 받으며 베스트셀러 작가로 사랑받고 있다. 비룡소에서 이번에 출간된 『박성우 시인의 첫말 잇기 동시집』은 그간 시인이 쌓아 온 유머와 따뜻함, 엉뚱 발랄함이 응집된 동시집이다. 첫말과 첫말을 잇는 우연으로 생기는 재미난 상상, 엉뚱한 상황, 기막힌 유머로 아이들이 시를 쉽고 만만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한다. 어린이 독자들은 반복되는 말에서 오는 리듬과 흥, 입에 착 감기는 우리말의 맛과 멋을 배우고 경험해 볼 수 있다. 여기에『눈물바다』,『간질간질』등 독특하고 유쾌한 그림책으로 인기 있는 서현 작가의 그림이 더해져 시 세계를 더욱 확장 시켜 준다.

■ 시 짓기 원리의 쉬운 접근, 아이의 폭넓은 어휘 확장을 돕는 시집

시를 읽는 것도, 짓는 것도 어려워하는 아이들에게 말 잇기 형식의 재미난 동시집이 출간되었다. 초등학교 2학년 국어교과서에도 소개 되어 있는‘말 잇기’는 아이들이 다양한 어휘를 자연스럽고도 적극적으로 습득할 수 있는 유용한 방법이자, 모국어를 즐겁고 색다르게 접하게 하는 훌륭한 놀이다. 『박성우 시인의 첫말 잇기 동시집』은 이를 시 형식으로 더욱 재미나게 녹여 냈다. 첫말과 첫말이 이어지는 것만으로도 이야기가 만들어진다.

안경_안녕

안경 안녕, 세수하고 만나!

안경 안녕, 머리 감고 만나!

안경 안녕, 잘 자고 내일 아침에 만나!

근데 안경, 어디 있는 거니?

아 아니, 네가 왜 내 발밑에 있는 거니?

흑흑, 안경 안녕 잘 가!

-「안경_안녕」 전문

‘안경과 안녕’첫말이 같은 것 빼고는 전혀 연관성이 없는 생뚱맞은 단어들이다. 하지만 첫말을 잇자 신기하게도 안경과 안녕 사이에 이야기가 술술 이어진다. 짧고도 리듬감 있는 문장, 라임이 맞는 노래 같은 말들로 시가 단숨에 탄생한다. 우연이 빚어 낸 상상, 유머, 엉뚱함은 독특하고도 즐거운 시로 이어졌다. 이 동시집에는 총 40편의 첫말 잇기 동시가 수록되어 있다. 첫말이 같은 단어로 따지자면 80개인 셈이다. 아이들은 이 80개의 단어를 기반으로 자기만의 첫말을 찾게 된다. 반복되는 구조의 시를 읽다 보면 자연스럽게 자신만의 단어를 찾아, 자기만의 시를 스스럼없이 쉽게 짓게 된다.

■ 넌센스 퀴즈처럼 즐기는 말놀이 두뇌 게임!

‘오이_오싹오싹, 바나나_바느질, 오리_오빠, 책상_책임’등 시 제목만 봐도 재미난 첫말 잇기 게임 형식이다. 친구끼리, 부모님과 함께 앉아 척척 호흡을 맞춰 놀 수 있는 그야말로 말놀이이다. 즉흥적이고도 굉장한 스피드를 요하는 고도의 집중력 게임으로 아이들이 단기간에 어휘를 쉽고도 많이 익힐 수 있다. 또 끝말 잇기보다 다소 어려울 수 있어 아이들은 한 번 더 깊게 생각해 봐야 한다. 이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우리 말의 재미난 규칙과 발음 연습도 해 볼 수 있다.‘모래 모서리가 세 개면 삼각형 모래/ 모래 모서리가 네 개면 사각형 모래/ 모래 모서리가 다섯 개면 오각형 모래(모래_모서리 中) ’입소리를 크게 해 반복해 읽다 보면 어려운 단어도 또박또박 잘 읽을 수 있게 된다.

■ 시의 의미를 확장 시키는 익살스러운 네 컷 만화

네 컷 만화 형식의 일러스트는 시의 내용과 구조를 명확하고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한다. 시보다 더한 엉뚱함으로 다양한 의미로까지 해석해 볼 수 있다. 주요 캐릭터로 등장하는 오이는 옷에 25라고 씌어 있다. 첫말 잇기 내용을 반영한‘오이-25’는 곳곳에 등장해 웃음을 자야 낸다. 익살스럽고 한발 물러서는 서현 작가 특유의 유머는 시를 더욱 맛깔나게 만든다. 특히 시의 내용을 네 컷에 맞춰 기승전결로 정리해 보고, 이야기를 그림으로 진척시킬 수도 있다. 그림을 이용해 다른 방식으로 시를 이해하고, 다시 음미해 볼 수 있도록 한다. 시를 읽고 자기만의 네 컷 만화를 새롭게 그리고 구상해 볼 수도 있다.

 

작가 소개

박성우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2006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시집 『거미』, 『가뜬한 잠』, 『자두나무 정류장』, 『웃는 연습』, 동시집 『불량 꽃게』, 『우리 집 한 바퀴』, 『동물 학교 한 바퀴』, 청소년시집 『난 빨강』, 『사과가 필요해』를 펴냈습니다. 산문집으로는 『박성우 시인의 창문 엽서』, 어린이책 『아홉 살 마음 사전』, 『아홉 살 함께 사전』, 『아홉 살 느낌 사전』, 『아홉 살 내 사전』 그리고 그림책 『암흑 식당』이 있습니다. 신동엽문학상, 윤동주젊은작가상, 백석문학상 등을 받았습니다.

서현 그림

하루에 한 가지씩 재미난 일을 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숨어 있는 유머를 찾아서 머릿속을 헤매는 여행자이기도 합니다. 다양한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렸고, 쓰고 그린 책으로는 『눈물바다』, 『커졌다!』, 『간질간질』이 있습니다.

독자리뷰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