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 최초 뉴베리 상, 칼데콧 명예상을 동시 수상한 『행복을 나르는 버스』의 두 작가가 다시 만난 그림책! 카멜라의 진심 어린 소원들을 통해 보여 주는 이민 가족의 삶, 그리고 꿈과 희망

카멜라의 행복한 소원

원제 Carmela Full of Wishes

맷 데 라 페냐 | 그림 크리스티안 로빈슨 | 옮김 김경미

출간일 2019년 11월 7일 | ISBN 978-89-491-1386-9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46x216 · 40쪽 | 연령 5세 이상 | 가격 13,000원

도서구매
카멜라의 행복한 소원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카멜라의행복한소원_수정

편집자 리뷰

그림책 최초 뉴베리 상, 칼데콧 명예상을 동시 수상한

『행복을 나르는 버스』의 두 작가가 다시 만난 그림책

출간 직후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오른 화제작!

섬세하고 감성적인 글에 풍성한 그림이 더해진 보석 같은 그림책. -<<퍼블리셔스 위클리>>

이민 가족의 삶을 아이들의 순수한 관점으로 따뜻하고도 아름답게 전한다. -<<커커스>>

그림책 최초로 2016년 뉴베리 상과 칼데콧 명예상을 동시에 거머쥐며 주목을 받은 『행복을 나르는 버스』의 두 작가 맷 데 라 페냐와 크리스티안 로빈슨의 신작 『카멜라의 행복한 소원』이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이 책은 출간 직후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큰 화제가 되었다. 『카멜라의 행복한 소원』은 생일을 맞이한 주인공 카멜라가 민들레에 빌 여러 가지 소원들을 상상해 보는 내용을 담은 그림 그림책이다. 글을 쓴 작가 맷 데 라 페냐는 그간 『행복을 나르는 버스』 때부터 우리 주변의 소외 계층에 대해 조심스레 다루며, 따뜻하고도 강한 메시지를 전해 왔다. 『카멜라의 행복한 소원』에서는 어린 소녀 카멜라의 진심 어린 소원들을 통해 미국으로 온 멕시코 이민 가족들이 소망하는 꿈과 희망을 이야기하고 있다. 맷 데 라 페냐는 실제로 미국으로 온 멕시코 이주민이기도 하다. 그래서 이 세상 모든 가족들이 행복하게 함께 살 수 있기를 소망하는 마음을 담아 글을 썼다고 한다. 또 그림을 그린 크리스티안 로빈슨은 처음 원고를 읽었을 때 미국으로 온 라틴계 이민자였던 자신의 어린 시절을 떠올렸다고 한다. 두 작가가 함께 뜻을 모아 탄생시킨 그림책 『카멜라의 행복한 소원』은 이 세상 모든 이민 가족들뿐만 아니라 소외된 이웃들에게 꿈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카멜라의 진심 어린 소원들을 통해 보여 주는 이민 가족의 삶, 그리고 꿈과 희망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작은 마을에서 가족과 함께 살고 있는 카멜라는 생일날 케이크에 초를 불기도 전에 이미 소원 이루어진 것같이 기분이 좋다. 마침내 오빠를 따라 심부름을 다닐 수 있는 나이가 되었기 때문이다. 카멜라는 오빠와 함께 이웃에 사는 사람들을 지나 버스 정류장을 지나고 또 신발 수리점, 그리고 빵집을 지나 빨래방으로 향한다. 때마침 콘크리트 바닥에서 자라나고 있는 민들레를 발견한 카멜레에게 오빠는 민들레 홀씨에 대고 소원을 빌면 이루어진다는 얘기를 해 준다. 그때부터 카멜라는 무슨 소원을 빌어야 할지 행복한 상상을 시작해 보는데···. 과연 카멜라는 어떤 소원을 빌었을까?

『카멜라의 행복한 소원』은 사랑스러운 소녀 카멜라의 순수하고도 발랄한 소원들을 그린 그림책이다. 뭐든지 나오는 마술 상자 그 중에서도 사탕과 같은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소원도 있다. 하지만 그 이면에 담긴 이야기를 찬찬히 들여다보면 이주민 문제와 같은 사회적 이슈들이 시사하는 바다 크다. 카멜라의 여러 가지 소원 중 하나였던 드디어 아빠가 체류 허가증을 가지고 돌아오는 장면에서는 카멜라의 가족에게 체류 허가증이 얼마나 중요하고 또 간절한 것인지 간접적으로 잘 보여주기도 한다. 이처럼 『카멜라의 행복한 소원』은 카멜라의 소원들을 통해 이민 가족의 가족과의 이별 그리고 그들의 소망과 꿈을 전한다.

 

독특한 콜라주 기법과 차분한 색감으로 표현한 잔잔하고 서정적 분위기의 화풍

크리스티안 로빈슨은 실제로 어렸을 적 미국에 가 처음 살았던 캘리포이아를 떠올리며 그림을 그렸다. 그래서 책의 배경이 되는 전경들은 글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며 생동감을 더한다. 로빈슨은 이전 작품들부터 캐릭터를 표현할 때 인종이나 성별, 겉모습 등을 다양하면서도 개성 있게 담아 냈는데 이번에도 임산부, 노인, 고양이, 강아지, 농부 등 다양한 인물과 사물들을 작지만 섬세하고도 다채롭게 표현해 냈다. 또 카멜라의 상상을 그린 장면에서는 마치 데칼코마니를 연상시키는 독특한 방식으로 표현해 내 세련미를 더했다. 로빈슨의 차분한 색감의 아크릴 페인트를 사용하여 그린, 붓질이 모두 드러나는 화풍은 잔잔하고 따뜻한 분위기의 글과 잘 어우러진다. 특히 종이를 오려 붙이는 콜라주 기법은 독자들에게 더욱 재미있는 미감을 전한다.

작가 소개

맷 데 라 페냐

맷은 청소년 소설 다섯 작품(『Ball Don’t Lie』, 『Mexican WhiteBoy』, 『We Were Here』, 『I Will Save You』, 『The Living』)이 좋은 평가를 받으면서 미국이 주목하는 작가로 떠올랐다. 그림책 『A Nation’s Hope: The Story of Boxing Legend Joe Louis』를 써서 상을 받기도 했다. 미국의 여러 학교를 돌아다니며 문예 창작을 가르치는 맷은 현재 뉴욕 브루클린에 살고 있다.

크리스티안 로빈슨 그림

로빈슨은 이 책의 시제이처럼 어린 시절에 할머니와 버스를 타고 다녔다. 그때마다 서둘러 출근하는 도시의 사람들을 보면서 언젠가 꼭 글을 쓰고 싶다고 생각했던 로빈슨은 이제 어엿한 작가이자 삽화가가 되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살고 있다.

김경미 옮김

1968년 태어났다. 연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한 뒤 현재 어린이 책 전문번역가로 일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안녕하세요, 하느님? 저 마거릿이에요』, 『빨간 머리 앤』, 『에이번리의 앤』, 『바람이 불 때에』, 『개구리 왕자』 등이 있다.

"김경미"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2)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 알수있게 해주는책.
오류니맘 2019.12.10
카멜라의 행복한 소원, 내소원은...
소금이어메 2019.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