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울 나라의 앨리스

Through the Looking-glass

루이스 캐럴 | 그림 존 테니얼 | 옮김 김경미

출간일 2010년 2월 26일 | ISBN 978-89-491-4094-0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52x206 · 248쪽 | 연령 11세 이상 | 가격 10,000원

시리즈 비룡소 클래식 22 | 분야 읽기책

도서구매
거울 나라의 앨리스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 어디로 튈지 모르는 “엉망진창 엉뚱한 여행의 진수”
아기 고양이와 놀던 앨리스는 문득 거실에 있는 거울을 보다가, 거울 속 집은 어떤 모습일까 궁금해진다. 그러던 앨리스는 거울이 갑자기 흐릿해진 틈을 타, 거울 속으로 쑥 들어가게 된다. 호기심을 참지 못한 앨리스는 거울 집 밖으로 나가 말하는 꽃들이 있는 정원으로 간다. 거울 나라는 작은 개울들과 들판이 사각형으로 짜인 체스 판처럼 생겼다. 우연히 붉은 여왕을 만나게 된 앨리스는 그때부터 하얀 여왕의 졸이 되어 마지막 칸에 도착해서 여왕이 될 때까지 모험을 시작하게 된다. 상처가 나기 전에 소리부터 지르고, 먼저 벌을 받은 다음에 죄를 짓게 되는 등 모든 일이 거꾸로 일어난다는 엉뚱한 하얀 여왕. 전설 속에만 나오는 줄 알았던 유니콘과 동요 속 험프티 험프티. 앨리스는 희한하고 재미난 친구들을 차례로 만나게 된다. 꽃과 곤충이 자유자재로 말하고, 온갖 동화 속 캐릭터들이 공존하는 거울 속 세계에서 앨리스는 오히려 ‘괴물’이라고 불릴 정도로 신기한 존재로 취급받는다. 이치에 들어맞는 일이라곤 하나도 없고, 모든 게 거꾸로 움직이는 것 같은 낯선 세계에서 앨리스는 자기만의 재치와 용기로 여왕이 될 때까지 엉망진창 엉뚱한 모험을 계속한다.  

편집자 리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이어 루이스 캐럴이

꼬마 친구 앨리스 리델을 위해 쓴 두 번째 이야기.

꿈과 환상의 공간에서 펼쳐지는 앨리스의 신기한 모험

영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원작

 

 

판타지의 영원한 고전으로 거울 속에서 펼쳐지는 앨리스의 모험을 담은 『거울 나라의 앨리스』가 (주)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이 책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후속 작으로 전편만큼이나 흥미진진하고 독특한 발상으로 판타지의 고전으로 손꼽힌다. 두 권은 영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팀 버튼 감독, 조니뎁 주연)의 원작이기도 하다.

1856년 루이스 캐럴은 크라이스트 처치의 학장의 딸인 앨리스 리델을 만난 것을 계기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거울 나라의 앨리스』의 영감을 얻게 된다. 꼬마 친구와 뱃놀이를 하던 중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었고, 그 이야기를 책으로 발간하게 된 것이다. 1860년 말에는 ‘거울의 집’이라는 임시 제목으로 속편을 쓰게 되었고 1871년에 『거울 나라의 앨리스』를 발간하게 된다. 처음부터 철저히 ‘꼬마 친구’를 위한 동화였던 만큼, 루이스 캐럴은 기존의 교훈적인 동화에서 탈피해 호기심 강하고 욕심 많은 꼬마 숙녀 앨리스를 통해 신나고 독창적인 모험의 세계를 거침없이 보여 준다. 또한 ‘거울 속 세계’와 ‘체스 게임’을 접목해 구성과 내용 전개에 있어서도 스토리텔러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한다. 캐럴의 놀라운 언어 유희를 보여 주는 시들과 말장난들은 곱씹을수록 색다른 맛을 느끼게 한다.

완역판 『거울 나라의 앨리스』에서는 충실한 번역과 존 테니얼의 섬세한 그림을 만날 수 있다. 존 테니얼은 루이스 캐럴과 함께 팔 년 동안 작업하며, 때로는 격렬한 논쟁을 해 가며 환상의 세계를 멋지게 그려 냈다. 두 사람이 함께 작업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거울 나라의 앨리스』 이 두 권은 글과 그림이 완벽에 가깝게 조화를 이룬다는 평을 받았다.

작가 소개

루이스 캐럴

본명은 찰스 루트이지 도지슨(Charles Lutwidge Dodgson)으로 1832년 찰스 도지슨과 아내 프랜시스 제인 루트위지의 열한 명의 자녀 중 셋째로 태어났다. 찰스는 열두 살이 되자 리치먼드 학교에서 기숙사 생활을 하게 된다. 그는 고전에는 약했지만 수학에서는 뛰어났으며, 그곳에서 일 년 반을 보낸 후 영국에서 가장 유명한 공립학교인 럭비 스쿨에 들어갈 수 있었다. 럭비학교에서 옥스퍼드 대학교에 진학하여 수학을 전공하였으며, 훗날 모교의 수학 교수를 지냈다. 그는 친구의 딸인 앨리스 리델에게 이야기해 주었던 것을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Alice’s Adventures in Wonderland』(1865)와 그 속편인 『거울 나라의 앨리스 Through the Looking-Glass and What A1ice Found There』(1871) 등의 유머와 환상이 가득찬 일련의 작품을 발표하면서 어린이 문학에서 확고한 지위를 얻는다. 그 밖의 주요 작품으로는 「스나크 사냥 The Hunting of the Snark」(1876) 「실비와 브루노 Sylvie and Bruno」(2권, 1889∼1893) 등과 시집이 있다. 그의 소설이나 시는 넌센스 문학의 전형이라고도 할 수 있다. 그는 성직자의 자격을 얻었음에도 내성적인 성격과 말더듬이 때문에 평생 설교단에 서지 않고, 아이들을 사랑하면서 독신으로 살았다. 영국 빅토리아왕조의 대표적인 기인(奇人)의 한 사람으로 일컬어진다. 「상징적 논리Symblic Logic」의 후편을 집필하는 일에 몰두했고 그때 얻은 기관지염이 악화되어 1898년 1월 세상을 떠났다.

존 테니얼 그림

1820년에 태어났다. 루이스 캐럴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거울 나라의 앨리스』 ,단 두 권의 삽화로 어린이 문학에서 가장 뛰어난 삽화가라는 명성을 얻었다. 이 두 권은 글과 그림의 조화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는 책으로 손꼽힌다. 테니얼은 빅토리아 여왕이 등극하기 바로 전 해에 태어났다. 주로 영국 대영 박물관과 런던탑에서 중세 시대의 책과 갑옷을 연구하며 오랜 시간을 보냈다. 그는 순수 미술을 하고 싶어 했고, 삽화가의 길은 꽤나 우연의 길이라고 스스로 여겼다. 1848년 『이솝 이야기』에 처음으로 삽화를 그리기 시작한 그는 곧 큰 성공을 거두고 당시의 사회상과 정치를 풍자하는 잡지 《펀치 Punch》의 고정 삽화가로 자리를 잡으며 영국 정치 사회에 영향을 끼친다. 1864년 테니얼을 처음으로 캐럴을 만나 둘은 그 후 팔 년 동안 두 권의 책을 함께 작업하면서, ‘이상한 나라’를 그려내는 데 때로는 격렬한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 캐럴 역시「앨리스의 땅속 모험 Alice\’s Adventures Under Ground」에 그림을 그려 본 적이 있는 데다, 자신이 쓴 책의 그림은 어떠해야 한다는 데 대한 확고한 신념이 있었다.

김경미 옮김

1968년 태어났다. 연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한 뒤 현재 어린이 책 전문번역가로 일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안녕하세요, 하느님? 저 마거릿이에요』, 『빨간 머리 앤』, 『에이번리의 앤』, 『바람이 불 때에』, 『개구리 왕자』 등이 있다.

"김경미"의 다른 책들

전자책 정보

발행일 2012년 6월 30일 | 최종 업데이트 2012년 6월 30일

ISBN 978-89-491-9647-3 | 가격 7,000원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후속 작으로 전편만큼이나 흥미진진하고 독특한 발상으로 판타지의 고전으로 손꼽힌다. 두 권은 영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팀 버튼 감독, 조니뎁 주연)의 원작이기도 하다.

1856년 루이스 캐럴은 크라이스트 처치의 학장의 딸인 앨리스 리델을 만난 것을 계기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거울 나라의 앨리스』의 영감을 얻게 된다. 꼬마 친구와 뱃놀이를 하던 중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었고, 그 이야기를 책으로 발간하게 된 것이다. 1860년 말에는 ‘거울의 집’이라는 임시 제목으로 속편을 쓰게 되었고 1871년에 『거울 나라의 앨리스』를 발간하게 된다. 처음부터 철저히 ‘꼬마 친구’를 위한 동화였던 만큼, 루이스 캐럴은 기존의 교훈적인 동화에서 탈피해 호기심 강하고 욕심 많은 꼬마 숙녀 앨리스를 통해 신나고 독창적인 모험의 세계를 거침없이 보여 준다.

독자리뷰(1)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거울나라의 앨리스
신인영 2010.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