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과 함께 놀자

원제 Let’s Play With Plants

글, 그림 나가타 하루미 | 옮김 박정선

출간일 2003년 5월 26일 | ISBN 978-89-491-5053-6 (89-491-5053-0)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25x246 · 88쪽 | 연령 10~13세 | 가격 12,000원

수상/추천 책교실 권장 도서

책소개

아이들이 직접 만들고 실험할 수 있는 식물 놀이 책

아이들이 식물을 이용해 직접 만들고 실험해 볼 수 있는 놀이 책이다. 뿐만 아니라 지금껏 흘낏 보고 지나쳤던 많은 식물의 이름과 특징을 한눈에 알 수 있게 만든 새로운 형식의 식물도감이기도 하다. 이 책을 보면 액세서리, 인형, 벌레집, 가면, 팽이, 풀꽃피리 같은 장난감을 만드는 방법을 알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잼 만들기, 정원 가꾸기, 천연 염색하기, 들나물로 요리하기 등 식물로 할 수 있는 모든 일들이 설명되어 있다.

편집자 리뷰

호박 벌레집과 가면을 만들고 들나물로 요리도 해 보자

놀이 책과 과학 실험책의 역할을 동시에

『식물과 함께 놀자』는 아이들이 식물을 이용해 직접 만들고 실험해 볼 수 있는 놀이 책이다. 굳이 멀리 있는 산이나 들판에 가지 않고도 우리 주위에 있는 식물을 이용해 언제 어디서나 쉽고 재미있게 놀 수 있도록 꾸민 책이다. 길가에 자라난 잡초, 집 마당이나 학교의 꽃밭에 있는 온갖 꽃들, 동네 공원에 있는 많은 식물들 또 부엌 한구석이나 냉장고 안에 있는 과일과 야채 등이 모두 재료가 된다. 이 책을 보면 액세서리, 인형, 벌레집, 가면, 팽이, 풀꽃피리 같은 장난감을 만드는 방법을 알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잼 만들기, 정원 가꾸기, 천연 염색하기, 들나물로 요리하기 등 식물로 할 수 있는 모든 일들이 설명되어 있다. 작가 나가타 하루미는 전문가 못지않은 깊이 있는 조사와 연구를 거쳐 다양하고 정확한 과학적 사실을 알려 준다. 또 펜을 사용해 식물의 모습을 섬세하게 묘사한 그림까지 곁들여 독자의 이해를 높이고, 재료를 모으는 방법과 그 과정에서 주의할 사항, 재료를 다루는 방법까지 자세히 소개한다. 즉, 단순한 놀이 책이 아니라 우리가 지금껏 흘낏 보고 지나쳤던 많은 식물의 이름과 특징을 한눈에 알 수 있도록 식물도감의 역할까지 해 냄으로써 어린 독자들의 호기심을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

폭넓은 사고력과 응용력, 자립심을 높여 주는 책

책 속 아주 작은 들풀은 자연 그대로의 상태로 액자나 인형, 장식품, 장난감 등을 만드는 데 사용된다. 이렇듯 이 책은 길가에 아무렇게나 피어 있는 듯한 작은 들풀 한 가닥도 꽃, 줄기, 이파리 등 모든 부분을 사용해 인형, 바람개비, 가면 등 많은 것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 이를 통해 아이들은 다양하고 폭넓은 사고력과 상상력을 키울 수 있고, 아주 자연스럽게 자연의 신비로움과 소중함까지 깨달을 수 있다. 게다가 책 속 놀이들은 모두 아이들이 직접 할 수 있게 안내되어 있으므로 자립심을 키우는 데도 도움이 된다. 또 이 놀이는 모두 엄마 아빠가 어렸을 때 한번씩 해 보았던 친숙한 놀이이다. 부모와 아이가 이 책을 함께 읽으면 공감대가 형성되어 서로를 잘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집 근처에 있는 공원처럼 풀과 나무가 있는 곳이면 어디든 좋다. 온 가족이 밖으로 나가 모두 함께 식물 놀이를 한다면, 자연도 체험하고 가족의 사랑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비룡소의 새로운 과학 시리즈 사이언스 일공일삼

아이들은 나이에 걸맞는 과학책을 보는 것이 무척 중요하다. 너무 많은 정보량은 아이들을 질리게 하고, 반대로 정보량이 너무 적다면 과학책의 역할을 충실히 해 낼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로 우리나라의 학교나 부모들은 의욕이 너무 앞선 나머지 아이들이 감당하기 힘든 책들을 보여 주는 실수를 자주 범한다. 그 결과 아이들은 고학년으로 올라갈수록 지식 전달을 위주로 하는 과학에 점점 흥미를 잃어가고, 과학은 딱딱한 학문이라는 고정관념을 갖기 쉽다. 비룡소는 이 점을 보완하고 아이들에게 과학도 재미있고 쉽다는 것을 알려 주기 위해 그동안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신기한 스쿨 버스」시리즈와 많은 단행본 그리고 유아부터 초등학교 2학년까지의 아이들을 위한 「과학 그림동화」시리즈 등 좋은 과학책을 꾸준히 출간하여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이언스 일공일삼」은 바로 「과학 그림동화」의 다음 단계로, 초등학교 3학년 이상 아이들을 위한 과학 시리즈이다. 중학교에 입학하여 좀 더 어려워진 과학을 배우기 전에, 과학의 재미를 잃지 않고 어려운 과학을 부담 없이 받아들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시리즈이다. 흔히 보는 딱딱한 과학책이 아니라 재미있는 그림책의 형식에 깊이 있는 과학적 내용을 더해 만들었기 때문에 재미와 과학적 지식을 함께 얻을 수 있다.

작가 소개

나가타 하루미 글, 그림

1945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났다. 현재 일본 가나가와 현 하야마에 살며, 자연을 주제로 한 많은 책을 직접 쓰고 그렸다. 지은 책으로는 『놀이 도감』, 『엄마가 어렸을 때』, 『자연 놀이 열두 달』, 『야외 놀이 백과』, 점묘 화집인 『하야마 풍경』 등이 있다.

박정선 옮김

1964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어린이책 전문기획실 햇살과나무꾼에서 기획실장으로 일하면서 수학과 과학 분야의 그림책을 쓰고 있다. 영유아를 위한 아기 오감 그림책 시리즈와 <열려라, 문> <종이 한 장> 등의 과학의 씨앗 시리즈, <소리치자 가나다>, <그림자는 내 친구>를 기획하고 집필했으며, <지구 반대편까지 구멍을 뚫고 가 보자>, <우리는 동그란 세포였어요>, <식물과 함께 놀자> ,<물 한 방울> 들을 우리말로 옮겼다.

교과 연계 정보
3학년   >   3학년1학기   >   과학   >   6. 물에 사는 생물   >   물에 사는 생물 알아보기

학습에 도움이 되는 점, 활용도

연못이나 개울에 사는 식물을 알아봅시다.
물풀로 수족관을 만들어 보세요. 페트병을 재활용해서 물풀을 넣어 두세요. 물풀은 튼튼해서 금세 자란다고 하니 매일 얼마나 자랐는지 관찰 일기를 써 보는 건 어떨까요?

엄마에게 Tip

물풀의 종류, 물풀이 잘 자라는데 필요한 조건, 사는 곳들을 정리해 보세요.(창의적 문제 해결 능력을 향상시키는 대화)
4학년   >   4학년1학기   >   과학   >   3. 식물의 한살이   >   여러 가지 씨앗 관찰하기

학습에 도움이 되는 점, 활용도

여러 가지 씨앗의 생김새를 관찰하여 보아요.
주위에서 구할 수 있는 씨앗을 관찰하여 보아요. 씨앗을 둘러싼 껍질도 각각 어떻게 다른지 알아보고, 씨앗을 잘라 속은 어떤 모양인지 관찰해 보세요.

엄마에게 Tip

우리가 늘 먹는 밥은 벼의 씨이고, 여러분이 좋아하는 땅콩도 씨앗이지요. 우리가 먹는 것 가운데 씨앗인 것이 있고, 씨앗을 둘러싼 부분을 먹고 씨앗은 버리는 것도 있어요. 씨앗을 먹는 것과 씨앗을 먹지 않는 것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씨앗을 버리는 것은 어떤 부분을 먹는 것일까요? (추론 능력을 향상시키는 질문)
교과 연계 자료 다운로드
독자리뷰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