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는 일학년 (개정판)

박목월 | 그림 오정택

출간일 2019년 4월 26일 | ISBN 978-89-491-0214-6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40x210 · 108쪽 | 연령 9~10세 | 가격 11,000원

시리즈 동시야 놀자 8 | 분야 동요/동시

도서구매
오리는 일학년 (개정판)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한국 현대 시의 거장 박목월 시인의

우리말 운율을 살린 정겹고 따뜻한 동시집

한국 대표 시인들의 동시집 「동시야 놀자」 시리즈 8번 『오리는 일학년』 개정판이 출간되었다. 이번 개정판은 견고한 양장에 아이들 손에 꼭 잡히는 귀여운 크기로 새롭게 단장하였다. 『오리는 일학년』은 한국 현대 시를 대표하는 박목월 시인의 동시집으로, 시인의 눈으로 찾아내고 오랫동안 기다리고 관찰한 아름다운 자연이 담긴 시 48편이 수록되어 있다.

박목월의 동시들을 다시 들추어 반추해 보는 일은, 좋은 동시가 어떤 것인가에 대하여 새삼 바른 감각을 회복하는 일이 될 것이며 아울러 우리 시대가 잃어버린 문학의 좋은 유물을 새로 발굴해 내는 일이 될 것이다.

-이남호(고려대 교수/ 문학평론가)

편집자 리뷰

■ 우리말 운율의 아름다움을 한껏 보여준 동시

동시를 왜 쓰느냐, 누가 묻는다면 내 대답은 간단하다.

‘즐겁기 때문에.’ 그렇다. 동시를 쓰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박목월

목월 한국현대시사에서 뚜렷한 업적을 남긴 시인기도 하지만 아동 문학사에서 또한 중요한 의미를 가진 시인이다. 우리말이 가진, 시의 언어로서의 가능성을 높이 끌어 올려 한국시 성장에 크게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우리말의 아름다운 운율을 최대한 보여 줌으로써 개념 언어 차원에서 벗어나도록 이끌었다. 대중에게 동요로도 잘 알려진 「얼룩송아지」처럼 노래에 가까운 동시의 특성을 잘 살리고 있다.

 

송아지 송아지

 

얼룩 송아지,

 

엄마 소도 얼룩 소

 

엄마 닮았네.

 

-「얼룩송아지」中

 

 

동무 동무 씨동무

 

이야깃길로 가아자.

 

옛날 옛날 옛적에

 

아기자기 재미나는

 

이야깃길로 가아자

 

-「이야깃길」 中

 

박목월은 동시, 동화에 지속적인 관심을 보여 많은 작품들을 남겼으며 아이들에게 오랜 시간, 교과서나 단편 시 선집을 통해 읽혀져 왔다. 총 48편의 동시가 수록된 이 책은, 3부로 나누어 구성되었다. 1부 다람다람 다람쥐에서는 아이들이 자주 접하는 동물들을 소재로 쓴 시들이 많다. 토끼, 송아지, 코끼리, 참새 등 동물들의 생김새나 특성을 활용해 재미난 사건들을 엮었다. 고개를 갸웃거리는 참새는 무슨 이야기가 하고 싶은 걸까? 대둑대둑 걷는 오리는 모든 게 미숙한 일학년일까? 부엉이는 선글라스는 쓰면 낮에도 잘 보일까? 유머러스한 시들을 읽으면 동물에 대한 이미지와 연관해 즐거운 상상이 이어진다.

2부 이슬 아기들에서는 구름, 바람, 비, 달, 꽃 등 계절과 자연 현상에 관한 시들을 모았다. 해바라기 형제는 빙빙 해를 보고 돌고, 이슬 아기들은 달빛이 파란 잎새에서 빛나는 눈을 뜨고 있다. 늘 가까이 있는 자연과 사물들은 시 속에서 모두 움직이고 이야기를 나눈다. 3부 얘기가 하고 싶은 얼굴에서는 사람과 구체적인 정물들이 나온다. 이야깃길로 동무들과 즐겁게 가기도 하고, 엄마하고 있으면서 느끼는 감정이 표현되기도 하고, 잠잘 때 들려주는 자장가도 수록되어 있다. 이 시들은 모두 소곤소곤 이야기를 하고 있다. 시인의 정겹고 따뜻한 시선이 곳곳에서 느껴진다. 입말에 옮겨 붙는 맛도 커 자꾸 읽다 보면 자연스럽게 외우기도 쉽다.

 

■ 상상력이 가미된 세련된 그림

오정택은 시 한 편마다 서정적인 그림으로 이야기를 덧입혀 준다. 때론 상징적으로 때론 떠오르는 배경 이미지처럼, 때론 구체적인 사건으로 풀어간다. 마치 그림책을 보듯 다채롭고 재치 있는 그림을 보는 재미 또한 크다. 더욱이 따뜻하고 밝은 톤으로 강약을 조절해 아이들에게 편안함을 준다.

목차

1부 다람다람 다람쥐

다람다람 다람쥐

토끼와 귀

나뭇잎 문패

참새의 얼굴

항아리

달걀

삼월 삼짇

오리는 일학년

얼룩 송아지

감둥 송아지

물새알 산새알

코끼리야 코끼리야

코끼리

부엉이

토끼 방아 찧는 노래

눈과 당나귀

겨울밤

 

2부 이슬 아기들

봄바람

제비맞이

토끼 길

옛날과 가랑비

버찌

여우비

구름의 날갯죽지

호박꽃

해바라기 형제

소롱소롱 이슬이

이슬 아기들

밤바람

 

3부 얘기가 하고 싶은 얼굴

이야깃길

얘기가 하고 싶은 얼굴

엄마하고

잘 자는 우리 아기

단추

한 오큼

조고리

이상한 산골

흥부와 제비

자장가

옛날옛날

지름길

심심한 대낮

물 마시는 병

금붕어 장수

이제 곧

방울 소리

자장가

작가 소개

박목월

1916년 경상북도 경주에서 태어났다. 1933년 대구계성중학교 재학 중 동시 「통딱딱 통딱딱」이 《어린이》지에,「제비맞이」가 《신가정》지에 당선되었다. 1939년에는 정지용 시인이《문장》 9월호에「길처럼」「그것은 연륜이다」를 1회 추천, 12월호에 「산그늘」이 2회 추천받았으며, 1940년 《문장》 9월호에 「가을 어스름」「연륜」으로 추천 완료하여 본격적으로 시를 쓰게 되었다. 그 이후로 40년 동안 쉼 없이 시를 썼다. 시집 『청록집』(1946, 조지훈, 박두진과의 3인 시집), 『산도화』(1955)에서 아이의 마음처럼 소박하고 민요성과 우리나라 고유의 느낌이 묻어나는 시를 썼으며, 주로 자연을 노래하는 짧은 서정시를 발표하여 한국 시단의 전통적 시풍을 열었다. 1950년대 이후 『난, 기타』(1959),『청담(1964)』에서는 담담하게 생활 이야기를 풀기도 했다.『경상도의 가랑잎』(1968)과 『무순』(1976), 『크고 부드러운 손』(1979, 유고시집) 등 나중에 쓴 작품들은 점점 나라의 역사적, 사회적 현실로 확대되고 생각의 깊이도 더욱 깊어졌다. 또한 월간지 《아동》,《심상》 등을 간행하였고, 아시아 자유문학상(1955), 대한민국 문학상(1968), 서울시 문화상(1969), 국민훈장 모란장(1972) 상 등을 받았다.

오정택 그림

홍익대학교에서 섬유미술을 공부하고 어린이 책에 그림 그리는 작업을 하고 있다. 작품으로는 『코끼리가 최고야』,『아무도 펼쳐 보지 않은 책』 등이 있다.

독자리뷰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