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든지 무서워하는 늑대

원제 Le Loup qui Avait peur de Tout

안 로카르 | 그림 염혜원 | 옮김 김현주

출간일 2002년 2월 1일 | ISBN 978-89-491-6059-7 (89-491-6059-5)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55x220 · 27쪽 | 연령 6~7세 | 가격 7,500원

도서구매
뭐든지 무서워하는 늑대 (보기) 판매가 6,750 (정가 7,5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외모에 대한 편견을 깨는 것이 우정을 만드는 첫 걸음임을 일깨우는 동화

가루가루는 털도 북슬북슬, 이빨도 뾰족한 아주 덩치 큰 늑대예요. 하지만 모습과는 달리 뭐든지 무서워하는 겁쟁이 늑대랍니다. 어느 날, 늑대 집에 숲에서 길을 잃은 한 여자 아이가 찾아왔어요. 꼬마까지도 무서워 덜덜 떠는 이 늑대에게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편집자 리뷰

외모로 마음까지 판단하지 마세요!

가루가루는 털도 북슬북슬하고 이빨도 뾰족하고 덩치마저 아주 큰 늑대이다. 숲길을 한 번이라도 지나가면 숲 속 동물들 모두 도망치고, 심지어는 가루가루의 모습마저 보기 두려워 눈을 감을 정도. 하지만 가루가루에게는 비밀이 있다. 바로 험상궂은 외모와는 달리 뭐든지 무서워할 만큼 겁쟁이라는 사실! 달팽이조차도 무서워하고 어둠마저 무서워 잠을 잘 이루지 못하는 가루가루는 겁도 많은 데다 외모마저 무시무시하게 생겨 친구도 없는 외톨이다. <뭐든지 무서워하는 늑대>는 마음과는 달리, 험상궂고 사나운 외모 때문에 친구들을 사귀지 못하고 늘 집에 틀어박혀 혼자 지내는 늑대 이야기를 담았다. 이 작품은 뚱뚱하고 빼빼 마르고 혹은 나와는 다르게 생겼다는 이유로 친구를 외톨이로 만들어 버리는 요즘의 세태 속에서, 가루가루와 같은 처지에 놓인 아이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되돌아볼 수 있는 이야기다. 외모로 상대방의 마음까지 판단해 버리는 선입견이 ‘관계’를 얼마나 단절시키는가를 유머스럽게 표현한 동화다. 한편 1989년에 처음 출간되어 96년에 개정판으로 재탄생한 이 책은 가루가루란 늑대 캐릭터는 이후에도 로카르의 『휘파람을 세 번 분 늑대』, 『한 번도 바다를 본 적이 없는 늑대』 등 후속 작품에 계속 나올 정도로 프랑스 어린이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용기 있는 사람만이 친구를 사귈 수 있어요!

가루가루는 한 번도 자기 집에 누군가가 방문한 적도 없고 노크해 본 적도 없는, 소위 ‘완벽한 왕따’다. 그런 가루가루네 집에 어느 날, 숲 속에서 길을 잃은 여자 아이 노에미가 찾아왔다. 가루가루는 자신의 무시무시한 외모를 어둠으로 가리고서는 노에미를 재워 준다. 처음으로 누군가랑 대화를 하고 누군가에서 미소를 받아 본 가루가루는 너무 황홀한 눈물까지 흘리는데……. 결국 험상궂은 외모를 아랑곳하지 않지 않고 마음을 읽어 준 순수한 아이 노에미와 친구가 된다. 다른 사람을 받아들이고 다른 사람을 사귀는 것은, 자신의 마음을 드러내고 다른 사람을 수용하겠다는 의지의 결단이고 용기이다. 숲 속 동물 어느 누구도 감히 가루가루와 친구가 되리라 생각하지 못했다. 그러나 외모로 친구를 판단하지 않고 숲 속에서 길을 잃은 자신을 재워 준 가루가루의 마음을 읽는 순수한 마음이 있을 때, 우정은 눈에 보이는 것들을 뛰어넘어서는 힘을 발휘했다. 이 작품은 사람과의 관계를 어떻게 형성해 나갈 수 있는지 그 근본적인 방법을 재치 있게 담고 있다.

이야기의 분위기를 한층 도드라지게 표현한 동판화

<뭐든지 무서워하는 늑대>는 동판화 작업을 통해 늑대의 차가운 이미지와, 이야기 속에 담긴 따뜻하고 귀여운 분위기를 한층 잘 살렸다. 세밀하게 표현한 늑대의 북슬북슬한 털, 이야기의 단순 구조만큼이나 간결하고 단순하게 표현한 숲 속 장면과 그 밖의 동물 친구들. 작업을 한 염혜원 씨는 대학에서 서양화를 공부하고 대학원에서 판화를 전공했다. 작업의 재료는 작품의 표현 방식을 정하는 주요한 기준 중 하나. 에칭의 기법으로 바보스럽고 멍청한 표정과 사나운 외모를 가진 늑대의 이중 표정을 재미있게 표현했다.

작가 소개

안 로카르

프랑스에서 태어나 심리학과 사회학을 공부했다. 음악가 아들을 네 명이나 둔 그녀는 연극 대본을 쓰는가하면, 극을 지도하거나 의상과 무대장치를 담당하기도 했다. 동화 작가는 물론 콩트 작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늑대에 관한 네 가지 이야기>, <이빨이 아픈 흡혈귀>, <휘파람을 세 번 분 늑대>, <한 번도 바다를 본 적이 없는 늑대> 등 수십 권의 동화들이 있다.

염혜원 그림

서울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판화를 공부했다. 뉴욕 스쿨 오브 비주얼 아트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고, 지금은 브루클린에서 살면서 그림책 작업을 하고 있다. 『어젯밤에 뭐했니?』로 2009년 볼로냐 라가치상 픽션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그 밖의 작품으로는 『쌍둥이 담요 The Twins’ Blanket』, 『무서운 늑대들은 없어 There Are No Scary Wolves』가 있고, 『꼬부랑꼬부랑 할머니』, 『바닷물 에고, 짜다』, 『뭐든지 무서워하는 늑대』, 『대나무숲에 사는 잉어』 등에 그림을 그렸다.

 

독자리뷰(3)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뭐든지 무서워하는 늑대
신정미 2008.11.2
이혜련 2006.12.16
'눈이 나빠져서 책을 지금보
장영은 2006.11.19