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저 2만 리Ⅰ

원제 Vingt Mille Lieues Sous Les Mers

쥘 베른 | 그림 드 뇌빌 , 에두아르 리우 | 옮김 윤진

출간일 2011년 2월 10일 | ISBN 978-89-491-4098-8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52x206 · 416쪽 | 연령 12세 이상 | 가격 14,000원

시리즈 비룡소 클래식 25 | 분야 읽기책

도서구매
해저 2만 리Ⅰ (보기) 판매가 12,600 (정가 14,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해저세계에 대한 정밀한 묘사와 무한한 상상을 담은,
공상과학소설의 선구자 쥘 베른의 대표작
‘노틸러스’호, 네모 선장과 함께 미지로 항해를 시작하라!

  프랑스 공상과학소설의 선구자로 불리는 쥘 베른이 1870년에 발표한 작품으로, 해저와 과학에 대한 놀라운 상상을 담은 『해저 2만 리』(전2권)가 비룡소 클래식 스물다섯 스물여섯 번째 책으로 출간되었다. 이 작품은 바깥세상과 단절한 채 비밀을 안고 살아가는 네모 선장이 이끄는 잠수함 ‘노틸러스’ 호가 바닷속을 탐험한 기록으로, ‘노틸러스’ 호에 탑승하게 된 아로낙스 박사가 일인칭 관찰자 시점에서 이야기를 풀어 나간다. 쥘 베른은 해저 생물, 해상, 수리 등에 대한 정밀한 과학적 지식과 자신의 놀라운 상상력을 더해 누구나 한 번쯤 꿈꿀 가슴 벅찬 모험 이야기를 탄생시켰다. 특히 잠수함 ‘노틸러스’ 호에는 쥘 베른의 상상력과 표현력이 가장 잘 응축되어 있다. 제대로 된 잠수함이 아직 개발되지 않았던 때, 쥘 베른은 과학적 지식을 토대로 잠수함의 모습은 물론 잠수함이 움직이는 원리와 동력을 얻는 과정을 구체적이고 현실감 있게 표현해 냈다. 그런 그의 상상력은 실제 잠수함을 개발하는 데 많은 영감을 주었다고 한다. 미국에서 만든 세계 최초의 원자력 잠수함은 ‘노틸러스’ 호에서 그 이름을 따 왔으며, 1990년대 초 인기리에 방영되었던 일본 애니메이션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는 『해저 2만 리』를 바탕으로 이야기를 각색한 것이다.          
  19세기 프랑스의 화가였던 알퐁스 드 뇌빌, 에두아르 리우의 삽화는 쥘 베른의 해저 세계를 더욱 풍부하게 느끼게 한다. 각종 어류와 바닷속의 모습 등을 생생하게 그려 냈을 뿐 아니라, 요동치는 바다와 개성 강한 인물들의 모습들을 섬세하게 표현해 내, 원작 그대로를 보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편집자 리뷰

비밀에 둘러싸인 ‘노틸러스’ 호에서 일어나는 갈등과 모험 

“‘노틸러스’ 호에 들어온 사람은 누구도 떠날 수 없습니다.”

저명한 해상 생물학자인 아로낙스 박사, 그의 성실한 하인이자 여러 학자들과 다니며 어느새 박물학의 지식을 익힌 콩세유, 건장한 몸에 다혈질인 훌륭한 작살잡이 네드 랜드. 이 세 사람은 괴생물체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미국 정부가 파견한 ‘링컨’호에 오르게 된다. 오랜 항해 끝에 괴생물체의 정체가 ‘잠수함’이라는 것을 알게 되고, 세 사람은 잠수함 ‘노틸러스’호에 인질 아닌 인질로 붙잡히게 된다. ‘노틸러스’호를 이끄는 네모 선장은 사회와의 인연을 끊고 잠수함 ‘노틸러스’호를 만들어 깊은 바닷속에서 그만의 세계를 만들어 살아가고 있는 인물이다. 같이 생활하는 선원들 역시 알 수 없는 언어를 사용하며 바깥세상과 철저히 차단된 채 살아간다. 네모 선장은 이들에게 ‘노틸러스’호 안에서의 자유를 허용하되 절대 바깥세상으로 다시 놓아주지 않을 거라고 못 박고, 결국 그들은 반 년 동안 기나긴 모험을 함께하게 된다.
 ‘잠수함’이라는 갇힌 공간을 통해 쥘 베른은 그만의 독창적인 세계를 보여 준다. 바깥 공간에서는 세계 모든 바다를 넘나들며 해저 평원, 남극해 등 그 누구도 경험해 보지 못한 곳으로의 모험을 감행하는 한편, 잠수함 안에서는 네모 선장이 간직한 비밀에 대한 호기심, 인물들의 갈등이 펼쳐진다. 늘 확실한 직관과 냉철한 결단력을 보여 주지만 동료의 죽음 앞에서는 한없는 인간애를 보여 주기도 하는 네모 선장, 끊임없이 탈출을 꿈꾸는 네드 랜드, 마음 한편으로 네모 선장을 동경하며 바닷속 여행이 지속되길 원하는 아로낙스 박사. 잠수함 속에서의 갈등과 잠수함 바깥을 통해 이루어지는 놀랍고 짜릿한 경험들은 아로낙스 박사의 시선을 통해 밀도 있게 전해진다. 

정밀한 지식과 방대한 상상력의 결정체 
어릴 적부터 모험을 동경해 온 쥘 베른은 자신의 상상력에 인물을 더하고, 정밀한 지식을 바탕으로 이야기의 토대를 탄탄하게 만들어 그만의 독창적인 소설 세계를 탄생시켰다. 그의 소설들이 마치 실제 모험 이야기를 듣듯 생생하게 느껴지는 것 또한 공상이 철저한 지식을 바탕으로 이루어졌기 때문일 것이다. 호기심 많은 해상 생물학자 아로낙스 박사는 새로운 해저 생물들을 만날 때마다 마치 백과사전을 보듯 그 모습과 생태를 생생하게 읊는다.

참오징어는 오징어와 아주 비슷한 연체동물이고 ‘왜오징어’라고도 한다. 참오징어는 두족(頭足)강, 십완목에 속하며, 오징어와 꼴뚜기도 같은 과이다. 참오징어는 특히 고대의 박물학자들이 많이 연구했던 대상이고, 웅변가들 역시 참오징어에 빗댄 은유를 많이 사용했었다. 

쥘 베른의 지식과 상상력이 가장 잘 응축된 것은 네모 선장의 잠수함 ‘노틸러스’호이다. 제대로 된 잠수함이 아직 개발되기도 전, 쥘 베른은 전기와 과학적 원리에 대한 철저한 분석으로 상상 속 잠수함을 사실적, 논리적으로 표현하는 데 성공했다.

“보시다시피 룸코르프 전지 대신 분젠 전지를 사용합니다. 룸코르프 전지로는 충분한 동력을 얻을 수 없으니까요. (……) 여기서 전기를 만들어 뒤쪽으로 보내면, 거대한 전자석을 거쳐 레버와 기어로 이루어진 특수 장치를 작동시킵니다. 그 움직임이 구동축을 통해 스크루에 전달되는 거죠. 스크루는 지름이 6미터이고, 피치가 7.5미터입니다. 1분에 120번까지 회전이 가능합니다.”

잠수함이 오랫동안 잠수하는 원리, 바깥에 나가지 않고도 스스로 동력을 얻는 과정 등 쥘 베른은 네모 선장이 만들어 낸 잠수함을 현실감 넘치게 담아냈다. 그리고 아로낙스 박사는 네모 선장과 잠수함을 계속 관찰하고 질문하며 독자의 궁금증을 대변해 준다. 

작가 소개

쥘 베른

1828년 프랑스 낭트에서 법률가의 아들로 태어났다. 베른의 아버지는 아들이 법학을 공부하기를 바랐으나, 베른은 어려서부터 여행과 모험을 동경하고 예술적인 재능을 보였다. 대학입학 자격시험에 합격한 베른은 아버지의 뜻에 따라 파리에서 법학 공부를 시작했다. 그러나 학과 공부보다는 연극에 심취했으며, 알렉상드르 뒤마(아버지)와 친분을 맺어 희곡을 몇 편 상연하기도 했다. 1849년 법학사 학위를 취득했지만 문필 작업에 몰두하기로 마음먹고, 파리에 남아 잡지 등에 소설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1857년에는 오노린과 결혼하고 증권 거래소에서 일하기도 한다. 그러다가 1862년, 베른에게 위대한 작가의 길을 열어 준 에첼을 만나게 된다. 에첼의 출판사에서 출간된 『기구를 타고 5주간』은 엄청난 성공을 거둔다. 이후 『지구 속 여행』, 『해저 2만 리』, 『80일간의 세계 일주』를 비롯한 80여 편의 작품을 남겼다. 그는 19세기 후반에 크게 발달한 과학의 지식에 풍부한 상상력과 뛰어난 글 솜씨를 더하여 인류의 미래를 예언하는 소설들을 남겼다. 예를 들어 『해저 2만 리』에 등장하는 잠수함이나 『달세계 일주』에서 사용되는 로켓은 당시로서는 상상의 산물이었으나 이미 오래전에 현실화되었다. 공상 과학 소설의 선구자로 일컬어지는 쥘 베른은 1905년 당뇨병이 악화되어 77세의 나이로 숨을 거두었다.

드 뇌빌 그림

1835년 프랑스 생토메르에서 태어났다. 19세기 프랑스 낭만주의를 대표하는 화가인 들라크루아의 제자였으며 프랑스 아카데믹 화가로 활동했다. 주로 전쟁과 같은 애국적인 주제를 담은 그림을 그렸으나, 에첼 출판사에서 나온 『해저 2만 리』에는 일러스트레이터로 참여했다. 그 외에도 『80일간의 세계 일주』를 비롯한 여러 작품의 삽화를 그리기도 했다. 그의 몇몇 작품들은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에르미타슈 미술관에 전시되어 있다. 

에두아르 리우 그림

1833년 12월 2일 프랑스 생세르방에서 태어났다. 19세기 프랑스 화가인 샤를 프랑수아 도비니, 귀스타브 도레의 제자였으며 주로 풍경화나 기념 작품을 그렸다. 『해저 2만 리』, 『기구를 타고 5주간』 등 쥘 베른의 여러 작품에 삽화를 그렸다. 1868년 쥘 베른은 리우와 작업하던 당시 인물들을 더 작고, 공간은 더 크고 세밀하게 그려 주길 요청하며 네모 선장을 표현한 데 있어 그의 아이디어를 칭찬했다고 한다.

윤진 옮김

아주대학교와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불문학을 공부했으며 프랑스 파리3대학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아주대학교에서 불문학을 가르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자서전의 규약』, 『사탄의 태양 아래』, 『페르디두르케』, 『중력과 은총』, 『위험한 관계』, 『지붕 위의 신발』 등이 있다.

 

전자책 정보

발행일 2012년 6월 30일 | 최종 업데이트 2012년 6월 30일

ISBN 978-89-491-9648-0 | 가격 9,800원

해저세계에 대한 정밀한 묘사와 무한한 상상을 담은 공상과학소설의 선구자 쥘 베른의 대표작.

정체를 알 수 없는 생명체 때문에 각국의 배들이 피해를 입자 미국 정부는 해양 생물학의 권위자를 초청해 링컨 호를 뛰운다. 링컨 호 사람들은 항해 도중 바다 괴물이라고 믿었던 것이 잠수함 노틸러스 호임을 알게 되고, 잠수함의 선장 네모와 함께 바닷속을 누비며 온갖 모험을 시작한다.

독자리뷰(14)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무척이나 읽고 싶었던 해저2만리, 네모 선장의…
윤정렬 2011.3.30
꼭 읽어보아야 할 고전!
김지연 2011.3.20
읽어보면 압니당!!!
이대현 2011.3.16
한 편의 영화를 보는 것 같은 실감나고 흥미…
이예림 2011.3.15
해저2만리를 읽고
임지훈 2011.3.14
해저2만리
김신혜 2011.3.13
해저2만리를 읽고...
한연조 2011.3.13
아로낙스 박사의 해저 모험
윤보라 2011.3.13
해저 2만 리 1
김예린 2011.3.13
[레몬기사단] 해저 2만 리
임리전 2011.3.13
해저2만리-1
성다인 2011.3.12
해저 2만리
박윤서 2011.3.12
신비롭고 놀라운 바닷속 이야기
문해솔 2011.3.11
그 아무도 모르는 깊은 바닷 속 이야기
허인영 201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