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학관 아동출판문화상 수상 작가 스즈키 노리타케가 펼치는 환상의 밤! 아이와 엄마가 잠들기 전 함께 읽는 머리맡 그림책

깜깜한 밤이 오면

원제 ねるじかん

글, 그림 스즈키 노리타케 | 옮김 송태욱

출간일 2019년 11월 19일 | ISBN 978-89-491-0519-2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50x250 · 44쪽 | 연령 3세 이상 | 가격 13,000원

도서구매
깜깜한 밤이 오면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깜깜한 밤이 오면_상세페이지

편집자 리뷰

소학관 아동출판문화상, 일본그림책상 독자상 수상자
스즈키 노리타케가 펼치는 꿈 같은 밤!

잠이 안 오는 아이와 아이를 재우고 싶은 엄마가
함께 읽는 머리맡 그림책

 

밤마다 잠자리에서 실랑이를 벌이는 아이와 부모가 함께 읽으면 좋을 그림책『깜깜한 밤이 오면』이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독창적인 아이디어와 일러스트로 사랑받으며 소학관 아동출판문화상, 일본그림책상 독자상 등을 받은 스즈키 노리타케는 이번에도 강렬한 색채와 다이나믹한 상상력으로 아이의 꿈 같은 하룻밤을 그려냈다. 작가 특유의 사실적인 그림체 덕분에 환상적인 이야기가 더욱 빛을 발한다.

『깜깜한 밤이 오면』은 아이의 시선에서 펼쳐지는 꿈의 세계를 담아낸 그림책으로, 잠이 오지 않는 아이와 그런 아이를 재우려고 애쓰는 엄마의 대화가 공감을 자아낸다. 일본에서도 출간 후 ‘현실감 있는 그림이 재미를 배가한다.’(에홍나비), ‘신기한 설렘이 가득하다.’, ‘우리 집에서도 흔히 있는 풍경.’(아마존 재팬) 등의 반응으로 부모들의 큰 호응을 얻었으며, 특히 제9회 리브로 그림책대상 입상, 2018시즈오카 서점대상 2위 등 일본 서점에서 시상하는 상 여러 군데에 이름을 올리며 독자 가까이에서 사랑받는 그림책임을 입증했다.

 

■ 비행선으로 변신한 물고기, 미아가 된 공룡들? 낯설고 두려운 밤과 친해지는 그림책
자야 할 시간. 자리를 펴고 누운 엄마 옆에서 아이는 여전히 공룡 인형을 가지고 놀기 바쁘다. ‘이렇게 안 자고 놀고 있다가 무슨 일이 일어나도 몰라!’ 엄마가 짐짓 경고하자 문이 움직이기 시작한다. 아이는 ‘문!’ ‘물고기!’ 하며 눈에 비친 이상한 세계를 표현해 보지만, 엄마는 문을 닫고 커튼을 치며 아이를 다독일 뿐이다. 부루퉁해진 아이는 별이 쏟아지는 마을 밖으로 나선다. 할머니한테 편지를 보낸 우체통도 따라가 보고 미아가 된 공룡들의 엄마도 찾아준다. 종일 함께한 머리맡의 장난감들이 꿈에 새로이 등장하는 시간,『깜깜한 밤이 오면』은 아이들이 밤에 느끼는 낯설고 두려운 감정을 즐겁고 유쾌하게 바꿔낸다.
슈우우우욱, 흐물흐물, 끈적끈적 등 다양한 의성어, 의태어는 표현을 배우는 단계인 아이들의 어휘 접근 경험을 높이며, 직관적인 이미지 연상을 돕는다. 애니메이션처럼 연결되는 장면들을 통해 장난감의 움직임이나 재미있는 표정 변화를 보다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특히 장면은 줄곧 아이의 눈에 비친 세계를 그려내지만, 엄마와 아이의 대화는 방에서 가만가만 아이를 다독이고 있을 엄마의 모습까지 상상케 한다. 같은 공간에서 다른 세계를 경험하고 있는 두 사람의 다정한 거리가 이 책을 함께 읽는 부모와 아이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질 것이다.
『깜깜한 밤이 오면』은 아이들에게 무섭고 낯설게만 느껴지는 밤도 낮처럼 하루를 구성하는 당연한 일상이자 즐거운 모험의 시간임을 알려준다. 이러한 인식의 변화가 잠들기 전 아이들 마음속 긴장을 완화해, 아이들이 밤을 보다 편하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이끌어줄 것이다.

 

■ 이야기를 품고 있는 풍부한 그림! 재기발랄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일러스트
스즈키 노리타케는 한 인터뷰에서 ‘그림책의 매력은 역시 그림으로 알 수 있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깜깜한 밤이 오면』 역시 장면을 가득 채운 일러스트에 녹아 있는 다채로운 볼거리에서 긴 설명 없이 그림을 통해 소통하고자 하는 그의 의도를 느낄 수 있다.
잠들기 전 꿈과 현실이 모호하게 겹쳐지는 순간을 포착하듯 밤하늘을 무대로 펼쳐진 풍경만으로도 독자들은 아이가 경험하고 있는 꿈의 세계에 초대받은 듯 푹 빠지게 된다. 자고 싶지 않아 부루퉁한 아이의 표정은 절로 웃음이 나고, 머리맡에 놓여 있던 장난감들이 꿈에 등장하는 모습은 단연 상상력이 돋보인다. 밤하늘에 행성처럼 떠 있는 구슬이나 바다 위를 달리는 기차, 사인펜 기둥은 마을 풍경에 자연스레 녹아있어 아침이 찾아온 마을의 일상적인 풍경과 비교하는 재미가 있다. 작가는 아이를 따라 빼꼼 눈을 감는 장난감들이나 꿈이 진짜일지도 모른다는 암시를 남기는 마지막 장면처럼 개구진 발상의 끈을 놓지 않는다.
책 구석구석에는 아이들이 즐길 만한 재미있는 요소들을 많이 숨겨 두었는데, 페이지마다 숨어 있는 고양이 찾기나 우체통 인간이 몇 번 나오는지 세어 보기 등 책 말미에 아이들과 함께 풀어 볼 퀴즈도 함께 제시해 두었다. 덕분에 그림책을 좀 더 풍성하게 경험할 수 있다.

작가 소개

스즈키 노리타케 글, 그림

1975년 시즈오카 현 하마마쓰 시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하다가 그림책 작가가 되었습니다. 재치 있고 유머러스한 이야기와 그림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어떤 화장실이 좋아?』로 제 17회 일본그림책상 독자상, 『직업-도쿄 스카이트리』로 제 62회 소학관 아동출판문화상을 수상했습니다.

"스즈키 노리타케 "의 다른 책들

송태욱 옮김

연세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 졸업 후 도쿄외국어대학교 연구원을 지냈습니다. 현재 연세대학교에서 강의하며 번역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르네상스인 김승옥』(공저)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환상의 빛』, 『천천히 읽기를 권함』, 『번역과 번역가들』, 『세계지도의 탄생』, 『십자군 이야기』 너머학교 ‘생각 그림책 시리즈’ 등이 있습니다.

독자리뷰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