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있는 부엉이

원제 owl at home

글, 그림 아놀드 로벨 | 옮김 엄혜숙

출간일 1998년 4월 25일 | ISBN 978-89-491-6044-3 (89-491-6044-7)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55x224 · 64쪽 | 연령 8~9세 | 가격 7,000원

책소개

세상 모든 일이 신기한 아이 같은 올빼미의 이야기. 춥고 눈 내리는 밤에 올빼미는 손님을 초대합니다. 몸이나 녹이라고 겨울 씨를 부른 거예요. 그런데 겨울 씨는 집 안을 뒤죽박죽으로 만들어 버렸어요. 또 잠을 자려고 침대에 누웠는데 저 발치께에 이상한 혹 두 개가 있는 거예요. 오른쪽 혹이 꼼지락! 왼쪽 혹이 꼼지락! 이 일을 어쩌죠? 집에 있는 올빼미가 겪는 이상하고 재밌는 일들을 만날 수 있어요.

편집자 리뷰

아이들은, ‘어, 달이 날 쫓아오네.’ ‘바람이 문을 두드려.’ ‘슬픈 생각을 하면 눈물이 나와.’ 이렇게 말합니다. 눈을 동그랗게 뜨고요. 작가는, 그런 아이들처럼 호기심에 찬, 동그란 눈의 올빼미를 주인공으로 그 생각들을 재미있는 이야기로 풀어냅니다.?

따뜻하고 편안한 휴식 같은, 은은한 불빛으로 가득한 그림이 펼쳐지고 잠옷 차림의 올빼미는 호기심 많고 다정다감해 보이는 눈을 둥그렇게 뜨고 어린 독자를 맞이합니다. 눈보라 치는 추운 겨울 밤 난로 앞에 앉았던 올빼미는 밖에서 추위에 떠는 겨울 씨가 가엾어서 겨울 씨를 집 안으로 초대하지만 난폭한 손님 겨울 씨는 눈보라를 휩쓸고 들어와 집 안을 난장판으로 만들다니. 그래서 올빼미는 “다시는 오지 말아요.” 하며 겨울 씨를 내보냈지요. 또 잠을 자려고 침대에 누웠는데 발치께에서 이상한 혹들이 움직여요. 도무지 사라지지 않는 두 개의 혹

작가 소개

아놀드 로벨 글, 그림

아놀드 로벨(1933-1987)은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태어나 브루클린의 프랫 인스티튜트에서 공부했다. <우화들>과 <개구리와 두꺼비는 친구>로 칼데콧 상을 받았고, <개구리와 두꺼비가 함께> <개구리와 두꺼비의 하루하루> <개구리와 두꺼비의 사계절> <생쥐 수프> <쥐 이야기> <집에 있는 부엉이> 등 스물여덟 권의 책을 쓰고 그렸고, 그림만 그린 책들이 70여 권에 달한다. 펜에 잉크를 묻혀 그린 셈세한 그림에 수채 물감을 사용하여 독특한 색깔과 분위기로 인물과 배경을 특징있게 그리는 작가다. 작가의 개성과 상상력을 십분 발휘할 수 있는 우화를 그림과 잘 접목시킨 작가 아놀드 로벨은 넉넉하고 평화운 분위기 속에서 웃음과 행복한 결말로 어린 독자들을 사로잡았다.

엄혜숙 옮김

엄혜숙은 오랫동안 어린이 책 만드는 일을 했다. 지금은 프리랜서로 어린이 책을 기획하고 번역하는 일을 한다. 기획한 책으로는 <우리 아기 놀이책 시리즈>가 있고 옮긴 책으로는 <개구리와 두꺼비와 함께> 등이 있다.

독자리뷰(7)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이 책을 읽고
조규진 2010.1.29
부엉이의 착한 마음
이희정 2009.9.12
'집에 있는 올빼미(부엉이)' 를 읽고...
4 심공주 2009.9.5
우리아이가 1학년인데...
임정남 2007.9.6
아놀드 로벨의 작가는 처음
지희숙 2007.6.7
쉽고 재미있는 책 책을
정은주 2007.1.31
< 생쥐 스프 >를 쓰고 그
장영은 2006.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