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서 왕과 원탁의 기사들

원제 King Arthur and his knights

제임스 놀스 | 그림 루이스 리드 | 옮김 김석희

출간일 2004년 7월 10일 | ISBN 978-89-491-4081-0 (89-491-4081-0)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52x206 · 520쪽 | 연령 11~20세 | 가격 14,000원

시리즈 비룡소 클래식 9 | 분야 문학, 읽기책

도서구매
아서 왕과 원탁의 기사들 (보기) 판매가 12,600 (정가 14,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켈트족의 전설적 영웅 아서 왕의 방대한 이야기를 새롭게 풀어 쓴 작품

아서 왕과 기네비어 왕비, 왕비를 사랑하는 기사 호수의 란슬롯, 원탁의 기사들이 벌이는 웅장하고 화려한 모험

왕권을 둘러싼 전쟁으로 시끄럽던 6세기의 영국. 켈트족의 영웅 유서 펜드라곤이 왕국의 통일을 위해 노력하지만 실패한다. 그가 실패하자 영국은 암흑의 시대에 돌입한다. 그때 신분이 가려진 채 성장한 유서의 아들 아서가 등장한다. 아서는 전설의 검 엑스칼리버를 휘두르며 고대 영국을 평정한다.

편집자 리뷰

J.R.R. 톨킨의「반지의 제왕」, 바그너의 「니벨룽겐의 반지」 등 세계적인 걸작들에 영감을 준 켈트 족의 영웅 ‘아서 왕’의 이야기를 청소년용으로 새롭게 풀어 쓴 『아서 왕과 원탁의 기사들』이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비룡소 판은 15세기에 아서 왕 이야기를 최초로 산문으로 정리를 하여 영국에서 그 권위를 인정받은 토머스 맬러리의 방대한 산문 「아서 왕의 죽음」을 토대로, 제임스 놀스가 청소년용으로 1860년에 새로 쓴 것이다. 지금까지 아서 왕 전설의 수많은 일화 중 일부를 엮은 책이나, 만화나 영화 등 다양한 매체에서 아서 왕을 만나 볼 수 있었지만, 총체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으면서도 청소년이 읽을 만한 번역은 국내에 아직까지 없었다. 이러한 실정에서 제임스 놀스의 『아서 왕과 원탁의 기사들』은 아서 왕의 전설을 끊기지 않는 커다란 흐름 속에서 친근감 있는 일화들과 그렇지 않은 일화 모두를 포괄적으로 접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19세기 최고의 편집자가 청소년을 위해 다시 쓴 ‘아서 왕’의 전설

제임스 놀스는 19세기 영국 당대의 지식인이자 최고의 편집자 중 한 사람으로 공적을 인정받아 빅토리아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은 작가이다. 놀스는 아서 왕의 탄생 배경, 명검 엑스칼리버를 손에 넣게 되는 과정, 왕 위에 올라 마침내 고대 영국을 평정하고, 아들의 반란으로 죽음을 맞게 되기까지 아서 왕의 일대기를 긴밀하게 묘사하고 있다. 아서 왕의 전설은 그 방대함으로 인해 접근하기 힘든 작품인데 놀스는 원탁의 기사들이 벌이는 갖가지 모험, 트리스탄과 이졸데의 이야기, 마법사 멀린과 모르간 르 페이, 성배 전설, 그리고 기네비어 왕비와 호수의 기사 란슬롯의 연애 이야기 등 어느 것 하나도 놓치지 않고 한 권에 담아냈다. 방대함 속에서도 맬러리의 작품을 바탕으로 하여 구성의 치밀함을 잃지 않고 다양한 이야기들을 놓치지 않은 것이 제임스 놀스의 『아서 왕과 원탁의 기사들』이다. 작품의 단정한 문체와 고풍스런 서술 또한 아서 왕 이야기를 널리 읽히는 데 크게 이바지했다.

기품 있는 삽화와 매끄러운 번역의 절묘한 조화

루이스 리드의 기품 있는 삽화 역시 이 작품을 읽는 묘미를 더해 준다. 가늘고 섬세하지만 결코 가볍지는 않은 선들이 등장인물들의 역동성을 독자의 눈앞에 생생하게 가져다주며 그 웅장함과 화려함은 작품의 품격을 한층 더 끌어올린다. 다재다능한 화가이자 디자이너였던 리드는 19세기 후반부터 20세기 전반까지 계속된 이른바 ‘삽화의 황금시대’를 빛낸 한 사람이다. 읽는 재미를 더욱 느끼게 하는 것은 『로마인 이야기』, 「쥘 베른」컬렉션 등 수없이 많은 수작들을 번역했으며 제 1회 한국번역상 대상을 받기도 한 김석희의 깔끔한 번역이다. 이는 독자로 하여금 기사들의 화려한 모험담에 정신없이 빠져들게 한다.

작가 소개

제임스 놀스

1831년 영국 런던에서 태어나 유니버시티 칼리지와 이탈리아에서 건축을 배웠다. 하지만 건축보다 문학을 더 좋아해서, 건축을 배우는 동시에 작가 생활을 시작했다. 1867년에 대시인 앨프레드 테니슨과 친교를 맺었고, 1869년에는 테니슨의 협조를 얻어 ‘형이상학협회’를 창립했는데, 이 단체의 목적은 신앙과 불신앙의 주요 대표자가 만나 의견을 나누게 함으로써 종교와 과학의 지적 화해를 도모하는 것이었다. 그후 놀스는 편집자로서 재능을 발휘하여, 1870년에 <동시대>의 편집을 맡았고, 1877년에는 <19세기>를 창간했다(1901년에는 ‘그 이후’가 제목에 덧붙었다). 이들 잡지는 새로운 유형의 월간 시사 평론지로서, ‘형이상학협회’ 회원들이 기고자로 참여했으며, 당시 영국 지식인 사회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1904년에 기사 작위를 받았고 1908년에 사망했다. 놀스는 1860년에 <아서 왕과 원탁의 기사들>을 출판했는데, 이 책은 토머스 맬러리가 15세기 말에 쓴 방대한 산문 <아서 왕의 죽음>을 토대로, 그 내용과 분량을 간추려 청소년용으로 고쳐 쓴 것이다.

루이스 리드 그림

1857년 영국에서 태어나 한때 프랑스 파리에서 살다가 미국 뉴욕으로 이주했다. 그는 다재다능한 화가이자 디자이너였고, 19세기 후반부터 20세기 전반까지 계속된 이른바 삽화의 황금시대를 빛낸 삽화가의 한 사람으로, 아동과 청소년을 위한 책에 많은 그림을 그렸으며, 1926년에 사망했다.

김석희 옮김

서울대학교 인문대 불문학과를 졸업하고 대학원 국문학과를 중퇴했으며, 1988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소설이 당선되어 작가로 데뷔했다. 영어․프랑스어․일어를 넘나들면서 「초원의 집」 시리즈, 『모비 딕』, 『삼총사』, 『해저 2만 리』, 『로마인 이야기』, 『꽃들에게 희망을』,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오즈의 마법사』, 『하룬과 이야기 바다』 등 2백여 권을 번역했고, 역자 후기 모음집 『번역가의 서재』와 제주도 귀향살이 이야기를 엮은 『이 또한 즐겁지 아니한가』 등을 펴냈으며, 제1회 한국번역상 대상을 수상했다.

"김석희"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10)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아서왕과 원탁의 기사들
시후애 2017.6.30
[아서왕과 원탁의 기사들] 비룡소 클래식 시리…
밀크티 2017.6.30
아서왕과 원탁의 기사들
홍현미 2017.6.29
전설속의 그 남자들을 다시 마나다
음악의바다 2017.6.29
아서왕과 원탁의 기사들_ 방학중 아서왕과 함께…
예자매맘 쩡이 2017.6.27
아서 왕과 원탁의 기사들
괴도키드 2017.6.26
중세 시대로 모험을 떠나다!
윤희경 2017.6.26
아서왕과원탁의기사들
구경림 2008.8.8
중세 시대에는 기사도라는 제
유선재 2007.8.30
애초에 아서왕과 기사들이라는
구경림 2007.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