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 팬

원제 Peter Pan

제임스 배리 | 그림 프란시스 베드포드 | 옮김 장영희

출간일 2004년 1월 10일 | ISBN 978-89-491-4077-3 (89-491-4077-3)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52x206 | 연령 11~20세 | 가격 10,000원

시리즈 비룡소 클래식 5 | 분야 문학, 읽기책

도서구매
피터 팬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어른이 되지 않는 소년 피터 팬과 환상적인 공간 네버랜드를 탄생시킨 작품.
‘피터 팬’ 신드롬을 낳으며 동심의 상징이 된 매력적인 동화를 장영희 교수의 새로운 번역으로 만난다.

어느 금요일 저녁, 웬디의 엄마 아빠가 외출한 사이 아이들이 없어졌다. 웬디의 방에 놔두고 간 자기 그림자를 찾으러 돌아온 피터 팬을 따라 창밖으로 날아가 버린 것. 피터 그림자를 몸에 꿰매 준 웬디는 피터 팬에게 하늘을 나는 법을 배워 동생 존, 마이클과 함께 네버랜드로 멋진 모험을 떠난다. 밤하늘을 날아서!

편집자 리뷰

어린이 문학의 영원한 고전인 『피터 팬』이 올해로 아동극 탄생 100주년을 맞았다. 이를 기념하여 서강대 영문과 교수이자 칼럼리스트인 장영희 교수가 번역하고, 19세기와 20세기에 걸쳐 활약한 화가 베드포드의 고전적인 그림을 함께 담아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어른이 되지 않는 소년 피터 팬, 강한 모성애를 지닌 웬디, 허영 덩어리 어른 후크 선장, 똑딱똑딱 시계 소리를 내는 악어, 아름답고 용감한 인디언 처녀 타이거 릴리, 늘 질투심에 불타는 요정 팅커 벨과 같은 독특하고 개성적인 인물과 더불어, 웬디와 동생들이 피터와 함께 창밖으로 밤하늘을 날아가는 장면, 피터 팬이 후크 일당과 싸우는 장면, 환상의 새가 곤경에 처한 피터를 구하는 장면 등은 지금까지도 놀랍고 신선하게 독자들에게 다가온다. 이 작품에 담긴 상상력과 환상적 모험 덕분에 100년이 흐른 현재에도 영화, 연극,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장르에서 새롭게 재탄생되고 있다. 특히 주인공 피터 팬은 어른이 되어 사회에 적응하기 싫어하는 또는 힘들어하는 남성들을 뜻하는 ‘피터 팬 신드롬’을 낳기도 했고, 요즘에는 어린 시절 향수를 잊지 못하고 그 경험을 간직하려는 이삼십 대 어른들 이른바 ‘키드-어덜트(키덜트)’ 의 상징적인 존재로 자리 잡기도 했다. 이 작품은 지금으로부터 꼭 100년 전인 1904년 5막의 크리스마스 아동극으로 초연되었다. 연극은 당시 아이들로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고 이후 피터 팬은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인물이 되었다. 이것이 현재 잘 알려진 피터 팬 이야기의 전신이다. 매해 연말이 되면 아이들을 위해 영국에서 상연되었고 이 성공에 힘입어 1908년에는「켄싱턴 공원의 피터 팬」으로 출간되었고, 1911년 작가 배리가 이제껏 연극으로 공연되어 오던 줄거리를 다시 정리해 출판한 작품이「피터 팬과 웬디」이며, 이 번역본의 판본이다. 이 작품을 쓴 스코틀랜드 작가 제임스 배리는 “아이들은 어른들이 상상할 수 없는 이상한 모험을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배리가 여섯 살 되던 해 어머니가 가장 귀여워하던 형 데이비드가 죽자 배리는 형 대신에 어머니를 위로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면서 유년 시절을 보낸다. 어머니의 가슴에 언제나 어린아이로 남은 형 데이비드를 대신하는 일은 성인으로서 그리고 작가로서의 배리에게 큰 영향을 미쳤다. 어른이 되어서도 키가 겨우 150센티미터가 될까 말까 할 정도의 작은 키에 아주 수줍음을 많이 탔던 배리에 대해 알고 나면 피터 팬을 좀 더 잘 이해할 수 있다. 옮긴이 장영희 교수는 ‘옮긴이의 말’에서 100년이 지난 21세기에도 이 작품을 읽어야 하는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무엇보다도 이 작품은 현실적으로 문자 그대로 읽기보다는 우리의 환상과 상상력으로 읽어야 하는 작품입니다. 어른이든 아이들이든 우리가 사는 세상은 아름답고 변화무쌍하고 신이 나지만 때로는 불안하고 어설프고 외롭습니다. 우리 개개인이 『피터 팬』에서 발견하는 것은 각기 다르지만 공통적으로 느끼는 것은 꿈과 마음의 고향입니다. 회사, 학교, 은행 통장에 대해서 걱정할 필요가 없는 세상, 마술이 있고 아이들이 날아다니고 동물들과 대화하고 악을 물리칠 수 있는 세상을 찾는 이들의 영원한 고향입니다. 이렇게 마음의 고향을 찾는 일은 웬디처럼 다시 현실로 돌아와 좀 더 평화스럽고 좀 더 서로 마음이 잘 통하는 세상을 만드는 데 필요한 조건이 되기도 합니다.” 비룡소 판 『피터 팬』은 칼럼리스트로, 수필가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한국문학 번역상’, ‘올해의 문장상’ 등을 받기도 한 장영희 교수가 최대한 원작의 맛을 살렸다. 또한 『피터 팬』의 삽화 중 가장 뛰어나다고 평가받는 19세기 화가 프란시스 베드포드의 그림을 함께 넣어 작품이 더욱 빛난다. 베드포드는 흑백의 선만으로 피터 팬과 웬디, 후크 선장을 비롯한 인물을 생생하게 그려냈을 뿐 아니라 환상적인 공간 네버랜드도 원작 그대로의 느낌으로 살려 놓았다.

작가 소개

제임스 배리

1860년 5월 9일 스코틀랜드 키리무어에서 아버지 데이비드 배리와 어머니 마거릿 오길비 사이에서 아홉 형제 중 막내로 태어났다. 여섯 살이 되던 해에 어머니의 가장 큰 사랑을 받던 형 데이비드가 사고로 죽고 소원해진 어머니와의 관계가 그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친다. 불행한 가정생활은 이에 그치지 않고 배우인 메리 앙셀과 결혼 후 십오 년 만에 이혼한다. 일찍부터 희곡과 글의 비평에 관심이 많던 배리는 대학 졸업 후 런던으로 옮겨 신문 기자가 된다. 이 때 데이비스 부부를 만난 배리는 이들의 어린 아들 다섯 명을 피터 팬의 모델로 삼게 된다. 어른을 대상으로 한 소설과 희곡을 주로 쓰던 배리는 역시 어른을 위한 소설인 「작고 하얀 새 The Little White Bird」(1902)를 발표한다. 이 소설에 살짝 담겨 있던 피터 팬 이야기는 어린이를 위한 희곡 「피터 팬」으로 다시 쓰여 1904년 연극으로 상연된다. 이후 피터 팬은 「켄싱턴 공원의 피터 팬 Peter Pan in Kensington Garden」(1906), 「피터와 웬디 Peter & Wendy」(1911)라는 소설로 다시 쓰인다. 배리는 1913년 준남작의 지위를 수여받고, 1922년 메리

프란시스 베드포드 그림

1864년 런던에서 태어났다. 사우스 켄싱턴과 영국 왕립 학교에서 건축학을 공부했다. 일러스트레이터가 되기 전에 건축가 아서 블롬필드의 도제로 일했다. 그는 그의 스케치에 기초한 건축학 지도로 큰 성공을 거두었다. 1954년 세상을 떠났다.

장영희 옮김

서강대학교 영문학과와 같은 대학 대학원을 졸업했다. 뉴욕주립대학교 대학원에서 영문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뒤 뉴욕주립대학교 강사를 했다. 미국여성학사회에서 국제리더여성에게 주는 연구비로 뉴욕 컬럼비아 대학에서 1년간 번역학을 공부하고, 한국일보의 ‘한국문학 번역상’과 2002년 우리말 문화운동본부에서 수여하는 ‘올해의 문장상’을 받았다. 지금은 서강대학교 영문학과 교수이자 수필가와 번역가, 칼럼니스트로 활동 중이다. 쓴 책으로는 『내 생애 단 한번』, 『햇볕 드는 방』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종이시계』,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스칼렛』, 『톰 쏘여의 모험』, 『살아 있는 갈대』, 『바너비 스토리』 등이 있다.

전자책 정보

발행일 2012년 6월 30일 | 최종 업데이트 2012년 6월 30일

ISBN 978-89-491-9642-8 | 가격 7,000원

어른이 되지 않는 소년’ 피터 팬과 ‘절대’ 있을 것 같지 않은 환상적인 공간 네버랜드를 탄생시킨 작품. 제임스 배리가 1904년에 쓴 희곡으로, 1911년에 소설로 개작된 작품이다. 잃어버린 손 대신에 쇠갈고리를 끼우고 있는 후크 선장, 똑딱 소리를 내는 악어, 그리고 피터 팬, 웬디와 같은 독특하고 개성 넘치는 인물들이 등장하는 어린이 문학의 고전.

독자리뷰(1)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비룡소 클래식시리즈 중에 이
김인애 2004.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