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화(火)를 잠재우는 감정 조절 그림책

나 진짜 화났어!

원제 RED RED RED

글, 그림 폴리 던바 | 옮김 김효영

출간일 2019년 10월 11일 | ISBN 978-89-491-0514-7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46x216 · 40쪽 | 연령 3세 이상 | 가격 13,000원

도서구매
나 진짜 화났어!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상세페이지_나진짜화났어 (1)

편집자 리뷰

우리 아이 화(火)를 잠재우는 감정 조절 그림책 

자, 화내기 전 열까지 세어 볼까?

하나, 둘, 셋 ······.

“분노를 다를 줄 몰라 애타는 시기를 보내는 어린이들에게 눈에 보이는 분명한 도움을 주는

그림책. 화난 아이의 감정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다정하게 달랜 후 이해시키기까지 한다.”

 –《서울예대 교수, 아동문학평론가 김지은》

 

화내고 떼쓰는 아이와 엄마가 함께 읽으면 좋을 그림책 『나 진짜 화났어!』가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이 책은 아이들의 마음을 잘 이해하고 공감하는 작품들을 발표해 온 폴리 던바의 신작이다. 전작 『안녕, 펭귄?』에서 ‘친구 사귀는 비법과 소통의 방법’을 알려 주었다면, 이번에는 아이들이 ‘화났을 때의 마음을 스스로 다스리고 차분히 가라앉히는 방법’과 ‘부모는 아이의 화를 어떻게 잠재울 수 있는지’ 알려 준다. 『나 진짜 화났어!』는 사각사각 시리즈답게, 어린아이들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주제와 적당한 양의 글밥 그리고 눈에 확 들어오는 색감과 귀여운 그림으로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요소를 두루 갖추고 있다. 작가는 면지에서부터 시종일관 화를 상징하는 ‘빨간색’을 사용하여 ‘빨강’은 우리 모두가 데리고 살아가는, 스스로 다스려야 할 ‘감정’이라는 메세지를 전한다.

 

■ 화난 아이의 감정을 차분하게 다스리는 방법을 알려 주는 그림책

아이는 선반 위에 있는 과자 통을 발견한다. 과자가 먹고 싶은 아이는 의자에 올라가 선반 위 과자를 꺼내 먹으려다 그만 과자 통과 함께 떨어지고 만다. 게다가 과자가 들어 있는 통 뚜껑조차도 잘 열리지 않자, 아이는 결국 화가 폭발하고 만다. 선반 위의 맛있는 과자를 꺼내 먹고 싶지만 마음대로 안 될 때 아이는 얼마나 화가 날까. 아이는 소리를 질러도 보고, 바닥을 차며 엄마에게 “나 진짜 화났어요, 화났다고요!” 울어도 본다. 어린아이가 자신의 기분을 이해하고 또 감정을 다스리는 건 무척 어려운 일이다. 화가 났을 때 아이 스스로도 그 감정이 어디에서 온 것인지 몰라서 답답해 어쩔 줄 몰라 한다. 하지만 부모도 답답하기는 마찬가지이다. 화난 아이의 마음을 달래 주기란 여간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나 진짜 화났어!』는 어린 아이의 분노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보여 준다. 그러고 나서 엄마가 어떻게 아이 스스로 분노를 차분히 가라앉힐 수 있게 도와주는지 그 비법을 알려 준다. 엄마는 아이에게 열까지 함께 세어 보자고 하고, 침착하게 호흡하며 열까지 센다. 그동안 아이의 화는 점점 누그러들고, 점점 평온을 되찾는다. 이처럼 『나 진짜 화났어!』는 아이와 부모가 꼭 함께 봐야 할 그림책으로, 아이에게는 스스로의 감정을 다스리는 방법을 그리고 부모에게는 아이가 감정을 스스로 조절할 수 있도록 돕는 방법을 알려 준다.

 

■ ‘빨강’을 통해 눈으로 보여 주는 우리 안의 여러 가지 ‘감정’!

책을 펼치면 나오는 앞면지에서부터 어린아이가 낙서를 해 놓은 듯 빨간 선들이 눈에 띈다. 이는 곧 아이가 표출할 분노를 나타낸 것으로, 작가는 속상하고 화난 마음을 화산처럼 터져 나오는 ‘빨간색’으로 표현했다. 아이의 감정이 폭발하는 장면에서는 아이 주변으로 빨강이 가득하다. 그런데 또 1부터 10까지 숫자를 세는 장면에서는 아이가 숫자를 세어가면서 점점 화가 누그러지고, 덩달아 아이 곁에 있는 빨강도 함께 줄어든다. 작가는 눈으로 볼 수 없는 분노를 아이들이 쉽게 이해하도록 눈에 보이는 것으로 바꾸어 준다. 그러므로 내 마음의 빨강은 언제든지 다스릴 수 있다는 걸 알려 준다. 또한 아이가 신고 있는 양말의 줄무늬도 빨갛고 엄마의 옷깃과 귀걸이에도 빨강이 있다. 사랑하는 마음도 빨강이다. 이야기가 끝난 후 나오는 뒷면지는 어느새 빨강으로 그려진 하트로 가득 채워져 있다. 작가는 화나는 마음은 먼 곳에 있지 않으며 누구나 늘 데리고 살아가는 감정이고, 그 감정은 곧 사랑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그림으로 전한다.

작가 소개

폴리 던바 글, 그림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걸 좋아했으며, 영국 브라이턴 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습니다. 어린이 책 작가인 조이스 던바의 딸로, 열여섯 살 때 처음 엄마가 쓴 두 권의 책 『신발 속에 사는 아기 Shoe Baby』와 『케이크 굽는 아기 Pat-a-Cake Baby』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 외 그린 책으로는 『우리 아빠는 버드맨』, 『비눗방울 동생을 구해 주세요!』 등이 있고, 쓰고 그린 책으로는 『파란 강아지를 원해!』와 『꿈의 보트 Arthur’s Dream Boat』 등이 있습니다. 그녀가 만든 책 중 『안녕 틸리! Hello Tilly』로 처음 시작한 시리즈는 애니메이션 시리즈 「틸리와 친구들 Tilly and Friends」로도 제작되었습니다. 또 폴리는 아이들을 위한 극장 회사, ‘긴 코 인형’ 의 공동 창립자입니다.

김효영 옮김

대학교에서 아동학을 공부했다. 오랫동안 어린이 책 만드는 일을 했고, 지금은 네 살 아들을 키우며 전주에 살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먹어도 먹어도 배고픈 아이』, 『아동문학교육』(공저)이 있다.

독자리뷰(1)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우리아이, 그리고 나에게도 굉장히 도움이 된 …
지수현 2019.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