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당무

원제 Poil de Carotte

쥘 르나르 | 그림 펠릭스 발로통 | 옮김 심지원

출간일 2003년 10월 15일 | ISBN 978-89-491-4075-9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52x206 · 272쪽 | 연령 11~20세 | 가격 10,000원

시리즈 비룡소 클래식 3 | 분야 문학, 읽기책

도서구매
홍당무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새롭게 읽는 세계 어린이 문학의 고전
천덕꾸러기 소년의 가족에 대한 이해와 사랑을 밝은 웃음으로 그려 낸 이야기
프랑스의 대표 작가 쥘 르나르의 자전적 성장 소설

그 누구도, 심지어 가족조차도 홍당무의 진짜 이름을 기억하지 못합니다. 불타는 듯한 붉은 머리카락과 주근깨투성이 얼굴 때문에 홍당무라고 부를 뿐이죠. 엄마는 홍당무에게 결점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더럽고, 엉큼하고, 동물들한테 잔인하고……. 그래서 집 안의 허드렛일과 나쁜 일에 대한 오해는 모두 홍당무의 몫입니다. 그렇다고 홍당무의 삶이 어둡고 힘들기만 한 건 아닙니다. 무뚝뚝하지만 홍당무를 사랑해 주시는 아빠와 나이 든 대부가 있고, 어른이 되면 결혼하기로 약속한 마틸드도 있으니까요.

편집자 리뷰

천덕꾸러기 소년의 가족에 대한 이해와 사랑을 밝은 웃음으로 그려 낸 이야기
프랑스의 대표 작가 쥘 르나르의 자전적 성장 소설

프랑스의 대표 작가로 추앙받는 쥘 르나르의 자전적 성장 소설 『홍당무』가 출간되었다. 가족에게서 사랑받지 못하는 천덕꾸러기 소년, 홍당무의 이야기는 작가인 쥘 르나르의 반영이다. 실제 쥘 르나르의 가족 구성은 홍당무의 가족 구성(아버지, 어머니, 누나, 형 그리고 작가)과 똑같다. 어린 시절, 무뚝뚝한 아버지와 신경질적인 어머니, 자신을 괴롭히는 형과 누나 사이에서 힘들었던 경험과 혼자 사색에 잠겨 평온을 느꼈던 심정을 『홍당무』란 작품에 가감 없이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는 것이다. 홍당무의 어머니는 특별한 이유 없이 홍당무를 미워하고 괴롭힌다. 모두가 꺼려하는 일을 시키고, 자신의 잘못을 덮어씌우기도 하고, 교육을 시킨다는 명목 하에 선물을 빼앗기도 한다. 이런 분위기에서 자란 홍당무는 눈치가 빤하다. 밥을 먹을 때나 인사를 할 때도 엄마의 비위를 맞추기 위해 골똘히 생각하는 모습은 안쓰러움을 느끼게도 한다. 이렇듯 어린 소년은 자신이 감당하기에 삶이 너무도 힘들 때면 자살과 가출을 꿈꾸기도 한다. 하지만 그는 자신을 힘들게 하는 원인을 제공한 가정에서 또한 그 해결책을 찾았다. 표현을 잘 안 하지만 자신을 진심으로 사랑하는 아버지와의 편지와 대화를 통해 자신의 괴로운 심정과 상태를 알리고 해결점을 찾으려 노력한다. 그 과정에서 홍당무는 가족의 소중함과 자신의 정체성을 깨우치고 삶의 의미를 찾아가게 된다. 홍당무는 가족의 한 구성원으로서 따뜻한 사랑을 받길 바라고, 자아에 대한 고민으로 밤을 새우기도 하고, 아이다운 순진함도 가진 우리 시대 아이들의 모습과 크게 다를 바가 없는 소년의 이야기이다.

『홍당무』는 엄마에게 구박받는다는 소재도 특이하지만 무엇보다도 글이 쓰인 형식 자체가 상당히 파격적이다. 편지글, 희곡, 각종 대화문 들이 섞인 실험적인 구성은 출간된 지 100년도 넘었지만 지금도 새로움을 준다. 짤막짤막한 에피소드들이 마치 사진첩에 꽂힌 스냅사진을 보는 듯한 느낌을 주는데, 비룡소 판『홍당무』는 이런 작품의 구성적 특징을 시각적 편집으로 십분 살렸다. 특히 각 에피소드 제목 앞에 하나씩 담겨 글을 이끄는 스위스 출신 화가 펠릭스 발로통의 판화 그림은 지금까지 그려진『홍당무』의 삽화 중 최고라는 평가를 받을 만큼 독특하고 개성적이다.

작가 소개

쥘 르나르

1864년 프랑스 중부 마이엔의 샬롱 뒤 멘에서 태어났다. 화목하지 않은 가정에서 어머니의 사랑을 받지 못하고 자라 우울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이 무렵의 추억은 『홍당무』(1894)의 중요한 소재가 되었다. 파리에서 상징파 시인들과 사귀며 시집 『장미 Les Roses』(1886)를 발표하였다. 한때 위고, 플로베르, 모파상 등 사실주의, 자연주의 소설에 몰두하다 소설집 『마을의 범죄Crime de village』(1888)를 출간하면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홍당무』이후 『포도밭의 포도 재배자 Le Vigneron dans sa vigne』(1894), 『자연의 이야기 Histores Naturelles』(1896) 등의 명작을 잇달아 썼으며 극작가로서도 비범하여 『이별의 기쁨 Le Plaisir de rompre』(1898), 『나날의 양식Le Pain de m?nage』(1899) 등의 희곡과 희곡화한 『홍당무』(1900), 『베르네 씨』(1902) 등을 발표하여 자신만의 확고한 문학 세계를 만들어 냈다. 사후에 전집과 함께 발표된 『일기 Le Journal et la Correspondance』(1928)는 훌륭한 일기 문학으로서 높이 평가되었다. 이것은 1887년부터 만년에 이르는 이십사 년에 걸쳐 쓴 것으로, 거기에는 항상 문체 연마에 힘쓰며 사람의 진실된 모습을 지켜보려는 진지한 작가의 생활이 적나라하게 묘사되어 있다. 1904년 쉬트리의 촌장이 되었고, 1907년 아카데미 공쿠르 회원으로 선출되었다. 1910년 동맥경화증으로 파리에서 눈을 감았다.

펠릭스 발로통 그림

스위스에서 태어났다. 화가, 조각가, 데생화가, 작가로 활동했으며 1902년 플라마리옹에서 출간된 『홍당무』에 삽화를 그렸다. 목판화의 대가 발로통은 여러 잡지에도 삽화를 그렸다. 일본 그림의 화법에서 영감을 얻어 단조로운 흑백의 대비를 잘 살려 그림을 그렸다. 1925년 파리에서 눈을 감았다.

심지원 옮김

1973년에 태어났다. 서울대학교에서 불어불문학을 공부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공부했다. 옮긴 책으로는 『베베르에게 마흔두 번째 누이가 생긴다고요?』, 『아르센 뤼팽 전집 1』, 『아르센 뤼팽 전집 6』, 『아르센 뤼팽 전집 7』, 시그림책 『학교에서 나온 우리는』, 『별빛을 타고 온 아이』이 있다.

독자리뷰(2)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조금만 더 관심과 사랑을 나누어주세요ㅠ0ㅜ
문해솔 2011.3.29
홍당무를 이 비룡소홈페이지를
김미연 2006.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