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풀

박용래 | 그림 정경심 | 엮음 최승호

출간일 2002년 12월 1일 | ISBN 978-89-491-4056-8 (89-491-4056-X)

패키지 양장 · 변형판 · 52쪽 | 연령 5~7세 | 가격 8,000원

책소개

시 읽는 아이는 아이들이 시를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한국을 비롯해 세계 시인들의 다양한 시들을 그림과 함께 보여 주지요.

시 속에는 엉뚱한 생각, 감미로운 음악, 신비로운 그림 들이 숨어 있어요. 따라서 시를 반복해 읽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언어 감각과 상상력, 창의력이 커질 거예요.

편집자 리뷰

서정 시인 박용래의 담백한 시편들

우리나라의 현대 대표적 서정시인으로 꼽히는 박용래의 아름답고 절제된 시들이 선보인다. ‘배추 씨처럼 흙에 사알짝 덮여 살고 싶다.’던 시인의 말처럼 그의 시 속에는 흙냄새, 물소리, 바람이 들어 있다. 주로 고향에 대한 그리움과 시골 풍경을 소재로 시를 써 아이들에게는 다소 어렵고 생경하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이미지들을 쉽고 편안한 그림으로 절충시켰다. 시 속에 등장하는 사계절의 풍경과 낮, 밤의 시간적 배경을 스토리에 따라 적정하게 그림으로 나눠 놓았다. 화선지에 퍼지는 먹색과 따뜻한 물감 색의 조화는 한국 서정미를 더욱 증폭시킨다. 한때 중학교 국어교사로 재직한 바 있는 박용래는《현대문학》(1955)에 시「가을의 노래」를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해 제7회 한국 문학 작가상을 받았다.

작가 소개

박용래

강경 상업고등학교 졸업, 1955년 <현대문학>에 시 「가을의 노래」가 추천되어 등단하였다. 시집으로 <싸락눈> (1969), <강아지풀>(1975), <백발의 꽃대중>(1980) 등과 시전집 <먼바다>(창작과비평사 1984)가 있다.

정경심 그림

서울대학교 동양화과를 졸업하고 현재 같은 대학원에 다니고 있습니다. 『엉뚱이 뚱이』,『내 동생이 태어났어요.』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최승호 엮음

1954년 강원도 춘천에서 태어나 1977년《현대시학》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는『대설주의보』,『세속도시의 즐거움』,『그로테스크』,『아무것도 아니면서 모든 것인 나』,『고비』등이 있고, 그림책으로는『누가 웃었니?』,『내 껍질 돌려줘!』,『이상한 집』,『하마의 가나다』,『수수께끼 ㄱㄴㄷ』,『구멍』이 있다. 동시집으로는『최승호 시인의 말놀이 동시집 1(모음 편), 2(동물 편), 3(자음 편), 4(비유 편)』,『펭귄』이 있다. 1982년에 오늘의 작가상, 1985년에 김수영문학상, 1990년에 이산문학상, 2000년에 대산문학상, 2003년에 미당문학상을 받았다. 현재 숭실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독자리뷰(1)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간지러워~
김현진 2009.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