맴맴 매미의 한살이

원제 I’m Cicada

도쿠다 유키히사 | 그림 다카하시 키요시 | 옮김 고향옥

출간일 2007년 3월 9일 | ISBN 978-89-491-5209-7

패키지 양장 · 변형판 · 32쪽 | 연령 5~7세 | 가격 8,000원

도서구매
맴맴 매미의 한살이 (보기) 판매가 7,200 (정가 8,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매미야 매미야, 뭐 하니?
알에서 깨어나 어른벌레가 되기까지
땅속에 꼭꼭 숨어 자라는 매미의 비밀스런 한살이

편집자 리뷰

“맴맴” 청명한 소리로 여름을 가득 채우는 매미는 우리 주변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곤충 중 하나다. 그러나 땅속 생활을 하는 기간이 매우 길어서 연구하기에 힘든 곤충이기도 하다. 매미는 언제 어디에 알을 낳을까? 그 알은 얼마 만에 부화할까? 매미는 땅속에서 무엇을 먹고 살아갈까? 봄이나 가을에 나타나는 매미도 있을까?
가깝고도 궁금했던 매미의 한살이를 한눈에 보여 주는 『맴맴 매미의 한살이』가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7년간의 기다림, 2주의 환희- 매미의 한살이를 한눈에

매미는 대부분 여름에 짝짓기를 하고 알을 낳는다. 알은 마른 나무껍질 안쪽에서 그대로 1년에서 1년 반이나 기다려 부화한다. 알을 깨고 나온 애벌레는 곧바로 ‘톡’하고 떨어져 땅을 파고 땅속으로 들어간다. 땅 위에는 개미나 거미 같은 포식자가 많기 때문에 땅속으로 들어가기까지가 매미에게는 가장 위험한 시간이다. 무사히 땅속으로 들어간 애벌레는 나무뿌리의 즙을 빨아먹으며 4 내지 5년이 지난 후에야 비로소 땅 위로 나온다. 나무를 타고 올라가 한밤이 되면 어른 매미로 변한다. 거의 7년 만에 땅 위로 나왔지만 겨우 이 주 정도밖에 살지 못한다. 소리 높여 우는 매미에게는 이런 내력이 숨겨져 있었던 것이다.
매미는 전 세계적으로 약 3000종이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약 16종의 매미가 있다. 유지매미라고도 불리는 기름매미는 7월부터 9월 사이에 나타나고, 울음소리가 “지글 지글 지글”하고 들린다고 해서 기름매미라는 이름이 붙었다. 울창한 숲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기름매미는 매미 중에서도 애벌레로 있는 기간이 긴 매미에 속한다.

전문가의 감수를 받은 정확한 내용과 친근한 그림

이 책을 지은 도쿠다 유키히사는 어릴 적부터 곤충을 유난히 좋아해 ‘곤충 소년’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였다고 한다. 공벌레를 비롯해 다양한 벌레에 대해 연구하고 그림책을 썼다. 식물, 곤충 등 생태를 묘사하는 그림책을 주로 그려 온 다카하시 키요시의 그림은 종이를 찢어 붙이는 듯한 기법으로 어린아이의 그림처럼 친근하면서도, 곳곳에 매미의 실제 크기를 그려 넣어 기름매미의 생김새와 생태를 정확히 보여 준다. 지면을 상하로 분할해 땅 위와 땅속의 모습을 동시에 표현함으로써 계절과 시간의 흐름과 그에 따른 매미의 기나긴 땅속 생활까지 효과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특히 이 책은 사이타마 대학 곤충분류학 교수인 하야시 마사미 박사가 감수하여 더욱 정확한 내용을 담았다. 마지막 부분의 해설에는 다양한 매미의 생태에 대한 설명을 덧붙여 상식도 넓혀 준다.

★이 책에 숨어 있는 매미의 비밀

1. 매미들은 모두 소리 높여 우는 것 같지만 사실 수컷만 울어요.
2. 매미는 종류에 따라 울음소리, 우는 시기, 우는 소리가 조금씩 달라요. 그래야 같은 종류의 암컷이 그 소리를 듣고 찾아올 수 있기 때문이죠.
3. 매미는 대부분 여름에 나타나지만 세모배매미, 풀매미와 같이 봄에 나타나는 매미도 있고 늦털매미처럼 가을을 지내는 매미도 있어요!
4. 매미는 알에서 깨어나자마자 땅으로 떨어져 땅을 파고 들어가요. 공원이나 가로수 주변의 땅을 포장하는 것은 매미의 생존을 위협하는 일이랍니다.

작가 소개

도쿠다 유키히사

1940년 요코하마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곤충을 유난히 좋아해 ‘곤충 소년’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였다. 메이지 대학에서 공부하면서 곤충을 주제로 한 그림책을 쓰기 시작했다. 지은 책으로 『나는 공벌레 ぼく、だんごむし』、 『벌레들의 운동회 むしたちのうんどうかい』 등이 있다.

다카하시 키요시 그림

1929년 교토에서 태어났다. 유화를 그리며 활동하다가 식무르 곤충 등 생태를 묘사하는 그림책을 그리기 시작했다. 『곤충의 여름 여름의 꽃 虫の夏、夏の花』, 『들길의 풀 野の道ばたの華』등 다수의 책을 그렸다.

고향옥 옮김

동덕여자대학교 일어일문과를 졸업하고, 일본 나고야대학교에서 일본어 일본 문화를 공부했다. 현재 한일 아동문화 연구회에서 어린이 문학을 공부하고 있다. 「와하하 선생님, 왜 병에 걸릴까요?」 시리즈, 『응급 처치』, 『구리와 구라의 헤엄치기』, 『집 나가자 꿀꿀꿀』, 『바이바이』 등 여러 권을 번역했다.

"고향옥"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10)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맴맴 매미의 한살이
임은정 2010.7.20
[맴맴 매미의 한살이/비룡소 ] - 한지와 트…
박정희 2009.10.24
자연관찰과 자연동화를 뛰어넘
황세은 2007.9.10
아이가 곤충에 관심이 많습니
김재환 2007.8.18
초등학교 들어가기 전 필독서
박선경 2007.8.18
매미가 알을 나무 껍찔속에다
김현정 2007.8.17
안녕하세요!!! 매미는
황영미 2007.8.16
저희 집 창문에 가끔은 매달
박금란 2007.8.8
5학년 큰 누나 2학년 짝은
강경숙 2007.8.8
우리 아들 아직 매미를 한번
기인숙 2007.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