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일대가 선택한 세계사! 20세기를 대표하는 인문학자 에른스트 H. 곰브리치가 청소년을 위해 쓰고, 예일대 출판부가 엄선한 컬러 도판을 수록한 세계사 입문서

예일대 특별판 곰브리치 세계사

원제 Eine kurze Weltgeschichte für junge Leser (Illustrated edition)

에른스트 H. 곰브리치 | 그림 박민수

출간일 2019년 6월 5일 | ISBN 978-89-491-8953-6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80x228 · 440쪽 | 연령 11세 이상 | 가격 23,000원

분야 경제/역사

도서구매
예일대 특별판 곰브리치 세계사 (보기) 판매가 20,700 (정가 23,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상세페이지_곰브리치세계사

편집자 리뷰

예일대가 선택한 세계사 입문서
세계적인 석학 곰브리치가 청소년을 위해 쓴 세계사
200여 장의 컬러 도판과 함께 새롭게 만나다!

2006년 미국 대학 출판부 협회(AAUP) 선정 도서
2005년《로스앤젤레스 타임스》 선정 ‘올해의 책’ 2010년《가디언》 선정 ‘청소년을 위한 좋은 책’

20세기를 대표하는 인문학자 에른스트 H. 곰브리치가 청소년을 위해 쓰고, 예일대 출판부가 엄선한 컬러 도판을 수록한 세계사 입문서 『예일대 특별판 곰브리치 세계사』가 (주)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이 책은 『서양미술사 The Story of Art』와 함께 역사와 예술 등 인문학의 핵심을 통찰력 있게 다루어 저명한 에른스트 H. 곰브리치의 대표작으로 손꼽힌다. 곰브리치가 쓴 『젊은 독자를 위한 세계사 Eine kurze Weltgeschichte für junge Leser』(2004년)를 우리말로 옮기고, 더불어 예일대 특별판인 『작은 세계의 역사: 일러스트 에디션 A History of the World: Illustrated edtion』(2011년)에 사용된 200여 장의 시각 자료를 실어 활용성을 더한 새로운 판본이다. 초판 출간 이래 80년 넘는 긴 세월 동안 30여 개 언어로 번역되어 전 세계의 독자들에게 사랑받아 온 세계사 고전에, 사료적 의미가 깊은 시각 자료를 추가하여 재편집한 ‘곰브리치 세계사’의 결정판이라고 할 수 있다.

『예일대 특별판 곰브리치 세계사』의 역사
『곰브리치 세계사』는 1935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미술사 박사 학위를 받은 26세의 에른스트 H. 곰브리치가 청소년 독자를 위한 세계사를 써 달라는 요청을 받고, 6주 만에 쓴 책이다. 매일 한 장씩 쓴 다음 일요일마다 약혼자에게 읽어 주면서 개고하여 완성하였다. 그렇게 해서 1936년에 출간된 『선사 시대부터 현재까지 세계의 역사 Weltgeschichte von der Urzeit bis zur Gegenwart』는 “평화주의 관점을 가졌다.”는 이유로 나치에 의해 금서로 지정되었다가 제2차 세계 대전이 종료된 후에 해금되었다. 그 뒤로 1985년에 2판이 출간되었고, 지금까지 30여 개 언어로 번역되어 세계의 수많은 독자들을 만나 왔다. 말년의 곰브리치는 책을 직접 영어로 번역하는 일에 착수하면서 원고를 조금 수정하고 보완하였고, 그 결과로 2004년 개정판 『젊은 독자를 위한 세계사 Eine kurze Weltgeschichte für junge Leser』가 나왔다. 영어판은 2005년 예일대 출판부에서 출간하였고, 한국어판은 2010년 『곰브리치 세계사』(비룡소)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었다. 특히 영어판은 예일대학교 출판부에서 선택한 세계사 교재로서 청소년부터 어른까지 누구나 읽을 수 있는 교양서로 자리잡으며 영미권에서만 50만 부가 넘게 판매되었다. 이후 2011년에는 유물, 유적, 회화, 사진 등의 역사적 시각 자료 200여 컷을 선별해 실은 일러스트 에디션을 추가로 내놓았다. ‘곰브리치 세계사’는 1936년 세상에 처음 선보인 이후로 시대의 변화를 꾸준하게 반영하여, 젊은 독자에게 딱 맞는 세계사 입문서라고 할 수 있다. 세계사를 잘 모르는 독자가 귀로 들어도 이해하기 쉬울 만큼 다정하게 들려주는 옛이야기처럼 친근한 문체가 특징이다. 또한 역사와 인간을 바라보고 이해하는 면에서 많은 시사점을 던져 주는 책이다.

저자 ‘에른스트 H. 곰브리치’는 누구인가?
에른스트 H. 곰브리치는 런던 대학을 비롯해 옥스퍼드 대학, 케임브리지 대학, 하버드 대학 등지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며 활발하게 연구 활동을 펼쳤으며, 32개 언어로 번역되어 전 세계에서 600만 부 이상 판매된 『서양미술사』의 저자이기도 하다. 1975년 에라스무스 상, 오스트리아 과학과 예술 분야 명예 십자 훈장, 1976년 헤겔 상, 1977년 독일 공로 훈장, 1985년 발잔 상, 1988년 영국 메리트 훈장, 비트겐슈타인 상, 1994년 괴테 상 등을 수상하며 인류의 지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곰브리치는 ‘과거의 사건들 중 어떤 것이 대다수 인간의 삶에 영향을 끼쳤으며, 우리의 기억에 가장 크게 남아 있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단순한 물음에서 출발하여, 비범한 통찰력과 인도적인 관점으로 역사를 꿰어 낸다. 원시 인류의 등장부터 문자의 탄생, 여러 종교의 발전, 도시와 시민의 발달, 신대륙 발견, 산업 혁명, 두 차례의 세계 대전 등 역사적 의미가 큰 사건들을 중심으로 수천 년의 역사를 40개의 장에 풀어냈다. 역사적 사건들이 인류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고, 세계사의 흐름이 어떻게 바뀌어 왔는지에 대한 해설을 들려줌으로써 독자가 역사의 의미를 찾도록 돕는다. 이 책을 처음 쓸 당시에 젊은 박사였던 곰브리치는 이후 70년 가까이 평생 동안 예술과 인문학을 연구하며 세계적인 지성으로서 존경받는 거장이 되었고, 평생의 지혜를 모아 이 책을 오늘의 청소년을 위한 책으로 다듬어 냈다.

◎ 이 책의 특징 및 줄거리

이야기책처럼 재미있게 읽히고, 외우지 않아도 되는 세계사

“나는 독자들이 필기를 하고 또 이름이나 연대를 외워야 한다는 부담 없이 느슨한 마음으로 읽어 나가기만을 바란다. 그리고 제대로 읽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꼬치꼬치 질문을 하지 않으리란 점도 약속하겠다.” ―에른스트 H. 곰브리치 (책 18쪽)

곰브리치는 애초에 수업 시간에 쓸 역사 교과서를 대신할 책을 집필하려고 한 것이 아니었다. “대부분의 문제는 복잡한 전문 용어가 아닌 쉬운 말, 총명한 아이라면 이해할 수 있는 말로 충분히 설명할 수 있다.”고 믿었고, 이 책을 그렇게 쉽게 읽히도록 썼다. 이름과 연도를 외는 것보다 어떤 역사적 사건이 수많은 사람들의 삶에 영향을 끼쳤으며, 왜 지금까지도 그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지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한다. 독자에게 역사책을 읽을 때 필기를 하고, 이름이나 연대를 외워야 한다는 부담감은 버리고 이 책을 읽어 달라고 권한다. 곰브리치는 독자들이 『곰브리치 세계사』를 통해서 역사란 무엇이고, 인류의 역사는 어떤 것이었는지 이해하기를 바란다.

역사의 큰 흐름을 균형 있는 시각으로 살펴보는 세계사책

세계사의 수많은 사건 중에서 인류에 끼친 영향력과 오늘날까지 기억하게 하는 역사적 가치를 기준으로 책을 쓴 곰브리치는 문명을 발전시킨 인류의 업적을 높이 평가하면서도 옛사람들이 저지른 과오를 분명히 비판했다. 알파벳의 탄생이, 종교와 학문의 발달이 인류에게 얼마나 큰 영향을 끼쳤는지 언급하는 한편 에스파냐 모험가들이 아메리카 신대륙을 발견한 업적 뒤에 황금에 대한 욕심으로 원주민을 향해 저질렀던 잔혹한 행위, 포르투갈인과 영국과 네덜란드의 상인들이 인도인에게 저지른 만행의 비인간성을 꼬집는다. 곰브리치는 기나긴 역사 속에서 인간이 여러 가지 잘못을 계속해서 저질렀음을 인정한다. 그러나 예전보다는 더 나은 환경에서 사람들이 살아가게 되었다는 것도 인정한다. 곰브리치는 오늘날 여전히 빈곤에 시달리는 나라들이 있으므로 ‘모두가 희망한 더 나은 미래’가 정말로 도래했다고 볼 수는 없지만, 서로 도우며 살아가려는 여러 나라들의 노력이 있으므로 더 나은 미래를 희망해도 좋다고 이야기한다. 곰브리치가 저술한 세계사를 통해 독자는 역사적 사명감을 느끼며 미래를 만들어 나갈 꿈을 꿀 수 있을 것이다.

◎ 책속에서

우리는 과거를 비추는 데 기억을 활용한다. 먼저 우리 자신의 과거를 기억에 불러내고, 다음은 어른들에게 질문하며, 그다음에는 오래전 세상을 떠난 사람들의 편지를 찾아 읽는다. 이런 식으로 우리는 점점 더 먼 과거의 일을 알아낸다. (24쪽)

공교롭게도 바로 이때부터 그리스인은 역사상 유례가 없는 정신적 힘, 흔히 그리스 교양이라 불리는 힘을 행사하기 시작했다. 당신은 이 힘을 지키는 요새가 무엇인지 아는가? 그것은 바로 도서관이다. 일례로 알렉산드리아에는 70만 권의 두루마리 서적을 소장한 그리스 도서관이 있었다. 이제는 이 서적들이 세계를 정복하는 그리스 병사들이 되었다. 이 세계 제국은 오늘날까지 존재한다. (119쪽)

갑자기 나팔수가 말을 타고 다니면서 이렇게 외친다면 얼마나 좋을까? “여러분,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었어요!” 하지만 현실은 이와 다르다. 사람들의 생각은 서서히 바뀌며 스스로는 이를 감지하기 어렵다. 그러다 옛날 공책을 들여다본 당신처럼 어느 날 문득 뭔가 깨닫게 된다. 그러면 자부심에 차서 이렇게 말하는 것이다. “우리는 새로운 시대에 살고 있어.” (243쪽)

내가 세계사에서 가장 재미있게 여기는 점은 그 모든 사건이 실제로 발생했다는 것이다. 기이하기 짝이 없는 그 모든 일이 당신과 내가 살아 있는 것처럼 엄연한 현실로 존재했다는 점을 생각하면 신기하다는 생각마저 든다. (338쪽)

◎ 추천의 글

“눈부신 서사와 훌륭한 구성으로 빚은 역작. 놀라운 열정으로 자신 있게 들려주는 이야기가 매력적이다. 그 속에는 인간애와 관용의 정신이 흘러 넘친다. 덕분에 수많은 곰브리치의 추종자들은 곰브리치가 남긴 유산을 소중히 품게 되었다. 매우 놀라우며, 손을 뗄 수 없다.”
―필립 풀먼(카네기 상, 가디언 상, 휘트브레드 상을 수상한 「황금 나침반」의 저자)

“자유와 진실을 위한 선언이며…, 놀라운 읽을거리이다. 앞으로 수없이 많은 미래의 역사가들이 역사와 진실을 위해 평생을 바친 자신들의 열정의 근원을 이 책에서 찾게 될 것이다.”
—리사 자딘, 《더 타임스》

“쾌활한 대화체 형식으로 쓰인 놀라운 책. 카롤루스 대제의 성과, 중세 유럽의 봉건제, 계몽주의 사상과 같은 어려운 역사 문제를 힘들이지 않고 설명한다. 이 책을 통해 부활한 역사는 누구에게나 읽는 재미를 준다.”
—에드워드 로스스타인, 《뉴욕 타임스》

“매혹적인 작품.”—존 밴빌, 《아이리시 타임스》

“모든 연령에게 기쁨을 주는 책. 책장마다 작가의 위트와 지혜가 반짝인다. 읽고 있자면 곰브리치가 할아버지처럼 자상한 눈빛으로 이끌어 주는 느낌을 받는다.”
—벤 쇼트, 《옵저버》

“지금껏 읽어 온 역사책 중 가장 멋진 의미의 역사를 선보인다. 관용, 이성, 인간성이 모든 페이지에서 느껴진다.”
—아만다 비커리, 《가디언》

“거부하기 힘든 매력적인 에너지와 열정을 지니고 있다. 여기 이 작은 책에는 감히 묻지 못한 수많은 질문에 대한 답이 있다.”
—마거릿 드레이블, 《뉴 스테이츠맨》

“두 아이들과 베드타임 책으로 함께 읽어 보았다. 통찰력 있고 명민한 이야기라고 해서 꼭 고루하기만 한 건 아니라는 증거!”
―베터니 휴즈, 《더 타임스》

“이 책을 10권 사서 나의 친애하는 어린이 10명에게 선물하려고 한다. 관대함과 호기심과 박식한 분위기로 인류의 문명화 과정을 가르쳐 주는 책이다.”
—A. N. 윌슨, 《타임스 리터러리 서플먼트》

“세계사에 빠져들게 하는 만화경 같은 이야기.”
―트리스트램 헌트, 《BBC 히스토리 매거진》

“우리 인류가 어떻게 지금 여기에 이르렀는지 개괄적으로 이해하는 데 이 책보다 더 좋은 방법은 없다고 단언할 수 있다. 호기심 많은 아이를 위한 선물로 완벽하다. 내가 어릴 적에 받을 수 있었다면 정말 좋았겠다.”
―앨런 매시, 《리터러리 리뷰》

“인류 진화에 대한 진짜 옛이야기”―《디 차이트》

“멋진 이야기를 훌륭한 속도감으로 풀어낸 책이다. 내 손주 열두 명을 위해 (손주들의 나이에 상관없이) 열두 권을 주문했다. 한 권은 어린이를 위한 것이고, 나머지는 그 부모들을 위한 것이다. 절대 이 책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
―브라이언 슈얼, 《이브닝 스탠다드》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논픽션 걸작. 재미와 매력이 가득한 책으로, 10세 어린이도 완벽하게 소화할 수 있게 쓰였으면서도 놀라울 만큼 겸손하다. 어른들도 즐겁게 읽을 수 있다.”
—스콧 맥리미, 《뉴스데이》

“선명한 이미지와 이야기, 깊이 있는 유머로 역사를 효과적으로 전달하여 폭넓은 지식을 보여 주는 역사책이다.”
—《퍼블리셔스 위클리》

“아주 사랑스러운 책으로 어느 책장 선반에든 잘 어울릴 것이다. 그보다 가까운 어린이의 무릎에 놓아 준다면 더욱 좋겠다.”
—트레버 히튼, 《이스턴 데일리 익스프레스》

“호화로운 삽화들이 들어 있다…. 총명하고 호기심 많은 아이들에게 딱 맞는 책이지만, 혼자 읽으면 더욱 좋다. 아이들이 없을 때 비밀스러운 즐거움을 느껴 보시라.” —필립 케니콧, 《워싱턴 포스트》

목차

이 책이 쓰여지기까지
1. 옛날 옛적에
2. 역사상 가장 위대한 발명가들
3. 나일강의 나라
4. 월 화 수 목 금 토 일
5. 신은 오직 하나뿐
6. 알파벳의 탄생
7. 영웅들의 무기
8. 거인과의 싸움
9. 스파르타와 아테네
10. 깨달은 사람의 나라
11. 거대한 민족의 위대한 스승
12.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모험가
13. 새로운 전사들의 싸움
14. 역사를 싫어한 황제
15. 서양의 지배자
16. 기쁜 소식
17. 로마 제국과 변경에서의 생활
18. 천둥 번개가 치던 시대
19. 별이 빛나는 밤
20. 알라 외에 신은 없고 무함마드는 신의 예언자다
21. 지혜로운 정복자
22. 기독교 세계의 지배권을 둘러싼 싸움
23. 기사다운 기사
24. 기사 시대의 황제
25. 도시와 시민
26. 새로운 시대
27. 새로운 세계
28. 새로운 신앙
29. 교회 사이의 투쟁
30. 참혹한 시대
31. 불행한 왕과 행복한 왕
32. 동유럽의 변화
33. 계몽의 시대
34. 프랑스 혁명
35. 마지막 정복자
36. 인간과 기계
37. 바다 너머의 세계
38. 유럽의 새로운 두 제국
39. 열강들의 세계 분할
40. 나 자신이 체험한 세계사의 한 부분 – 회고

에른스트 H. 곰브리치의 생애와 저작
도판 목록
찾아보기

작가 소개

에른스트 H. 곰브리치

1909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태어나 빈 대학에서 예술사와 고고학을 공부하였다. 1936년에 영국으로 이주하여 런던 대학의 바르부르크 문화학 연구소의 일원이 되었고, 1976년 정년 퇴임할 때까지 미술사를 연구하며 학생들을 가르쳤다. 그 외에 옥스퍼드 대학, 케임브리지 대학, 하버드 대학에서도 강의했다. 1972년 영국에서 기사 작위를 받았고, 1975년 오스트리아의 과학과 예술 분야 명예 십자 훈장, 1977년 오스트리아의 공로 훈장, 1975년 에라스무스 상, 1976년 헤겔 상, 1984년 오스트리아의 명예 기장, 1985년 발잔 상을 받았다. 1935년 처음 쓴 『곰브리치 세계사』를 영어로 번역하던 2001년에 세상을 떴다. 쓴 책으로 『서양미술사』, 『예술과 환영』, 『이미지가 우리에게 들려주는 것』 등이 있다.

박민수 그림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독일에 유학하여 베를린 자유대학에서 독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국해양대학교 국제해양문제연구소에서 HK 교수로 일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곰브리치 세계사』, 『거짓말을 하면 얼굴이 빨개진다』, 『이것이 완전한 국가다』, 『크라바트』, 『꿀벌 마야의 모험』, 『카라반 이야기』, 『꼬마 물 요정』, 『세계 철학사』, 『책벌레』, 『데미안』, 『젊은 베르테르의 고뇌』, 『변신』 등이 있다.

"박민수"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